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부의 즐거움 (우리시대 공부달인 30인이 공부의 즐거움을 말하다)
강명관 외 29명 지음
위즈덤하우스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68쪽 | 2006-05-2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이 시대 공부쟁이, 공부달인, 공부도사 30인이 말하는 공부 예찬론을 엮었다. 문학, 철학, 역사, 종교, 과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지은이들이 "나는 왜 공부를 하는가"라는 물음에 그들 자신의 진솔한 공부 분투기를 보내왔다.<BR> <BR> 학창시절 공부에 매료된 동기와 그에 얽힌 일화, 그리고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공부의 길을 꿋꿋이 걸어간 이야기들이 다양하게 담겨 있다. 주부로서 신문 한 장 제대로 읽지 않다가 묵혀온 지적갈증을 늦깎이 공부로 풀어내며 교수의 자리에까지 오른 정옥자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하도 공부를 안해서 아버지가 우물가에 내다버리려고까지 했다는 이재호 성균관대 명예교수 등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수록되어 있다.<BR> <BR> 장영희, 고미숙, 박홍규 등의 유명 지식인들 이외에도 공부의 꿈을 끈기 있게 실현시켜 나가는 숨은 사람들의 이야기에도 주목해 볼만 하다. 공무원 직장 생활을 하면서 미국 유학을 포함 총 다섯 곳의 대학과 대학원을 다닌 제타룡 전 도시철도공사 사장, 말단 공무원에서 대전지방노동청장으로까지 승진한 김동회 청장이 그 예이다.<BR> <BR> "왜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는가 하는 질문을 자주 받는다. 즐거우니까 한다"는 조동일 계명대 석좌교수의 말처럼, 어렵고 치열한 것으로만 여기기 쉬운 공부를 재미있게 즐기는 그들의 순수한 열정을 만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공부'에 대하여 /김용석 영산대 교수

I. 生 - 공부는 삶이다
살아 있는 순간 오늘도 공부한다 /장영희 서강대 영문학과 교수
만학의 즐거움 /정옥자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불이 꺼지지 않는 연구실 /부경생
모든 시작에는 때가 없다 /김동희 대전지방노동청장
학문의 세계, 나름의 멋과 기쁨이 있다 /김태일 대한민국학술원 회장
공부하거나 존재하지 않거나 /고미숙 고전평론가
나를 움직이는 가장 큰 힘 /임영인 신부·성 프란시스 대학 설립자

2. 新 공부는 새로움이다
새로워지고 또 새로워져라 /윤구병 농부철학자
미지의 세계로 나아가다 /이융남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선임연구원
'연구'란 말에 매혹되다 /이재호 성균관대 명예교수
공부는 양심선언이다 /손보기 사학자
우직한 사람이 산을 옮긴다 /박진숙 세종대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살아 있는 공부 선생님 /이호철 성암초등학교 교사
무엇이 남과 다를 수 있을까 /이희수 한양대 문화인류학과 교수
언제나 책가방을 갖고 다닌다 /제타룡 전 도시철도공사 사장

3. 樂 - 공부는 즐거움이다
풀 한 포기의 행복 /이유미 국립수목원 생물표본연구실장
세상에 공부만큼 즐거운 것이 없다 /조동일 계명대 석좌교수
공부가 놀이요, 놀이가 공부다 /임형택 한문학자
혼자 끈질기게 생각한다 /임지순 서울대 물리학부 교수
우리 전통 과학에 인생을 걸다 /전상운 전 성신여대 총장
공부는 즐거운 창조다 /강명관 부산대 한문학과 교수
공부하는 하루하루가 즐겁다 /장회익 서울대 명예교수
공부는 꽃보다 아름답다 /최완수 미술사학자

4. 覺 - 공부는 깨달음이다
어느 날 철학이 내게로 왔다 /김용석 영산대 학부대학 교수
플라톤이 열어준 지식의 향연 /천병희 단국대 명예교수
깨달음의 자유를 찾아 나서다 /김경재 한신대 신학과 교수
'진리 공화국'을 허하라 /박홍규 영남대 법학과 교수
인식의 날개로 훨훨 날다 /정진홍 서울대 명예교수·종교학자
인문학이여, 암송은 얕보지 마라! /김열규 서강대 명예교수
나를 비우지 않고는 이룰 수 없다 /지관스님 불교 조계종 총무원장

더보기
저자 정보
강명관 외 29명
텍스트에 대한 엄밀한 분석과 날카로운 해석으로 고전과 역사의 이면을 보여주는 귀한 한문학자. 주로 공부방 책주산실(冊酒山室)에서 읽고 쓰는 일을 한다. 그는 종종 학계의 정설이나 기존 연구를 뒤집는 색다른 이야기를 내놓는다. 실학이 성리학 안에서 이루어지는 개혁안일 뿐이라는 입장, 조선에서 가장 독창적이라 평가받는 연암의 텍스트에서 명나라 공안파의 사유를 찾아낸 연구 등은 학계에 큰 파장을 일으키며 새로운 담론을 이끌어냈다. 역사적 맥락과 당대 지식의 지형도를 바탕으로 고정관념에 매몰되지 않고 텍스트를 톺아보는 그의 사유 덕분에 우리는 훨씬 다양하고 풍부한 조선시대의 풍경을 만날 수 있다. 부산대학교 한문학과 교수로 있다. 2008년 제8회 지훈국학상, 2010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간행물문화대상을 수상했다. 지은 책으로 《조선후기 여항문학 연구》, 《조선의 뒷골목 풍경》, 《공안파와 조선 후기 한문학》, 《농암잡지평석》, 《책벌레들 조선을 만들다》, 《열녀의 탄생》, 《그림으로 읽는 조선 여성의 역사》, 《조선에 온 서양 물건들》, 《신태영의 이혼 소송 1704~1713》, 《독서한담》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