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신경림의 시인을 찾아서 1 (정지용에서 천상병까지)
신경림 지음
우리교육
 펴냄
11,000 원
9,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56쪽 | 2010-03-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1천 편의 시를 외운다는 시인 신경림이 시인들의 이야기를 모아 엮었다. `부은 한쪽 눈의 창녀가 양지쪽에 기대앉아` 있던 신동엽의 `종로오가`에서 `무수한 포탄의 작렬과 함께 세상엔 없`는 박인환의 고향 강원도 인제까지 꼼꼼하게 답사한 기행문집이자 이들의 시 세계를 갈무리한 해설집이다. <BR> <BR> 헐벗은 아이들의 가슴에 별을 심은 시인 권태응, 낭만과 격정의 민중시인 오장환, 눈을 맞고 선 굳고 정한 갈매나무 백석 등 교과서 밖의 시인들도 빼놓지 않았다.<BR> <BR> 1권이 과거의 시인들을 대상으로 삼았다면, 2권은 김지하부터 안도현, 조태일에 이르기까지, 현역으로 활동 중인 시인 23명을 소개했다.<BR> <BR> 한 편의 시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시뿐만 아니라 시인의 인생, 사상, 삶의 조건 등을 굵은 포물선 그리듯 가늠하여 읽어 나가야 한다는 저자의 생각이 깔려 있다. 메마른 학교 교육만으론 시의 세계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다는 생각에서 청소년들을 주 대상으로 썼다. 시인들의 이야기에 관심 있는 성인들이 읽기에도 좋다.
더보기
목차

1권

정지용 : '향수'와 '다알리아'의 이미지
조지훈 : 멋과 지조
신석정 : 목가적인 참여시인
김종삼 : 내용 없는 아름다움
신동엽 : 민족적 순수와 반외세
박용래 : 눈물과 결곡의 시인
박봉우 : 조국이 곧 나의 직업
임 화 : 역사의 격랑 속에 침몰한 혁명시인
권태응 : 헐벗은 아이들의 가슴에 별을 심은 시인
이육사 : 변형된 자화상
오장환 : 낭만과 격정의 민중시인
김영랑 : 쓸쓸함과 애달픔
이한직 : 우수와 허무
윤동주 : 하늘과 바람과 별
박인환 : 근원을 알 수 없는 슬픔과 외로움
한용운 : 사랑의 시인, 민족의 시인, 구원의 시인
백 석 : 눈을 맞고 선 굳고 정한 갈매나무
신동문 : 삶을 통한 시의 완성
박목월 : 자연, 생활, 향토
김수영 : 앞을 향하여 달리는 살아 있는 정신
천상병 : 순진무구한 어린아이의 마음과 눈

2권

김지하 : 치열한 삶, 진정한 사고, 깊은 사색의 시인
정희성 : 낮고 작은 목소리의 높고 큰 울림
김종길 : 유가적 전통의 아름다움
김준태 : 빛고을에 빛을 더하는 새로운 서정
이상국 : 소의 시에서 탈속의 시로
양채영 : 풀꽃과 노새의 시인
도종환 : 부드러우면서도 곧은 시인
민 영 : 저자에 뒹구는 구도의 시인
조태일 : 크고도 다감한 시, 남성적이면서 섬세한
강은교 : 허무와 신비와 감수성의 시인
황명걸 : 실험과 참여를 넘나든 시인
이선관 : 시를 가지고 세상의 불구를 바로잡는 시인
고 은 : 끝없이 나아가고 끊임없이 부딪치는 시인
김규동 : 가지 못하는 고향을 그리는 간절한 통일 염원의 노래
김명수 : 맑고 투명하고 깨끗하고 슬픈 시인
이성부 : 산을 통해서 세상을 보는 시인
조오현 : 가장 승려답지 않은 가장 승려다운 시인
조향미 : 작은 것에서 큰 아름다움을 보는
서정춘 : 균열이 심한 물사발 혹은 마디 굵은 대 같은
이해인 : 진실하고 소박한 믿음의 시인
정호승 : 눈물과 사랑과 순결의 시인
김용택 : 섬진강의 나무와 풀 같은 시인
안도현 : 작고 하찮은 것들에 대한 애착의 시인

더보기
저자 정보
신경림
193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동국대 영문과에서 수학했다. 1956년《문학예술》이라는 문예지를 통해 문단에 나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시인이 되었다. 만해문학상, 한국문학작가상, 이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2007년 현재 동국대 석좌교수로 있다. 시집으로는《농무》,《새재》,《달넘새》,《남한강》,《가난한 사랑노래》,《길》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