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우리가 알고 있는 남자들의 전쟁이 전부일까
전쟁에 직접 참전하고 살아남은 여성들의 목소리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2015 노벨문학상 수상작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지음
문학동네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노벨문학상
#사연
#여성
#인터뷰
#전쟁
#죽음
560쪽 | 2015-10-08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2015 노벨문학상 수상. 제2차세계대전 중에 백만 명이 넘는 여성이 전쟁에 가담하여 싸웠다. 하지만 그들 중 그 누구의 이름과 얼굴도 기억되지 못한다. 이 책은 전쟁에 참전했던 200여 명의 여성들의 이야기를 모은 책이다.<BR> <BR> 여성들은 참전하여 저격수가 되거나 탱크를 몰기도 했고, 병원에서 일을 했지만 그들의 이야기는 전쟁의 일부가 되지 못한다. 전쟁을 겪은 여성들에겐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그들은 전쟁 이후 어떻게 변했으며, 사람을 죽이는 법을 배우는 건 어떤 체험이었나? 이 책에서 입을 연 여성들은 거의 대부분 생애 처음으로 자신의 전쟁 가담 경험을 털어놓는다. 여성이 털어놓는 전쟁 회고담은 전쟁 베테랑 군인이나 남성이 털어놓는 전쟁 회고담에서는 철저히 배제되어온 이야기이다. <BR> <BR> 여성은 말한다, 전쟁의 추하고 냉혹한 얼굴, 배고픔, 성폭력, 그들의 분노와 지금까지도 드리워진 죽음의 그림자…… 이 책은 1985년 첫 출간되었고, 2002년 저자는 검열에 걸려 내지 못했던 부분까지 추가하여 다시 책을 출간했다.
더보기
목차

사람이 전쟁보다 귀하다(일기장에서) _11
1978~1985년 _13
17년 후 2002~2004년 _37
출판 검열 당국이 삭제한 내용에서 _41
출판 검열관과 나눈 대화에서 _44
내가 지워버린 이야기에서 _51

그 일은 생각조차 하기 싫어… _61

얘들아, 더 자라서 오렴… 너희는 아직 어리단다… _87

맹세와 기도에 대하여 _91
공포의 냄새와 사탕 가방에 대하여 _110
일상과 존재에 대하여 _137

나 혼자만 엄마한테 돌아왔어… _159

우리집엔 두 개의 전쟁이 산다… _189

전화기는 사람을 쏘지 않잖아… _203

우리는 작은 메달을 받았어… _225

인형과 소총에 대하여 _233
죽음, 그리고 죽음 앞에서의 놀라움에 대하여 _239
말과 새들에 대하여 _245

그건 내가 아니었어… _253

지금도 그 눈길이 잊히질 않아… _269

우리는 쏘지 않았어… _297

단화와 빌어먹을 나무의족에 대하여 _300
특별비누 ‘K’와 영창에 대하여 _310
녹아버린 베어링과 러시아 욕에 대하여 _322

군인이 필요하다는 거야… 아직은 더 예쁘고 싶었는데… _335
남자 장화와 여자 모자에 대하여 _337
아가씨의 고음과 해병의 미신에 대하여 _353
끔찍함의 침묵과 허구의 아름다움에 대하여 _366

아가씨들! 공병대 지휘관은 오래 살아야 두 달이라는 거, 알고나 있소… _371

한 번만 볼 수 있다면… _391

빌어먹을 여편네와 5월의 장미에 대하여 _396
하늘 앞에 선 기묘한 정적과 잃어버린 반지에 대하여 _413
총알과 인간의 고독에 대하여 _427

씨감자에 대하여… _433
지뢰 바구니와 벨벳 장난감에 대하여 _438
엄마와 아빠에 대하여 _454
작은 삶과 커다란 이념에 대하여 _464

엄마, ‘아빠’가 뭐예요? _477
아이의 목욕에 대하여, 그리고 아빠를 닮은 엄마에 대하여 _479
빨간 모자에 대하여 그리고 전쟁터에서 고양이를 만난 기쁨에 대하여 _492
이제 말을 해도 되는 사람의 침묵에 대하여 _503

그리고 그녀는 심장이 있는 곳에 손을 갖다댔어… _509
살인이 혐오스러워지는, 전쟁 끝자락의 날들에 대하여 _511
어린애 같은 실수투성이의 작문과 코미디에 대하여 _524
조국과 스탈린 그리고 붉은 사라사 천에 대하여 _531

