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엄마 인문학 (공부하는 엄마가 세상을 바꾼다,엄마가 시작하는 인문학 혁명)
김경집 지음
꿈결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96쪽 | 2015-03-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문학자 김경집이 엄마들을 대상으로 가진 여섯 번의 강연을 엮은 책. 저자는 이 책에서 역사, 철학, 예술, 정치, 경제, 문학의 프리즘을 통해 오늘날 대한민국이 처한 현실이 어디에서 비롯되었는지 진단한다. 그리고 이 위기를 극복할 해법으로 ‘엄마’와 ‘인문학’을 제시하며 엄마들의 인문학 혁명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단언한다. 이 책은 앎에서 그치지 않는 인문학, 깨달음과 변화를 유도하는 참 지식으로서의 인문학을 담고 있다.<BR> <BR> 인문학자 김경집은 총체적인 위기에 빠진 대한민국을 구할 해법은 ‘엄마’와 ‘인문학’밖에 없다는 진단을 내렸다. 그리고 그는 엄마들을 직접 만나 자신의 생각을 전하기로 하고 뜻있는 사람들을 모았다. 이렇게 해서 김경집을 중심으로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대표 박영철, 수석연구원 김희주)가 만들어졌다. ‘세바인’은 ‘세상을 바꾸는 인문학’의 준말이다. ‘엄마 인문학’은 세바인 인문교육문화연구소가 시작한 첫 번째 인문학 프로젝트다.<BR> <BR> 모두 여섯 회에 걸쳐 진행된 엄마 인문학 강연에서 김경집은 가정의 CEO이자 사관(士官)인 엄마가 나서야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역설했다. 자녀의 성공을 통해 자존감을 찾으려 하지 말고 엄마가 먼저 행복해져야 아이도 행복해질 수 있다는 것이 중심 주제였다. 인문학 수업은 엄마가 스스로의 자존감을 회복하고, 행복의 의미를 재구성하는 시각과 관점을 마련하며, 물질적 풍요와 정신적 삶이 균형을 이루도록 하는 훈련 과정이었다.<BR>
더보기
목차

책을 시작하며

1강 질문 _ 왜 지금 우리는 ‘읽어야’ 하는가?
모든 것의 맥락을 읽어라|질문으로 시작하는 인문학|이유를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3퍼센트 이익률, 투자하시겠습니까?|과거에 갇힌 교육|연대를 통해 창조로 나아가는 길|씨름에서 양반이 진 이유

2강 역사 _ 거대 담론인가, 삶인가?
에베레스트는 에베레스트가 아니다|사당을 놀음판으로 둔갑시킨 역사|옛날엔 시간?공간 개념이 없었을까?|역사를 알고 책을 읽어라|현재 진행 중인 식민사관과 오리엔탈리즘|내 삶 자체가 역사다

3강 예술 _ 시대를 비추는 거울
음악가와 프랑스 혁명|랩에 담겨 있는 역사와 시대 상황|화가가 자신을 그린 이유|현대 미술이 주는 선물 ‘자유’|움직이기 시작한 미술|미술에는 사회가 담겨 있다|잠수함 속의 예술가|예술이 던지는 메시지

4강 철학 _ ‘나’를 찾아가는 여행
내 삶의 주인은 누구인가?|자연에서 사람으로 넘어가다|아리스토텔레스가 갑자기 사라진 이유|데카르트, “모조리 의심하라!”|경험론과 공리주의|독일을 바꾼 칸트의 비판 철학|여성의 권리와 철학|다양성을 이해해야 철학할 수 있다|철학은 ‘나’로부터 출발한다

5강 정치와 경제 _ 삶으로서의 정치, 사상으로서의 경제
정치가 곧 삶이다|정치를 모르면 당할 수밖에 없다|진보와 보수, 멍청한 이분법|경제는 사상으로부터 출발했다|세계 이슈 그리고 나|보이지 않는 손이 제대로 작동하는 사회|착한 경제는 가능한가?|협동조합으로 만들어 가는 미래|엄마의 정치, 여자의 경제

