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스물아홉, 늦었다고 하기엔 미안한
한상복 지음
예담
 펴냄
1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44쪽 | 2014-06-2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공감 하이브리드 에세이’. 작가가 서른한 명의 여성들을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그녀들의 스물아홉 기억들을 추려내어 네 명의 주인공으로 압축했으며, 다양한 사건들의 주춧돌로 삼았다.<BR> <BR> 일이라는 현실과 이루고 싶은 꿈 사이에서 방황하는 정인, 아르바이트를 전전하며 알 수 없는 내일 때문에 불안해하는 수정, 평온해 보이는 전업주부지만 남모를 아픔으로 인해 전전긍긍하는 효선, 대학 5년을 다니면서 어학연수에 인턴까지 다 했지만 취업에 번번이 실패해 공무원 준비 중인 민재.<BR> <BR> 이들의 스물아홉 또한 불안하기만 했다. 서른 즈음이 되면 20대의 방황과 이별하고 안정을 맞이할 줄 알았는데 스물아홉인 지금은……. 사회적으로 뭔가를 이룬 것도 아니면서, 별로 잘하는 것도 없이 이도 저도 아닌 상태로 살아가는 중이다. 남들은 하루가 다르게 성장하는 것 같은데. 사랑도 하고 싶지만 마음에 드는 사람을 좀처럼 찾을 수 없다. <BR> <BR> 이렇게 각기 다른 생각과 상황에 놓인 스물아홉 네 명의 친구들을 통해, 누구나 그 나이 즈음에 느꼈던 고민과 외로움.좌절.실망.도전.즐거움.희망 등을 공감할 수 있도록 풀어내고 있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을 겪은 열 살 많은 서른아홉의 선배 미영을 통해 ‘서른이 된다는 건 생각보다 괜찮아, 두려워하지 않아도 돼’라는 메시지를 전한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서른 살, D-2일 우리 삶의 크레바스

1월 스물아홉, 괜찮다고 하기엔 미안한
외면할수록 민낯을 들이미는 스물아홉
정인 - 소설가를 꿈꾸는 출판 편집자

한눈팔지 않고 달려왔기에 더 억울한 스물아홉
수정 - 드라마 작가 수업을 받아온 아르바이터

사람 사이의 거리를 다시 확인하게 되는 스물아홉
효선 - 마음 쉴 자리를 찾고픈 전업주부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이었다가 덜컥 만난 스물아홉
민재 - 더 나은 세상을 꿈꾸는 공무원시험족

불안감이 최고조에 이르는 스물아홉
미영 - 홍보대행사를 경영하는 서른아홉 싱글

2월 스물아홉 병
마음 상처에 바르는 빨간약처럼
스물아홉 병 증상
어떤 종류의 관심인지
스물아홉의 버킷리스트

3월 불안감 때문에 가장 빛나는 순간
질주와 슬픔의 맛
불안감과 모멸감의 기원
응달에서 자란 꽃의 꽃말
말 통하는 친구가 있다면 행복한 것이다

4월 당신이 아파서 울던 늦은 밤
마음의 브레이크
이가 나가서 더욱 가치가 있는 접시
남자들은 뭘 믿고 여유를 부릴까
아팠던 기억이 되살아나 나를 아프게 할 때

5월 ‘사나운 개’ 같은 남자를 원해요
노력으로 이룰 수 없는 사랑도 있다
좋은 사랑의 스펙
사랑, 너무 받지 않아 다행이야
나쁜 남자와 사나운 개의 공통점

6월 사랑의 단맛과 쓴맛
의지하고 믿어줄 친구
사랑과 일의 진실
너무 맛이 있어서 눈물이 나네
친구의 행복을 바라보는 관점

7월 누군가를 믿는다는 것
소중한 시간은 사라지지 않는다
20대의 마지막 여름을
믿음이라는 양날
기묘한 납치와 구금

8월 우리, 이대로 괜찮은 걸까?
발칸의 장미
한여름밤의 불꽃놀이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줄 사람
나이 드는 걸 두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9월 나에 대하여 이야기해보자
나 스스로를 많이 믿는구나
그녀의 ‘해즈빈(has been)’
나에 대한 너의 생각
스물아홉의 킹핀

10월 용서할 수 없는 이유
발버둥치는 슬픔
버림받았음을 깨달은 날
산소마스크를 먼저 써야 하는 까닭
아듀 MJ클럽

11월 그럼에도 사랑받고 싶다
까만 감정이 올라올 때에는
희망은 상처받기가 쉽다
세상에서 가장 강한 남자
미안해, 정말

12월 스물아홉, 늦었다고 하기엔 미안한
파랑새 증후군이면 어때
재능은 어디에서 시작되는가
마음은 언제나 황량한 들판
나를 보석처럼 빛나게 해주는 아이템
진정한 나를 찾아가는 여행

epilogue
서른 살, D-1일 스물아홉, 그 틈에 빛이 있었네

더보기
저자 정보
한상복
회사를 10년쯤 다니던 어느 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 모르겠다’는 막막함과 불안함이 밀려왔다. 살아갈 날들에 대해 다시 고민하며 삶의 방향을 바꿨다. 어쩌다 보니 작가의 길로 들어서 《배려》 《지금 외롭다면 잘되고 있는 것이다》 《필요한 사람인가》 《재미》 《한국의 부자들》 등의 베스트셀러를 냈다. 크고 작은 인생의 성공과 실패를 경험한 후 사람은 자신의 불안과 고민, 두려움을 뿌리로 삼아 어른으로 성숙해간다는 사실을 깊이 깨달았다. 특히 ‘나만의 세계’를 이뤄가면서 불안을 받아들이고, 불안과 잘 어울릴 줄 아는 능력에 따라 삶의 차원과 깊이가 달라진다고 믿는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