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하루 하루가 평범한 이들에게
평범한 순간엥서 특별함을 찾아주는 책

언젠가 너에게 듣고 싶은 말
임수진 지음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외로울 때
읽으면 좋아요.
#사랑
#에세이
#일기
264쪽 | 2015-09-18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가을방학' 보컬 계피의 첫 에세이집. '계피'라는 예명을 잠시 벗어두고 '임수진'으로 돌아와 처음, 음악으로는 다 들려주지 못했던 일상의 이야기를 풀어냈다. 엄마, 아빠, 고양이, 강아지, 애인, 남편, 집, 노래, 술, 햇빛, 밤공기, 나이, 기억…. 그녀의 삶에 해시태그(#)를 붙인다면 이런 단어들을 붙여볼 수 있을 것이다.<BR> <BR> 1983년생, 여자, 대학교 졸업, 대학원 졸업, 앨범 몇 장을 낸 가수인 그녀는 보통의 사람과 다를 것 없는 평범한 사람이다. 학교를 졸업하고, 친구를 사귀고, 연애를 하고, 업으로 삼는 일이 있으며, 결혼도 하게 되는 여성이다. 30대에 접어들기까지 그녀가 경험한 것들과 마주하는 광경들은 다른 사람들의 것과 특별히 다를 것 없이 평범하다. 그녀는 그녀의 일상이 어떻게 흘러왔는지를, 아주 일상적인 시선으로 관찰하여 적어냈다. <BR> <BR> <언젠가 너에게 듣고 싶은 말>은 마치, 가을이 되면 그물이 촘촘한 잠자리채를 어깨에 걸치고 거리를 활보하는 소녀의 일기장 같다. 그녀는 날아다니는 잠자리들을 턱, 턱, 잡아내어 우리에게 보여준다. 그렇기에 옆집 언니가 들려주는 이야기처럼 친근하기도 하다.
더보기
목차

아그리파 ○ 8
푸른전구빛 ○ 11
더블베드의 위용 ○ 15
엄마의 생일 ○ 19
햇빛 쫓아다니기 ○ 24
훼방 놓기에 좋은 날씨 ○ 29
경쟁자 ○ 32
줄리아하트 ○ 37
공주님 ○ 40
남자라서 좋은 것 ○ 46
지혜 ○ 50
이것이 내가
사랑의 시작이라고 부르는
감정이었던가 ○ 55
프리즘 ○ 60
고양이가 왔어 ○ 63
과거의 남자 ○ 69
경계선 ○ 76
인간의 조건 ○ 77
생선과 물고기 ○ 80
헤네시 XO ○ 84
떨림에의 촉수 ○ 88
스미마셍, No problem ○ 93
손님 노릇 ○ 97
짝사랑의 대가 ○ 100
사랑을 하는 여자들 ○ 107
포비아 ○ 115
내 감자는 나의 것 ○ 118
하드보일드 러브 라이프 ○ 121
독 ○ 122
지는 목련 ○ 125
이과생의 아름다움 ○ 128
친구가 없다니까요 ○ 133
살아 있다는 증거를 들려줘 ○ 139
엄마랑만 할 수 있는 일 ○ 145
온갖 수상쩍은 것들 ○ 147
폐업 직전의 목욕탕 ○ 152
교훈 마니아 ○ 156
언니 잘못이 아니에요 ○ 160
공기 계열 ○ 165
평생의 밤 ○ 169
노랑, 보라 ○ 173
어영부영 갈 것 ○ 176
보이즈 러브 ○ 182
상아색과 아이보리색 사이 ○ 188
로맨스를 좋아하는 남편 ○ 192
동경 ○ 193
낡고 오래된 신혼집 ○ 197
그의 소년 시절 이야기 ○ 204
결혼의 실제 1 ○ 210
사랑스러운 에너지 ○ 211
남자는 시계가 있어야지 ○ 215
고양이의 기브 앤드 테이크 ○ 220
결혼의 실제 2 ○ 222
빌어먹을 헤테로 ○ 223
오리지널리티 ○ 227
외로움의 새로운 차원 1 ○ 231
외로움의 새로운 차원 2 ○ 235
그의 애교 ○ 237
결혼의 실제 3 ○ 238
현실의 등 ○ 239
붉은 노을 ○ 242
위로는 필요 없다 ○ 246
제라늄 꽃밭 ○ 248
핫핑크 ○ 251
천하의 놈팡이 ○ 255
결혼의 실제 4 ○ 257

에필로그
쓸 만하지 않은 녀석들은 모두 다 ○ 259

더보기
저자 정보
임수진
1983년생. <가을방학>의 보컬리스트 ‘계피’로 이름나 있다. <가을방학>은 계피와 송라이터 정바비로 이루어진 듀오이다. 1집 [가을방학], 2집 [선명], 3집 [세번째 계절]과 싱글앨범, 프로젝트 앨범 등을 발표했다. 그녀는 <브로콜리 너마저><우쿨렐레 피크닉>의 멤버로도 활동했으며 특유의 맑은 목소리로 대중에게 많은 사랑받는 보컬리스트이다.
더보기
남긴 글 2
서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2020. 2. 21. - 인디밴드 가을방학의 보컬 계피가 쓴 에세이다. 감성이 잘 살아있는 사람의 에세이를 보면 그들의 시선이 잘 느껴져서 좋다. 가수 가을방학 역시 내가 전곡을 다 알고 있을 정도로 좋아하는 가수인데 글에서 가을방학 노래의 감성이 많이 묻어나오는 것 같아서 가을방학의 노래를 들으며 읽었다. 시야가 참 따뜻하고 좋은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런 친구가, 이런 어른이 내 주변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게 한다. - 스무살이 되고 '스무살에 해야만 하는 일' 같은 것들이 분명히 존재하고, 나만 그것들을 못하고 있고 막상 시작하기에는 너무 겁이 난다고 생각해서 매일이 초조했다. 오래 키워온 강아지가 노견이 되어가는 모습을 하루하루 지켜보기만 하고 해줄 수 있는게 아무것도 없음에 고통스러웠다. 내 이런 감정을 어떻게 해소해야할까 고민했는데, 계피의 에세이를 보고 마음의 위로를 받았다. 계피는 스물두 살의 나이는 '스스로의 체온에도 눈물이 쏟아지는 나이'라고 표현했다. 아마 나는 초조해도 괜찮은, 초조한게 당연한 나이인 것 같다. 적어도 스물두 살까지는. - 기대 없이 읽었지만 읽는 동안 여러 차례 울었다. 다들 여러 감정들을 차단한 척 살아가지만 결국은 다 똑같은 사람이었다. 슬픔 앞에서는 눈물을 흘리는게 당연하고 사랑 앞에서는 세상이 아름다워 보이는게 당연하다는걸 잊고 있었다. 가장 시끄러운 곳에서 살아가는 사람이 가장 무던한 사람인 것 같다. 세상에 감각을 조금 더 세워서 살아가면 인생이 달라질 것만 같다. - 13. 발에 진흙이 더덕더덕 달라붙어 있어도 그때는 스물두 살이었다. 낯설기만 한 세상에 대한 막막함 속에서도 스물두 살짜리의 빛이 있었다. 많이 겪었든 적게 겪었든 모두 비슷한 걸 겪었을 것이다. 너무나 간절하게 따뜻함을 원한 나머지 자신의 체온에도 눈물을 쏟을 것 같은 순간들이 모여 있었다. 정말이지 바보 같지 않은가. 스물두 살이라는 나이는.
더보기
곽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연애하고 싶을때 읽으면 좋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