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블랙홀 전쟁 (양자역학과 물리학의 미래를 둘러싼 위대한 과학논쟁)
레너드 서스킨드 지음
사이언스북스
 펴냄
25,000 원
22,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80쪽 | 2011-08-3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이언스 클래식' 19권. 2004년 더블린 학회에서 스티븐 호킹은 '블랙홀과 정보 역설'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했고, 이듬해 미국의 학술지인 「피지컬 리뷰」에 '블랙홀에서의 정보 손실'이라는 논문을 발표했다. 이 논문은 1976년에 시작된 오랜 논쟁에 대한 호킹의 공식적인 '항복 문서'였다. 도대체 호킹은 누구에게, 그리고 어떤 논쟁에서 패배한 것일까?<BR> <BR> 이 책은 블랙홀의 본성에 대한 스티븐 호킹과 헤라르뒤스 토프트, 그리고 서스킨드 사이에 벌어진 논쟁을 다루고 있다. 도대체 블랙홀에 떨어진 정보는 어떻게 되는가? 그저 사라지는 것일까? 1970년대 말 젊은 영국 물리학자였던 스티븐 호킹은 그렇다고 주장했다. 대부분의 물리학자들은 호킹의 주장이 가진 문제를 인식하지 못했다. <BR> <BR> 그러나 미국 물리학자인 레너드 서스킨드와 네덜란드 물리학자인 토프트는 호킹의 주장을 옳다고 인정하면 우리가 알고 있는 우리 우주의 근본 법칙이 뒤집어질 수 있음을 깨닫게 되었다. 호킹의 주장을 인정하면 아인슈타인에서 오펜하이머와 파인만까지 모든 물리학자들이 틀렸다고 할 수밖에 없게 된다.<BR> <BR> 양자 역학과 현대 물리학 전체가 위기에 빠졌다고 느낀 서스킨드와 토프트는 호킹의 주장을 반박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것은 30년에 걸친 '블랙홀 전쟁'의 시작이었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7

1부 몰려드는 전운
1장 첫 총성 25
2장 어둑별 35
3장 낡아빠진 기하학은 이제 그만! 65
4장 “아인슈타인이여, 신이 무엇을 하든 상관하지 말지어다.” 97
5장 플랑크가 더 좋은 척도를 고안하다 141
6장 브로드웨이 웨스트 엔드 카페 149
7장 에너지와 엔트로피 161
8장 휠러의 제자들이여, 그대들은 얼마나 많은 정보를 블랙홀에 집어넣을 수 있을까? 183
9장 검은 빛 201

2부 기습 공격
10장 호킹이 잃어버린 정보 조각 227
11장 네덜란드 인의 저항 245
12장 무슨 상관이랴 253
13장 교착 상태 267
14장 아스펜 전초전 283

3부 반격
15장 샌타바버라 전투 293
16장 잠깐! 신경망을 되돌려라 333
17장 케임브리지의 에이해브 341
18장 세계는 홀로그램이다! 365

4부 전쟁의 끝
19장 대량 추론 무기, 끈 이론 387
20장 앨리스가 본 마지막 프로펠러 441
21장 블랙홀을 세다 455
22장 남아메리카의 승리 491
23장 돌아온 핵물리학 523
24장 물리학이란 ‘원래’ 그런 것이다 537

에필로그 549 / 감사의 말 556 / 용어 해설 557 / 옮긴이의 말 562 / 찾아보기 573

더보기
저자 정보
레너드 서스킨드
뉴욕 시티 칼리지(CCNY) 공학부를 졸업하고 코넬 대학교에서 물리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73년부터 현재까지 스탠퍼드 대학교 물리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양자 광학, 입자 물리학, 응집 물질 물리학, 우주론, 그리고 중력을 포함해서 이론 물리학의 모든 분야에 공헌했다. 블랙홀에 빨려 들어가는 양자의 정보는 사라진다고 주장하는 스티븐 호킹(Steven Hawking)에 대항해 정보는 사라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후에 쿼크 속박 이론, 중입자 생성, 블랙홀 상보성 원리, 홀로그래피 원리 등 현대 물리학계를 뒤흔든 여러 개념들을 발견해 냈다. 미국 국립 과학원과 미국 학술원 회원이며, 세계 최고의 이론 물리학 연구 기관 중 하나인 캐나다 페리미터 이론 물리학 연구소의 객원 교수이다. 한국 고등 과학원(KIAS)의 석좌 교수로 재직하기도 했다. 저서로 『우주의 풍경(Cosmic Landscape)』, 『블랙홀 전쟁(The Black Hole War)』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