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55세부터 헬로라이프
무라카미 류 지음
북로드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76쪽 | 2015-02-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스토리콜렉터 시리즈. 무라카미 류 소설집. 무라카미 류가 풍요로운 전후 일본 사회를 배경으로 질풍노도 시기 청춘들의 축제 같은 이야기를 다룬 대표작 <69> 이후 30여 년 만에 '55'라는 숫자를 들고 우리 앞에 섰다. 그가 이번에 들려줄 이야기의 배경은 30여 년 전의 풍요로운 시기와는 정반대다. <BR> <BR> <55세부터 헬로라이프>는 장기 침체에 빠진 일본 사회를 배경으로 절망의 늪에서 허우적대는 4050세대의 다섯 가지 가느다란 희망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이야기들을 통해 무라카미 류는 기존의 '류 스타일'과는 전혀 다른 부드러운 어조로, 마치 3040세대의 내면을 찬찬이 들여다보듯 이야기한다. 선명하게 살아만 있다면 언젠가 하늘을 나는 꿈을 다시 꿀지도 모른다고, 그리고 인생에서 가장 큰 실패는 후회를 남기는 거라고. <BR> <BR> 중장년세대에게 바짝 다가간 무라카미 류는 그들의 소소한 일상을 발가벗겨서 그들이 느끼는 막연한 불안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충격적인 사건이 일어나는 것도 아니고, 놀랄 만한 반전이 있는 것도 아니다. 그저 누구에게든 일어날 수 있음직한 어려움과 감정의 소용돌이를 작가 특유의 관찰력으로 정성껏, 그리고 생생하게 써 내려갔다. '결혼 상담소', '하늘을 나는 꿈을 다시 한 번' 등 다섯 편의 중편소설로 구성되어 있는 <55세부터 헬로라이프>는 모든 이야기가 하나의 테마로 아우러진 연속작이라고 할 수 있다.
더보기
목차

결혼 상담소
하늘을 나는 꿈을 다시 한 번
캠핑카
펫로스
여행 도우미

후기
역자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무라카미 류
1952년에 나가사키 현 사세보 시에서 태어났다. 1976년 일주일 동안 쓴 첫 소설 『한없이 투명에 가까운 블루』로 군조 신인문학상과 아쿠타가와 문학상을 동시에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 일본 문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단행본으로 출간된 이 작품은 130만 부가 넘게 팔려 나가며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무사시노 미술 대학교를 1년 만에 중퇴하고 본격적으로 창작에 전념, 현재까지 40여 년 가까이 수많은 작품을 발표했다. 대표작으로 『교코』, 『고흐가 왜 귀를 잘랐는지 아는가』, 『69』, 『토파즈』, 『5분 후의 세계』, 『미소 수프』, 『오디션』, 『달콤한 악마가 내 안으로 들어왔다』, 『자살보다 sex』, 『공생충』, 『노래하는 고래』, 『13세의 헬로 워크』, 『반도에서 나가라』, 『올드 테러리스트』, 『55세부터 헬로라이프』 등이 있다. 영화감독으로도 활동하며 본인의 작품 「토파즈」로 베를린 영화제에 초청받았고, 이탈리아 타오르미나 영화제에서 2위로 선정되었다. 그 밖에도 라디오 및 텔레비전 토크쇼 진행자, 축구 해설가 등 다방면에서 활약했다.
더보기
남긴 글 3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어쩌면 우리 부모님의 이야기. 어쩌면 미래의 나의 이야기.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어쩌면 우리 부모님의 이야기. 어쩌면 미래의 나의 이야기.
더보기
노원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앞날이 불안한 사람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