6강 문학 _ 세상을 품다
한 편의 시가 하루를 바꾼다|만만하지 않은 수필|소설, 삶의 밀도를 높이다|희곡, 최고의 교재|아르마니가 섹시한 이유|문학은 삶의 숲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김경집
인문학자. 25년 배우고, 25년 가르치는 삶을 채우고 가톨릭대 인간학교육원을 나와 자유롭게 책 읽고 글 쓰며 독서와 문화운동 그리고 시민자치운동 등의 삶을 누리고 모색하고 있다. 2010년 『책탐』으로 한국출판평론상을 받았고, 2016년에는 『엄마 인문학』으로 순천, 정읍, 포항 세 도시에서 동시에 ‘원 시티 원 북(One City One Book)’으로 뽑혔다. 지은 책으로는 『생각을 걷다』 『생각의 융합』 『앞으로 10년, 대한민국 골든타임』 『인문학은 밥이다』 『엄마 인문학』 등 인문교양서와 『고전, 어떻게 읽을까』 『청소년을 위한 진로 인문학』 『청춘의 고전』 『생각하는 십대를 위한 철학교과서, 나』 등의 청소년과 청년을 위한 책 등을 썼으며 『어린왕자 두 번째 이야기』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더보기
남긴 글 1
휘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저자는 우리가 정의하는 문사철의 인문학이 아닌 좀 더 확장된 개념으로서 인문학을 제시한다. 기본적으로 인문학을 인간의 문제를 되짚어보고 성찰하는 학문이라고 간주한다. . . 글을 읽다 보니 의학이나 심리학 같은 것들도 인문학에 넣어야 하는 게 아닐까 싶다. 인간의 문제를 본다면 육체와 정신도 함께 살펴야 하니 말이다. 개인적인 인문에서부터 그 개인이 모여 있는 사회와 관련된 인문이 되어야 한다. . .   그런 인문학을 조금씩 알아 간다면 ‘다양한 시각’을 가질 수 있게 도와줄 것이다. 나에게 있어서 사고의 확장이나, 다각도로 문제를 볼 수 있는 것이 최대의 관심사이다. 기존의 지식을 다르게 볼 수 있는 눈. . . 그 방법 중에 하나는 역시 인문학이었던 모양이다. 그런 자유자재의 생각은 과거와 현재의 나를 성찰하고 새로운 나를 만드는 밑거름이 되어 줄 것이다. . . 그런 성찰을 인문학적 반성이라고 명한다. 엄마인 내가 나 스스로 살아가는 방식과 태도를 찾아 살아간다면, 아이에게 그대로 영향을 줄 것이라 믿는다. 그래서 혁명은 엄마에게서부터 시작된다고 할 수 있겠다. . . 작게는 나 자신에서 시작된 변화이겠지만, 이는 나비의 날개 짓 한 번처럼 점점 커지면서 나의 아이에게도, 그리고 주변 이들에게도, 우리의 ‘함께’가 다른 함께인 이들에게도 좀 더 나음을 전할 수 있을 거라 믿는다. . . 역사의 중요성에 대해 새삼 깨달았다. 시험 공부하는 과목으로만 대하던 역사에 대해서 다시 한 번 짚어 보았다. 역사의 중요성에 대해서 깨닫고 있다고 생각하면서도 이렇게 자꾸 의식의 일각으로 끌고 오지 않으면 무의식에 묻혀 버리고 말 것 같다. . . 하지만 너무 어렵다. 본격적으로 역사에 대해 공부하지 않아서 더 감이 안 잡히는 것인지도 모르겠지만, 어떻게 역사를 역사 그대로의 객관적인 모습, 혹은 역사의 이면까지도 잘 살펴볼 수 있을까? 분명 지금 지나가는 순간 순간도 다 역사가 되고 있는데, 마냥 멀게만 느껴진다. 살아 숨쉬는 내 것으로 만들 수 있는 시간을 충분히 가져야겠다. . . 역사의 흐름을 제대로 보지 않고, 세계사 배경 없이 사상가와 그의 사상만을 머리로 습득하는 건 의미가 없는 것이다. 저자가 예시로 들어준 이야기를 너무나도 재미있게 읽었다. 철학을 공부하기 위해서는 세계사를 함께 공부해야 하고, 그 시기의 사람들이 어떤 마음으로 그런 사상에 열광했는지도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그것이 ‘나’를 대입하는 방법이리라. . . 내가 들어가야 철학의 장점을 얻어 올 수 있다. 내가 포함되어 있는 이야기 속에서만 제대로 질문하고, 삶의 방식을 찾을 수 있다. 철학이라는 것이 머리로만 하는 탁상공론이 되지 않게 하려면, 진정한 삶을 위한 방식을 위한 철학이 되게 해야 한다. 어쩌면 철학을 비난하는 사람들이 머리를 쓰지 않고, 철학을 대하려고만 하기 때문은 아닐까 생각했다. . . 육아서 또한 같은 이야기가 아닐까 싶었다. 많은 이들이 육아서를 그저 이론은 이론일 뿐 실전은 다르다, 혹은 그건 이 사람의 이야기이고, 내 이야기는 다르다 라는 식으로 이야기 한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그건 내 상황에 적절히 가져와 적용하지 못했기 때문은 아닐까 싶었다. 항상 어떤 것이든 ‘나’를 넣어서 생각하는 버릇을 들이고자 한다. . . 이 책의 가장 큰 문제점은.. 엄마가 초지능적인 사람이 되어야 할 것 같다. 역사 공부도 해야 하고, 신문도 읽어야 하고, 한, 두 달에 한 번 시집도 읽어야 하고, 일년에 한 번 희곡도 읽어야 하고, 전시회도 다녀야 하고. 너무 할 일이 많다. 해야 할 숙제를 엄청나게 많이 받은 듯하다. . . 너무 쉽고, 편하게, 그러면서 그 필요성을 정확히 명시해 놓아서 막연히 뒤로 물리기에는 아쉽다. 하긴 해야 할 것 같은데, 사실 겁은 조금 난다. 그래도 엄마니까, 아이와 함께 할 수 있으니까, 역사, 철학, 예술, 문학, 정치와 경제로 한 걸음씩 나가 봐야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