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공익을 경영 하라 (무역협회 사례로 본 경영혁신 리포트)
구본형 지음
을유문화사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7쪽 | 2006-02-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60년 전 무역진흥을 위해 탄생한 무역협회는 지난 50년 동안 '수출입국'이라는 국가적 비전을 수행하는 공익민간단체로서 가장 안정적이고 보수적인 조직이었다. 그러나 WTO체제로 변화된 국제화·개방화의 물결로 정부의 지원은 사라졌고, 무역협회는 위기에 직면하게 되었다. 이제 살길은 '혁신' 뿐이었다.<BR> <BR> 이 책은 무역협회가 그 생사와 성장의 문제를 풀어가는 10년의 혁신 과정에 대한 생생한 기록이다. 개혁의 주체이자 대상이었던 조직과 조직원들, 퇴직자들뿐만 아니라 무역아카데미의 학생들 및 무역협회 고객에 이르기까지, 그들의 증언들을 토대로 비영리조직의 경영혁신 전략을 심층적으로 해부하고 있다.
더보기
목차

여는 글
Overview

1. 수익이 공익을 돕게 하라
1 방만은 공익에 대한 배신이다
2 공익경영- 조직의 태생적 자치를 높여라

2. 작고 수평적인 핵심조직으로 역량을 강화하라
3 줄여라, 또 줄여라
4 신진대사를 촉진하고 새로운 문화적 DNA 를 만들어 내라
5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

3. 공익의 목적 역시 '고객을 돕는 사업'이다
6 오직 고객을 위해 존재하라
7 국가적 차원의 핵심 역량 계발을 지원하라
8 글로벌 서비스를 제공하라
9 무역협회 혁신 사례가 비영리조직의 경영혁신에 주는 가치와 교훈

CEO 인터뷰
후기
부록: 화요포럼 주제 및 강사 편람

더보기
저자 정보
구본형
구본형의 명함에는 ‘변화경영 전문가’라고 적혀 있다. 마흔여섯 살에 직장에서 나와 스스로의 정체성이 필요할 때 그를 지탱하게 해준, 스스로 명명한 직업의 이름이다. 오십 대 중반을 맞아 그는 ‘변화경영 사상가’라는 이름으로 스스로를 불렀다. 말 그대로 기술적 전문인에서 변화에 대한 철학과 생각을 일상에 녹여내는 사상가로 진화하고자 한 것이다. 이후의 모습에 대해서 그는 이렇게 적었다. “가능할지 모르지만 나는 ‘변화경영 시인’이라는 이름으로 죽고 싶다. 시는 젊음의 그 반짝임과 도약이 필요한 것이므로 아마도 그 빛나는 활공과 창조성을 따라가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시처럼 살 수는 있을 것이다. 시처럼 아름답게 살 수는 있지 않겠는가. 자연과 더 많이 어울리고, 젊은이들과 더 많이 웃고 떠들고, 소유하되 집착이 없는 자유로운 행보가 가능할 것이다.” 구본형은 1954년 1월 충남 공주에서 태어났다. 서강대학교와 동대학원에서 역사학과 경영학을 전공하였고, 1980년부터 2000년까지 한국IBM에서 근무하며 경영혁신의 기획과 실무를 총괄했다. IBM 본사의 말콤 볼드리지 국제 평가관으로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조직의 경영혁신과 성과를 컨설팅했다. 2000년 3월, ‘익숙한 것과의 결별’을 선언하며 회사를 떠난 그는 1인 기업 구본형 변화경영연구소를 세웠고, 2005년부터 연구원을 선발하고 꿈벗들과 동행하며 ‘나’답게 살아가려는 이들을 도왔다. 100여 명의 제자들과 함께 공부하고, 함께 여행했다. 변화를 꿈꾸는 이들의 내면에 잠든 열정과 비전의 불꽃을 점화시켜 삶이 아름다워지도록 도왔다. 인문학과 경영학의 다양한 접점을 통해 시대의 화두를 발견했고, 변화와 성장을 고민하는 사람들과 소통하기를 즐겼다. 수년간 신화와 영웅담을 탐독하며 우리 내면의 변화 가능성을 재발견하는 연구에 몰두했다. “모두가 세상을 변화시키려고 하지만 정작 스스로 변하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없다”라고 말한 톨스토이의 말을 빌려 변화의 시작은 자기혁명이어야 함을 강조했다. 삶의 모든 것들로부터 배우고 글을 쓰고 아름다운 영향력을 전하던 그는 2013년 4월, 59세로 세상을 떠났다. 저서로 《익숙한 것과의 결별》(1999) 《낯선 곳에서의 아침》(1999) 《월드 클래스를 향하여》(2000) 《떠남과 만남》(2000) 《그대 스스로를 고용하라》(2001) 《오늘 눈부신 하루를 위하여》(2001) 《일상의 황홀》(2004) 《사람에게서 구하라》(2007) 《마흔세 살에 다시 시작하다》(2007) 《세월이 젊음에게》(2008) 《구본형의 필살기》(2010) 《깊은 인생》(2011) 《구본형의 신화 읽는 시간》(2012) 《구본형의 그리스인 이야기》(2013) 《나는 이렇게 될 것이다》(2013) 《구본형의 마지막 편지》(2013) 《구본형의 마지막 수업》(2014)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