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콧구멍만 바쁘다 (이정록 동시집)
이정록 지음
창비
 펴냄
10,800 원
9,7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동시
#말놀이
#물리
#비유
#세계
#시인
#아이
#얌전
#어른
#운동장
101쪽 | 2009-10-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김수영문학상 수상자, 이정록 시인이 등단 20년 만에 펴낸 첫 동시집. 스무 해 넘는 시력, 스무 해 넘게 아이들과 함께 지내온 교사로서의 이력이 농축된 동시 53편이 수록되어 있다. <BR> <BR> 책은 모두 4부로 나뉘어 있다. 1-2부에는 아이들이 학교와 집 등 일상공간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 아이의 시선에 포착된 어른의 횡포 등을 아이들의 입말로 자연스럽게 표현한 시가 담겨 있다. <BR> <BR> 3부에는 다양한 동물의 특징과 아이들 사이의 공통점을 끄집어내어 재미난 언어로 표현한 말놀이 동시들이 수록되어 있다. 4부는 자연과 인간이 소통하는 현장과 삶에 대한 통찰을 보여주는 서정적이고도 웅숭깊은 ‘생태동시’들이 담겨 있다.
더보기
목차

머리말 | 자전거 타고 가는 길

제1부 콧구멍만 바쁘다
꿀잠
개학 첫날
사라진 이름
바쁜 내 콧구멍
황사
예절상
우유 한 갑
아니다
운동장 청소

흙장난

제2부 누가 먼저
놀아 줘요
당장 끄지 못해
가장 무서운 것
막대사탕
목욕
뚱보 아빠
야간 노인정
할아버지 제삿날
겨울비
누가 먼저
칼싸움
안 돼요 안 돼
쓰레기봉투
방문을 꽝!

제3부 닮았다 호호호
동물원

펭귄
코끼리 똥
토끼 눈
개구리는 좋겠다
낙타
아기 돼지 코
기러기
똥강아지
달팽이 학교
곰 유치원
시장 놀이


제4장 다 날아갔다
과일 깎기
훠어이 훠어이
까치밥
병아리
양손잡이
다람쥐
개구리 풍선껌
새똥
몽돌 노래방
능수버들
바다는 짜다
비 비린내
산불
저승까지 거리는

더보기
저자 정보
이정록
대학에서 한문교육과 문학예술학을 공부했습니다. 학교에서 아이들을 가르치며 부지런히 시와 이야기를 쓰고 있습니다. 1989년 '대전일보', 1993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었고, 박재삼문학상, 윤동주상 문학대상, 김달진문학상, 김수영문학상을 받았습니다. 시집으로 《의자》, 《정말》,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은 것들의 목록》, 《까짓것》 등과 산문집 《시인의 서랍》, 어린이 책 《콧구멍만 바쁘다》, 《똥방패》, 《대단한 단추들》, 《지구의 맛》 등을 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3
퐁신퐁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6달 전
신발 주머니 휘두르며 하교하는 어린 나를 회상하게 한다.
더보기
박선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7달 전
=@
더보기
realstar2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시인의 말랑말랑하고, 그 따뜻한 시선이 너무 부럽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