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설렘과 두근거림을 잊고 지내는 솔로에게
무뎌진 연애감성을 자극하는 이야기

여전히 두근거리는 중 (마스다 미리 만화 에세이)
마스다 미리 지음
예담
 펴냄
11,5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감
#로망
#설렘
#연애
164쪽 | 2014-05-07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수짱 시리즈를 비롯, 다양한 만화를 통해 어른 여자들이 일상에서 부딪히는 고민과 갈등을 현실감 있게 포착해 수많은 여성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마스다 미리가 이번 책에서는 삼사십대 여성들이 느끼는 연애 감정과 거기에 따르는 마음의 파장을 섬세하게 담아냈다. <BR> <BR> 삼십대 중후반. 어쩐지 청춘 저편의 시절과 이별을 고하고 새로운 어른의 세계에 진입해야 할 것만 같은 부담스러운 시기. 마음은 여전히 철없는 사춘기 시절에 머물러 있는데, 외모의 노화도 부쩍 신경 쓰이고 더불어 나를 바라보는 세상의 시선이나 기준은 더욱 엄격해지는 것만 같다. 상큼한 청춘의 바람은 지나갔지만 일렁이는 봄바람에도 왠지 설레는 것이 여자의 마음. 오랜만에 만난 거래처 남자 직원의 관심 어린 인사말 한 마디에도 피곤했던 하루가 새콤달콤하게 물드는 것만 같다.<BR> <BR> 마스다 미리 자신이 나이를 먹어가며 느꼈던 미세한 연애 감정과 들뜸. 그리고 그 심리 상태에서 연상된 청춘의 기억들을 에세이와 짧은 만화로 구성한 이 책은 일본 카도가와 학예 웹매거진에 2년간 인기리에 연재되었던 내용을 묶은 것이다.
더보기
목차

* 내 청춘에 보태고 싶은 사랑의 에피소드

패스트푸드점에서 데이트하기
그의 교복을 빌려 입기
하트 은목걸이 선물 받기
방과 후의 고백
커플룩 입기
그의 타진 옷을 꿰매주기
자전거 둘이서 함께 타기
수제 초콜릿 선물하기
졸업식 날 고백하기
하굣길에 선 채로 계속 대화하기
데이트 도시락 싸기
여름방학, 수영장에서 만나기
가사 실습 음식 챙겨주기
공주님처럼 안기기
관람차 안에서의 첫 키스
도서관에서 같이 공부하기
헝겊 가방 만들어주기
여행 가서 공중전화로 전화하기
교문 앞에서 나를 기다리는 남학생!

후기_ 나의 청춘은 항상 때를 놓쳤지만!

더보기
저자 정보
마스다 미리
1969년 오사카 출생. 만화가, 일러스트레이터, 에세이스트. 진솔함과 담백한 위트로 진한 감동을 준 만화 ‘수짱 시리즈’가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화제의 작가로 떠올랐다. ‘수짱 시리즈’와 더불어 수많은 공감 만화와 에세이로 많은 사랑을 받으며 3~40대 여성의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고 있다. 마스다 미리의 대표작 ‘수짱 시리즈’(전 4권)는 『지금 이대로 괜찮은 걸까?』 『결혼하지 않아도 괜찮을까?』 『아무래도 싫은 사람』 『수짱의 연애』 등으로 이루어졌으며, 이 시리즈는 2012년 일본에서 영화화되었고 2015년 국내에서도 상영되어 관객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마스다 미리는 만화가로는 드물게 에세이스트로서의 활동도 활발하다. 에세이에서는 주로 만화에서는 다루지 못한 작가 개인의 내밀한 속 이야기를 선보인다. 특히 나이에 따라 변하는 자신의 일상과 마음을 솔직하게 드러내면서 동세대 여성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어느 날 문득 어른이 되었습니다』를 비롯해 『여자라는 생물』 『전진하는 날도하지 않는 날도』 『뭉클하면 안 되나요?』 『오늘도 화를 내고 말았습니다』 등 다수의 에세이가 국내에 출간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3
시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_ 10대들의 연애에서 즐길 법한 지금은 다소 오글거릴 행동과 대화를 떠올리며, 자신이 즐기지 못한 것을 안타까워하는 에세이. 만화와 텍스트가 함께 있다. 그 나이대이기에 할 수 있는 그 나이에 어울리는 것들이 있기에 작가의 마음은 십분 이해하나, 나이 먹는 여자의 마음 역시 공감하나, 1/3 지나니 같은 패턴이라 지루했다. 의무감으로 읽었네.
더보기
다양다양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스스로의 한계를 자꾸 만드는 것 같은 한탄이 불편해. 마스다 미리의 만화와 에세이는 2040 세대 여성들의 공감과 지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하지만 그와 더불어 너무 과거에, 보수적인 사회 속에 고여있는 느낌을 자아낼 때가 있다. 이 에세이가 특히 그랬다. 젊었을 때는 ~할 수 있었는데 이제는 하기엔 너무 나이든 거겠지, ~하면서 연애하고 싶었는데 이제는 못 하겠지, 스스로가 이십대 때만 할 수 있는 보편적인 일을 정해놓고 자꾸 후회를 한다. 정말 불편하게 읽었지만, 마스다 미리 책 특유의 말투는 역시 참 소담해서 휙휙 읽힌다. 인생의 완성형이 없다는 말은 어쨌든 진짜니까, 뚜벅뚜벅 걸어가볼란다.
더보기
이수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마음이 따뜻해지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