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정치를 비즈니스로 만든 우파의 탄생 (왜 보수가 남는 장사인가)
토마스 프랭크 지음
어마마마
 펴냄
19,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16쪽 | 2013-06-2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왜 가난한 사람들은 부자를 위해 투표하는가> <실패한 우파가 어떻게 승자가 되었나>의 토마스 프랭크의 역작. 공공의 정치가 사적인 비즈니스로 변질되면 그 나라에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그리고 사적인 비즈니스가 어떤 방식으로 공공의 정치로 둔갑하여 국민을 속이는지 신랄하게 보여주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가 간파한 우파 비즈니스의 전략은 다음과 같이 요약될 수 있다.<BR> <BR> ‘감세, 규제 철폐, 민영화’라는 3대 슬로건, “갈 곳 없는 다리‘로 명명된, 국가 예산의 무용한 낭비를 초래하는 토목 프로젝트, ’뉴라이트’란 이름의 우파 조직, ‘좌파의 재원을 고갈시키자’라는 선동 구호, 그 조직에 반대해온 인사를 조직의 수장으로 앉히는 ‘부적격 인사’ 그리고 인신공격과 흑색선전을 주 무기로 하여 진보를 집요하게 공격하는 ‘공화당학생회’란 단체에 이르기까지- 이것은 지난 몇 년간 지속되어온 대한민국 우파의 전략과 놀랍게도 그대로 일치한다.<BR> <BR>
더보기
목차

추천사 | 우파의 일그러진 영웅 (이철희 두문정치전략연구소장) _6
서문 | 누가 우리의 동전을 훔쳐갔을까 _9

1부
우파의 역습 Insuegents


1장 우파 비즈니스의 거점도시, 워싱턴 _23
우파, 뉴딜의 도시를 해체하다 | 우파 비즈니스의 실험실: 라우던 카운티

2장 최대의 적은 ‘정부’다 _43
자신들의 정부조차 비웃는 우파 냉소주의 | 우파 만국 공통의 슬로건: 규제 철폐, 감세, 민영화

3장 좌파처럼 선동하거나 희생자처럼 행동하거나 _65
20대 우파의 등장: 레이건 유스 | 우파의 아이돌 스타: 잭 아브라모프
좌파 코스프레: 혁명가, 아웃사이더, 반군 위원장 | 정부가 실패해도 우리의 책임은 아니다

4장 공포와 분노를 마케팅하라 _93
서민의 분노는 우파 비즈니스의 기회이다 | 기발한 카피: ‘좌파의 재원을 고갈시키자’
우파의 우수 창업 모델: 아브라모프 주식회사 | 우파의 영웅 마케팅: 올리버 노스

5장 반공의 투사에서 자유의 전도사로 _125
실패한 우파 비즈니스: 국제자유재단의 남아공 마케팅 | 업종 전환: 반공은 버리고 자유를 취하다


2부
우파의 사보타주 Savotages


6장 똑똑한 공무원은 자르고 일감은 친구에게 몰아주고 _159
공무원 죽이기 | 가능한 모든 것을 아웃소싱하라
우파 비즈니스의 비극적 결말: 카트리나 태풍 | 그들만의 수익 모델: 국가 예산의 사유재산화

7장 적진을 파괴하고 돌아오면 회전문이 기다린다 _189
수장에 임명된 자의 미션: 조직 파괴 | 정부의 고객은 국민이 아니라 기업이다

8장 우파 주식회사의 실질적 CEO, 악질 로비스트들 _219
로비스트의 활주로, K 스트리트 | 로비스트의 전설: 그로버 노퀴스트, 잭 아브라모프
이상한 경제학: 경쟁이 치열할수록 이익은 상승한다

9장 ‘자유’라는 이름의 지옥 _265
현대판 노동 지옥, 사이판의 탄생 | 노조 파괴 마케팅 | 실험의 실패 그리고 로비스트의 몰락

10장 부패 없이는 수익도 없다 _303

결론 | 비즈니스 우파의 시대를 넘어 _327
후기 | 예견된 몰락 _351
감사의 글 _366
옮긴이의 말 _369
Notges _372

더보기
저자 정보
토마스 프랭크
언론인이며 역사학자다. 1965년 미주리 주 캔자스시티에서 태어나 캔자스 주 미션힐스에서 자랐다. 그는 캔자스 대학과 버지니아 대학을 다녔고 시카고 대학에서 역사학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미국의《네이션The Nation》《하퍼스 매거진Harper’s Magazine》《월스트리트저널Wall Street Journal》, 프랑스의《르몽드 디플로마티크Le Monde diplomatique》같은 세계 최고의 지성인 잡지와 신문에 기고하는 지성인이다. 토마스 프랭크는 시장 만능주의를 비판한 『하늘아래 유일한 시장One Market under God』 등을 저술했다. 이미 국내에도 출간된 『왜 가난한 사람들은 부자를 위해 투표하는가What’s the Matters with Kansas?』는 미국에서 베스트셀러가 된 것은 물론 지난 8년간 미국과 유럽에서 큰 선거가 있을 때마다 올바른 선거를 치르는 데 정치인과 언론이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지, 유권자는 어떻게 정당과 정치인을 평가해야 하는지 새로이 각성하게 하는 참고서의 역할을 해오고 있다. 또한 『실패한 우파가 어떻게 승자가 되었나Pity the Billionaire』를 통해 보수 우파의 교묘하고도 변화무쌍한 집권전략을 폭로하였다. 2008년 금융 위기의 원흉임에도 그 책임을 지기는커녕 버젓이 재기하는 보수 우파의 모습, 또 그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민주당의 무능을 그려냈다. 아울러 이 책 『정치를 비즈니스로 만든 우파의 탄생The Wrecking Crew』에서는 국가를 상대로 ‘그들만의’ 비즈니스를 하는 ‘비즈니스 우파’의 탄생 목적과 전략들을 많은 사례들과 설득력 있는 문장으로 흥미롭게 조명하고 있다. 이 이야기들은 현재의 대한민국 우파에게도 그대로 오버랩될 뿐만 아니라 뉴라이트 정치인과 논객들의 행위들을 들여다볼 수 있는 판단의 준거를 제공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