갑자기 미치도록 살고 싶어졌어… _539

옮긴이의 말_ 인간의 가장 추악하고 잔인한 밑바닥에서 살아남은 여자들의 목소리
_555

더보기
저자 정보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벨라루스의 저널리스트이자 작가. 1948년, 우크라이나에서 태어났다. 그는 소설가도, 시인도 아니다. 그러나 자기만의 독특한 문학 장르를 창시했다. 일명 ‘목소리 소설Novels of Voices’, 작가 자신은 ‘소설-코러스’라고 부르는 장르이다. 다년간 수백 명의 사람들을 인터뷰해 모은 이야기를 Q&A가 아니라 일반 논픽션의 형식으로 쓰지만, 마치 소설처럼 읽히는 강렬한 매력이 있는 다큐멘터리 산문, 영혼이 느껴지는 산문으로 평가된다. 1983년, 그는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의 집필을 끝냈다. 이 책의 원고는 2년 동안 출판사에 있었으나 출간될 수 없었다. 그는 영웅적인 소비에트 여성들에게 찬사를 돌리지 않고 그들의 아픔과 고뇌에 주목한다는 사실 때문에 비난받았다. 1985년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가 드디어 벨라루스와 러시아에서 동시에 출간됐다. 이 책은 전 세계적으로 200만 부 이상이 팔렸다. 1992년, 신화화되고 영웅시되던 전쟁에 이의를 제기하는 『아연 소년들』에 대한 재판이 열렸다. 그러나 민주적인 시민과 전 세계 작가, 독자 들의 노력으로 재판은 종결되었다. 이 밖에 주요 작품으로 『마지막 목격자들』 『체르노빌의 목소리』 『세컨드 핸드타임』 등이 있다. 그의 책은 미국, 독일, 영국, 스웨덴, 프랑스, 중국, 베트남, 불가리아 등에서 35개 언어로 번역 출간되었으며 전 세계에서 수백 편의 영화와 연극, 방송극을 위한 대본으로 사용되었다. 프리드리히 에베르트 재단의 최고정치서적상, 국제 헤르더 상, 에리히 마리아 레마르크 평화상, 전미 비평가협회상 등 수많은 국제적인 상을 수상했다. 2015년 “다성악 같은 글쓰기로 우리 시대의 고통과 용기를 담아낸 기념비적 문학”이라는 평가와 함께 노벨문학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19
미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25p. 나는 전쟁이 아니라 전쟁터의 사람들을 이야기한다. 전쟁의 역사가 아니라 감정의 역사를 쓴다. 나는 사람의 마음을 살피는 역사가다. 27p. 나는 우리 아이가 사랑으로 이 세상과 만나기를 바라며, 함부로 꽃을 꺾어서는 안 된다고 가르친다. 무당벌레를 밟아 죽이거나 잠자리의 날개를 잡아 뜯는 건 잔인한 짓이라고. 그러면서 어떻게 이 아이에게 전쟁을 설명한단 말인가? 어떻게 죽음을 설명할 수 있을까?
더보기
이경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이 책은 읽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비극적인 전쟁에 대한 역사를 담고 있을 때 우리는 이제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중심으로 들여다봐야 한다. 6.25에도 여성참전용사가 있었다는 그 사실을 통해 "여성도 군대가라!"는 말이 얼마나 안타까운 현실을 반영하는지 고찰해봐야 한다.
더보기
종이고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말하고 싶어...... 말할 거야! 전부 다 말할 거야! 드디어 사람들이 우리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기 시작했으까. 그 숱한 세월을 우리는 입을 닫고 살았어. 심지어 집에서조차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었지. 그렇게 수십 년이 흘렀어."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지금 살아 있는 모든 사람은 이 책에, 이 책에 목소리를 빌려 준 사람들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 그 누가 이들의 목소리를 알릴 생각을 했던가. 그 누가 이들의 말에 귀 기울여 주었던가. 노벨문학상 수상작을 많이 읽어본 것은 아니지만, 이 책은 그 상을 받기 충분한 상이었다. 문학, 사회 등 여러 면에서 충분한 가치가 있는 책이었다. 이 책은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한 여성들의 목소리이고 증언이다. 제2차 세계대전에는 백만 명이 넘는 여성이 참전했다. 그러나 전쟁이 끝난 후 참전용사로, 영웅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은 모두 남자들이었다. 누구도 전쟁에 나간 여성에게는 귀 기울이려 하지 않았다. 벌써 몇십 년의 세월이 흘러 겨우 이들의 목소리가 세상에 나왔다. 모든 이에게 끔찍한 전쟁에서도 특히 피해를 입는 사람이 있다는 사실은 늘 우리를 절망하고 가슴 저리게 만들며 미안하게 만든다. 무엇보다 슬퍼하게 만든다. 백 개의 서평이나 천 개의 극찬보다 이 책을 단 한 번 처음부터 끝까지 읽는 것이 이 책을 더 잘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그들의 목소리에, 그들의 심장에 가장 가까이 닿아 있으니 말이다. 무엇보다 나를 가슴 아프게 만드는 것은 이들이 실재하며 나와 함께 숨쉬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사람이라는 가장 중요한 가치를 포함해 모든 중요한 것들이 무용지물이 되는 전쟁이라는 재앙을 거쳐왔는데도, 그들의 전쟁은 아직도 남아 있었다는 사실이, 나를 끝없이 절망하게 만들었다. 차라리 소설이었으면 좋았을 거라고 읽는 내내 생각했다. 사람이 사람일 수 없는 시절을 살아온 사람들의 그 생생한 증언 속에서 나는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었다. 이 책을 읽고 난 후, 읽기 전과 같이 살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때까지 읽은 책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책으로 기억될지도 모른다. 가장 괴로웠던 책으로 기억될 가능성도 높다. 하지만 그래도 우리는 모두 이 책을 읽어야 한다. 마지막 한 자까지 제대로 말이다. 아무리 슬프더라도 눈을 돌리거나 책장을 덮어서는 안 될 거라고 생각했다. 그것이 짐작할 수도 없이 고통스러운 침묵의 시절을 지나 처음으로 목청을 돋운 사람들에 대한 예의일 것이다. "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서로 미워해. 다시 서로를 죽이고. 나는 그게 제일 이해가 안 돼...... 어떻게 그럴 수 있지?" -스베틀라나 알렉시예비치, 《전쟁은 여자의 얼굴을 하지 않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