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광매화
미치오 슈스케 지음
씨엘북스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08쪽 | 2012-11-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10년 제23회 야마모토 슈고로상 수상작. 미스터리계가 주목하는 작가 미치오 슈스케가 혼신을 다해 그린 인간 군상. 치매에 걸린 노모를 보살피는 중년 남성, 노숙자를 죽이려는 초등학생 남매. 중요한 무엇인가를 지키려고 사람들은 슬픈 거짓말을 한다. 한 마리의 나비가 절망 끝에 본 풍경은 무엇이었을까? 인간의 연약함과 따스함을 그린 감성 연작 장편소설.<BR> <BR> 이 소설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모두 자기만의 어둠을 안고 살아간다. 누구에게는 숨기고 싶은 비밀이며, 누구에게는 가족을 향한 미움이고, 또 누구에게는 잊지 못할 슬픈 사랑이다. 풍매화 같은 이들은 어디에선가 서로 마주치고 말을 건넨다. 이는 상대의 마음속에 파고들어 작은 불빛으로 반짝인다. 그들은 무기력함과 괴로움, 슬픔 속에서도 그 빛을 붙잡고 앞으로 나아간다.<BR> <BR> 각 장의 주변 인물이 다음 장에 등장하여 마치 바통 터치를 하듯 이야기를 이어간다. 첫 장에서 홀로 숨바꼭질을 하듯 더듬더듬 자신의 어둠을 고백하던 주인공이 마지막 장에서는 주변 인물로 등장하여 모든 이야기가 아득한 빛 속에서 한데 묶인다. 책 속의 모든 인물이 결말에 이르러 하나의 세계 안에 공존하게 되는 것이다.
더보기
목차

■제1장 숨바꼭질
■제2장 벌레 쫒기
■제3장 겨울 나비
■제4장 봄 나비
■제5장 풍매화
■제6장 아득한 빛

●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미치오 슈스케
1975년 도쿄에서 태어났다. 『등의 눈』(2004)으로 제5회 호러 서스펜스 대상 특별상을 수상하며 데뷔했다. 2007년『섀도우』로 제7회 본격 미스터리 대상을 수상하였고, 2009년 『까마귀의 엄지』로 제6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10년『용의 손은 붉게 물들고』로 제12회 오야부 하루히코 상, 『광매화』로 제23회 야마모토 슈고로 상, 2011년『달과 게』로 제144회 나오키 상을 수상했다. 발표되는 작품마다 다양한 매력을 발산하며 독자들의 폭 넓은 지지를 얻고 있다. 최근작으로 『빛』, 『노엘』, 『거울의 꽃』, 『투명 카멜레온』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festina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밤에 버스에서 읽음 재밌음. 단편인데 이어짐
더보기
감자튀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미치오 슈스케 작가 좋아함. 특유의 뭔가 음울한 느낌이 좋음.
더보기
이정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빛으로 씨앗을 옮기는 꽃. 단편소설이라고 적혀 있지만 이야기들은 바통을 넘기는 것처럼 이어져서 처음 읽을때는 미스터리 소설인줄 알았지만, 끝으로는 성장소설이었다. 상처 주던 사람은 자책하고 받은 사람은 괴로워하면 그 사람을 위로해주는 상처 주는 사람이 마치 어둠속에 괴로워하는 인간을 일으켜 주는 빛처럼 느껴진다. 자신이 힘들 때 자신을 일으켜 주고 어둠에서 꺼내줄 수 있는 사람이 과연 나에게는 있을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