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삶의 마지막을 훌륭하게 보내고 싶을 떄
끝까지 용기있게 살아간 한 여성의 죽음 철학

죽는게 뭐라고 (시크한 독거 작가의 죽음 철학)
사노 요코 지음
마음산책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용기가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노후
#인생
#장례식
#주인공
#죽음
#철학
200쪽 | 2015-11-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100만 번 산 고양이>, <사는 게 뭐라고>의 작가 사노 요코. 삶에 관한 시크함을 보여준 그녀가 암 재발 이후 세상을 뜨기 두 해 전까지의 기록을 남겼다. <죽는 게 뭐라고>는 사노 요코가 "돈과 목숨을 아끼지 말거라"라는 신념을 지키며 죽음을 당연한 수순이자 삶의 일부로 겸허히 받아들이는 모습을 담고 있다. <BR> <BR> 이 책을 이루는 산문들과 대담, 작가 세키카와 나쓰오의 회고록에도 이러한 태도가 고스란히 녹아 있다. 사노 요코는 시종일관 "죽는 건 아무렇지도 않다"라고 초연한 목소리로 말한다.
더보기
목차

죽는 게 뭐라고
11 돈과 목숨을 아끼지 말거라
28 비겁함이 가장 나쁘다
40 끊임없는 불꽃놀이
53 성격이 나쁜 사람은 자기 성격이 나쁘다는 사실을 모른다
64 죽지 않는 사람은 없다

77 내가 죽고 내 세계가 죽어도 소란 피우지 말길

내가 몰랐던 것들
122 아파서 죽습니다
131 호기심이란 천박하다
144 거기에는 누구의 이름도 붙어 있지 않았다
158 내년에 피는 벚꽃
168 모두들 일정한 방향을 향해 미끄러져 가는 듯

