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느긋한 마음으로 하늘을 본 게 언제일까
잠시 잊고 있던 여유를 되찾아주는 책

걷기 예찬
다비드 르 브르통 지음
현대문학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답답할 때
읽으면 좋아요.
#걷기
#마음의균형
#사색
#여행
274쪽 | 2002-0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몸을 이용한 운동 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걷기'를 다각도에서 예찬한 산문집이다. '걷기의 즐거움'을 조금이라도 이야기한 책이라면 그게 여행서든 인문서든, 소설이든 죄다 인용하고 끌어다 댄다. '걷기'를 통해 본 독서에세이라고나 할까?<BR> <BR> 작년에 출간된 <<a href="/catalog/book.asp?||ISBN=898880435X">걷는 행복</a>>이 연상됨은 물론. <걷는 행복>이 인종의 발전과정에 따라 걷기의 서사적 변화를 짚어보고, 걷기가 주는 혜택을 논한 책이라면 <걷기 예찬>은 책과 인물을 통해 본 걷기 예찬이다. 몸에 대한 관심에서 비롯된 저작이란 점에서는 똑같지만, 예찬의 방법이 다른 것이다. <BR> <BR> 소제목만 보아도 걷는 즐거움이 얼마나 다양한 지 알 수 있다. 지은이는 혼자서 걷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일러준다. 노래를 부르거나, 가만히 서서 쇼윈도를 바라보아도 '왜?'라고 묻는 사람도 없고, 사색에 빠지기에도 너무 좋다는 것. <BR> <BR> 이렇게 걷기를 즐긴 사람들 중에는 헨리 데이빗 소로, (젊은 시절의) 장 자크 루소, 빅토르 세갈렌, 피에르 쌍소, 랭보, 스티븐슨, 그리고 일본 하이쿠 시인 바쇼 등이 있다. 이들은 여행을 즐겼으며, 걷는 동안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사랑했다. <BR> <BR> 그러니까 이들은 (또 지은이는) 운동 차원에서의 '걷기'를 말한 게 아니다. 이들에게 '걷기'란, 자기 자신에게 충실할 수 있는 방편으로서의 걷기, 현대의 속도로부터 벗어나기 위한 걷기, 몸이 베푸는 혜택으로서의 걷기를 총칭하니까 말이다.<BR> <BR> 게다가 이 책은 읽는 행위에서조차 '혼자 걷는 것'과 같은 쾌감을 느끼게 한다. 문학과 산문, 인문학, 사람들의 숲으로 나 있는 소로를 따라 걷다 보면, 어느새 한 권의 책을 다 읽게 되니까.
더보기
목차

길 떠나는 문턱에서

걷는 맛

걷기
첫걸음
시간의 왕국


혼자서 아니면 여럿이?
상처

침묵
노래 부르기
움직이지 않고 오래 걷기
세상을 향하여 마음을 열다
이름
세계라는 장
물, 불, 공기, 땅 그 원소들의 세계
동물들
사회를 비껴가는 길
산책
글로 쓰는 여행
걸을 수 있는 세계는 줄어들고

지평을 걷는 사람들

카베사 데 바카
톰북투를 향해서 걸어가다
큰 호수들을 향한 걸음
스마라의 길

도시에서 걷기

도시의 몸
걷기의 리듬
듣기
보기
느끼기
냄새 맡기

걷기의 정신성

정신적 순화
신들과 함께 걷다
거듭나기로서의 걷기
여행의 끝

옮긴이의 말

걷는 즐거움에로의 초대 (김화영)

더보기
저자 정보
다비드 르 브르통
프랑스 스트라스부르 대학 사회학과 교수이다. ‘몸’의 문제에 대해 깊은 관심을 바탕으로 《몸과 사회》, 《몸과 현대성의 인류학》, 《고통의 인류학》, 《몸의 사회학》 등을 썼다. 2002년에 출간된 《걷기예찬》은 지금까지도 걷기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사랑을 받으며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다.
더보기
남긴 글 4
해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걷기'는 책을 선택할 때 관심 있는 주제 중 하나다. [걷기 예찬]은 오랫동안 위시리스트에 있었는데 자주 가는 도서관에 책이 들어온 걸 보고 대여했다. 랭보는 [어린시절]에서 이렇게 쓴다.'나는 나직한 난쟁이 숲을 지나 큰길로 나선 보행자. 수문에서 흘러나오는 물소리가 내 발소리를 덮는다. 나는 석양빛이 우울하게 세상을 황금빛으로 씻는 광경을 오래도록 바라본다.' -p.56 걷기에 관심이 많은 독자로서 책을 애정을 가지고 보았지만, 걷기가 주는 건강에 대한 부분은 언급이 없어서 아쉬웠다. 책의 제목이 그러하듯 걷기가 우리의 일상에 얼마나 좋은지를 예찬하고 있는데 길에서 만난 풍경, 생각, 철학자들의 말, 탐험을 나섰던 사람들의 얘기를 통해 독자들의 공감을 일으켜 산책을 하고 싶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다소 일기 같은 글들이 많아서 중반 이후 조금 지루하게 느껴진다. 책을 덮고 산책을 나서면 저자의 글들이 경험과 어우러져 오래 곁에 머물 것 같다.
더보기
구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우리는 사실 글을 쓰기 위해서 걷는다고도 할 수 있다. 이야기하고 이미지들을 포착하고 감미로운 환상에 빠져들기 위하여, 추억과 계획을 쌓기 위하여 걷는 것이다.
더보기
구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풍경과의 관계는 단순히 대상을 바라보는 시선이기 전에 어떤 정서가 형성되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각각의 장소가 자아내는 느낌들의 갈피갈피는 거기에 접근하는 사람과 그때의 기분과 심리에 따라 판이하게 달라진다. 저마다의 공간에는 무수한 의미의 가능성이 잠재되어 있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 풍경이나 어떤 도시에 대한 관찰과 탐색과 음미가 완전히 다 끝나는 법은 없다. - 동방의 전통에서는 어떤 사람이나 어떤 장소를 만났을 때 만난 이의 근원에 변회를 가져오는 존재감 혹은 아우라를 그 시람이나 장소의 ‘다르샤나’ 라고 부른다. - 악천후는 여행에 소금과도 같은 것이다. 비록 그 고요한 질서를 뒤흔들어 놓기는 하지만. 악천후는 잊을 수 없는 기억을 보증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