179 사노 요코 씨에 대하여

197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사노 요코
일본의 작가, 에세이스트, 그림책 작가. 중국의 베이징에서 7남매 중 장녀로 태어나 유년 시절을 그곳에서 보냈다.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불화, 병으로 일찍 죽은 오빠에 관한 추억은 작가의 삶과 창작에 평생에 걸쳐 짙게 영향을 끼쳤다. 무사시노 미술대학 디자인과를 졸업하고 백화점의 홍보부에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1966년 유럽으로 건너가 독일 베를린 조형대학에서 석판화를 공부했다. 1971년 그림책 작가로 데뷔했다. 일본 그림책의 명작으로 손꼽히는 『100만 번 산 고양이』를 비롯해 『아저씨 우산』 『하지만 하지만 할머니』 등 수많은 그림책과 창작집, 에세이집을 발표했다. 그림책으로 산케이 아동출판문화상, 고단샤 출판문화상, 일본 그림책상, 쇼가쿠간 아동출판문화상 등을 수상했고, 어렸을 적 병으로 죽은 오빠를 다룬 단편집 『내가 여동생이었을 때』로 제1회 니미 난키치 아동문학상, 만년에 발표한 에세이집 『어쩌면 좋아』로 고바야시 히데오상을 수상했다. 2003년 일본 황실로부터 자수포장을 받았고, 2008년 장년에 걸친 그림책 작가 활동의 공로로 이와야사자나미 문예상을 받았다. 2004년 유방암에 걸렸으나 여명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자각하고도 『사는 게 뭐라고』 『죽는 게 뭐라고』 『시즈코 씨』 등 말년까지 에세이집을 왕성하게 발표했다. 2010년 11월 5일 도쿄의 한 병원에서 만 72세의 나이로 영면했다.
더보기
남긴 글 14
Cejana Amikat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죽는게_뭐라고_ #시크한_독거_작가의_죽음_철학 #사노요코_ #이지수옮김 #마음산책 #차례 죽는게 뭐라고 11. 돈과 목숨을 아끼지 말거라 28. 비겁함이 가장 나쁘다 40. 끊임없는 불꽃놀이 53. 성격이 나쁜 사람은 자기 성격이 나쁘다는 사실을 모른다 64. 죽지 않는 사람은 없다 77 내가 죽고 내 세계가 죽어도 소란 피우지 말길 내가 몰랐던 것들 122. 아파서 죽습니다 131. 호기심이란 천박하다 144. 거기에는 누구의 이름도 붙어 있지 않았다 158. 내년에 피는 벚꽃 179. 사노 요코 씨에 대하여 197. 옮긴이의 말 '사는게 뭐라고 '라 쓰고 나는 사는게 뭐라꼬라고 읽는다. 며칠전, 앞부분을 읽고 명랑한 70대라고 이야기한 사노요코 할머니는 1938년생이다. 그녀의 책 앞장엔, "나는 깨달았다. 사람을 사귀는 것보다 자기 자신과 사이좋게 지내는 것이 더 어렵다는 사실을." 이라고 적혀 있다. 그리고 목차가 나오고 다음장에 "나는 아무것도 모른다. 꽃 한 송이의 생명조차 이해할 수 없다. 다만 아는 것이라고는 나 자신조차 파악하지 못한 채 죽는다는 사실이다."라고 누런 종이 위에 새겨져 있다. 나는 그런 사람인것이다.라고 시작하는 11쪽부터 끝장의 옮긴이의 이야기까지 나는 참 평온하고 즐겁게 읽었다. 아픈다는것과 죽는다는것 그리고 삶의 경험들 중, 죽음에 대한 경험이란 1인칭의 경험을 살아가는 생 중에는 알 수 없는 노릇이다. 사노 요코 할머니와 의사 선생님의 대화중에 2.5인칭인 것이 의사라는것이 자꾸 생각난다. 그렇다. 나는 내 아버지가 어릴적에 돌아 가셨고, 나의 길의 어머니도 어릴적 돌아 가셨고, 지인들의 부모님이 돌아 가셨다는 것을 알뿐이다. 그러나 문득 문득 죽음에 대해서 두려워하는 마음을 만나곤 했었다. 이럴적, 어두운 밤, 푸새식 화장실에 갈 때, 똥통에 빠질까 두려워하던 공포와 큰집 이웃집 화장실에서의 기억, 어둡게 앉은 화장실에서 만난 맞은편 마네킹의 그림자에 공포를 느낀 기억, 친구가 어릴적에 똥통에 빠져 똥독이 올랐던 이야기의 간접적인 기억들... 그리고 어릴적 전설의 고향에 나오는 귀신들 덕분에 홀로 누운 밤에 불을 끄면 거뭇거뭇 그림자 속에서 귀신이 휘휘 지나가고 들여다 볼까하여 평소 덮지도 않는 이불속으로 발을 숨기고 불을 켜 놓고 자야하는 날들의 공포... 그것들은 어디서 나온것일까? 가끔은 세월호의 아이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샤워를 하면서 문득 물이 무서운 내가 숨이 쉬어 지지 않을것 같은 공포가 내려 앉기도 한다. 그런데, 누구에게 먼저 올지 모를 죽음에 대해 생각할 때마다, 평온하고 덤덤하게 맞이하고 싶다는 생각이 자주 들었다. 쉽게 죽는 모기와 벌레들... 내가 언제 죽을지, 누가 먼저 죽을지 아무도 모를 일이다. 그렇다면 흙에서 나 흙으로 돌아갈 날들이 큰언니가 좋아하는 사과 시처럼 그렇게 내가 사과를 먹고 사과가 나를 먹을 날들로 돌아가는 길이라는 것을 확실하게 알고 하루를 살아도 지금이 딱 좋은 시간들임을 자주 알아차리고 싶다는 생각은 변함이 없다. 죽는게 뭐라고, 참 좋은 길잡이다. 웃는 얼굴의 사노 요코 할머니의 삶에서 그려 주듯 그렇게 명랑하게 살다 이쁘게 죽고 싶다. 나를 사랑하고, 나의 친구들과 나를 모르는 이들도 나를 아는 이들도 모두 평온한 사랑을 하며 때로는 익살스럽게 때로는 달콤하게 때로는 시리게 사랑을 하며 사랑을 받고 살아가길... 오늘의 나의 집안이 풍경 소리, 그토록 고마운 나의 일터에서의 바쁨에 대한 투덜거림과 뿌듯함의 풍경이 모두다 그렇게 이쁘게 보이는 날들이 가득하길 바라며... 모아둔 돈이 많지 않아 빨리 죽어야 한다는 사노 요코 할머니의 말처럼, 나도 그렇게 재마나게 나를 그리고 나의 친구를 사랑하고 프다. 나의 죽음엔 덤덤하게 사랑하는 사람은 그렇지만 죽지 않았으면 한다는 그녀의 태도에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모두 죽은 사람들이라는 그녀의 사랑의 모양을 닮고 싶어진다. 이제는 사는게 뭐라고를 만나고 싶다. 그리고 할머니의 100만번 산 고양이를 얼른 만나고 싶어진다. 나는 그렇게 이렇게 오늘도 투덜거리며 못땐 아내였지만 그래도 좋으다. 부시시 잠옷입고 일어난 나의 모습에서 ㅋㅋ 사노 요코 할머니의 모습이 보인다. ㅎㅎ - 마흔여섯 12월의 주절주절 죽는게 뭐라고 참 괜찮은 말들과 공감가는 이야기가 많은데 책을 덮고 나면 기억이 안나는 것이 무척 아쉽다. -ㅎㅎ
더보기
MO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죽음에 대해 초연한 한 할머니의 죽음이야기 내가 죽음을 앞두고 있다면 이렇게 초연할 수가 있을까? 작가는 살 날이 더 남았다는 것에 대해 걱정하고 멋진 죽음을 맞이하고 싶어하는 아이러니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한 모습을 보자면 오랫동안 죽음을 준비하고 생각하고 죽음 또한 인생의 한 부분이라는 걸 완전히 받아드린 사람이라는 걸 책에서 느낄 수가 있었다. 책의 첫 문장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은 모두 죽은 사람이다' 로 시작한다. 어쩌면 그녀의 죽음은 이별이 아닌 또 다른 재회를 의미하는 것이 아닐까..
더보기
나리보리언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는게 뭐라고의 사노요코할머니의 투병기? 병원이나 호스피스에 관련된 내용이 더 많이 들어있을뿐 투병기라기엔 맞지않는것 같다. 이책이 더 사노요코 스러웠다. 더 오래사셨다면 좋았을텐데...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