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루시퍼의 복음
톰 에겔란 지음
랜덤하우스코리아
 펴냄
5,900 원
5,9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560쪽 | 2010-11-01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9년 리버튼 상 과학 스릴러 부문 수상작. 사탄의 재림, 성경에 나오는 거인족 네피림, 하르마게돈에 대한 충격적인 해석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노르웨이의 국민작가로 꼽히는 톰 에겔란의 탁월한 특징들을 모두 볼 수 있다. 톰 에겔란은 이 작품을 쓰기 위해 수년간 종교학과 고고학, 천문학과 지리학, 세계 각 문화의 종말론 등을 조사 연구했다. <BR> <BR> 소설은 1970년 로마의 신학자 지오반니 노빌레와 2009년 노르웨이 오슬로의 고고학자 비외른 벨토가 각각 다른 시간과 장소에서 하나의 같은 미스터리를 풀어가는 구성으로 되어 있다. 폐기되었던 것으로 여겨진 고문서와 성경에 담긴 또 다른 의미를 밝혀가는 과정에는 신학, 고고학, 종교학과 종말론의 지식들이 집약되어 있다. <BR> <BR> 서기 325년 니케아 공의회에서 에세네파 이전부터 전해 내려온 세 개의 고대 문서를 폐기할 것이 결정된다. 문서 폐기를 맡을 세 명의 수도사가 선발되고 그들은 문서를 폐기하기 전 그 문서에 담긴 비밀을 알게 된다. 셋은 약속하여 그 문서를 세상에 남기기로 하고 그로부터 1600여 년 후 그 문서 중 하나가 이스라엘 쿰란에서 발견된다. <BR> <BR> 이 문서의 발견으로 미확인비행물체의 존재를 확인하기 위한 '블루북 프로젝트'와 바벨탑과 네피림의 흔적을 찾는 '루시퍼 프로젝트'가 발족된다. 그리고 역사에서 잊히고, 은폐되고, 봉인되었던 인류의 과거와 추정 가능한 미래가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다.<BR> <BR> 작가 톰 에겔란은 자신의 작품을 이렇게 설명한다. "<루시퍼의 복음>은 사실과 픽션의 회색지대에 있다. 나는 상상력만으로 이 책을 쓰지 않았다. 그렇다고 사실만으로 이 책을 쓰지도 않았다. 자신의 믿음을 회색지대 위에 둘 것인지, 흑과 백의 명확한 경계 안에 둘 것인지 선택하는 것은 독자의 몫이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제1장 사탄의 추종자들
제2장 일곱 개의 봉함
제3장 신의 아들들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톰 에겔란
북유럽과 노르웨이의 베스트셀러 작가 톰 에겔란은 1959년 오슬로에서 태어났다. 노르웨이 대중문학의 선구 작가인 존 플라타비Jon Flatabø가 그의 증조부이다. 노르웨이 정통 시사주간지 《비 멘Vi Menn》과 노르웨이 최대 신문 《아프텐포스텐Aftenposten》에서 1992년까지 기자 및 편집장으로 근무했다. 노르웨이의 민영방송 TV2 오슬로 지국에서 뉴스 국장을 역임, 2006년부터 전업 작가로 활동하며 북유럽과 노르웨이를 넘어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베스트셀러들을 집필했다. 바이킹 시대에 갇혀버린 남녀의 모험담 《라그나로크Ragnarok》(1988)를 통해 작가로 데뷔했으며, 《그림자의 땅Skyggelandet》(1993) 《트롤의 거울Trollspeilet》(1997) 《요한 기사단의 황금상자Sirkelens Ende》(2007, 문학동네) 《위자보드Andebrettet》(2004) 《늑대의 밤Ulvenatten》(2005) 《가디언의 규약Paktens voktere》(2007) 《거울 속의 소녀Piken i speilet》(2007) 《아버지의 거짓말Fedrenes løgner》(2010) 《루시퍼의 복음》(2010, RHK코리아) 등이 주요 작품이다. 알비노 고고학자인 비외른 벨토를 주인공으로 《요한 기사단의 황금상자》, 《언약의 수호자》, 《루시퍼의 복음》 그리고 《노스트라다무스의 암호》 등 현재까지 4권의 책이 출간되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다빈치 코드》보다 2년 앞서 출간된 《요한 기사단의 황금상자》는 그 전개 양상이 너무도 유사해 표절 시비를 일으키며 화제가 되었다. 법정까지 간 이 시비는 댄 브라운의 공식 사과와 함께 일단락되었다. 흥미진진한 소재, 긴박한 구성, 지적이고도 흡인력 높은 문장, 상상을 초월하는 취재 분량, 실재와 허구를 오가며 독자와 두뇌게임을 펼치는 톰 에겔란의 작품은 출간 때마다 독자와 평단의 찬사를 받으며 화제의 중심으로 떠올랐고 몇몇 작품은 TV 드라마와 영화로 제작되었다. 체첸 테러리스트가 주인공인 《늑대의 밤》은 현실성과 사회적 이슈를 담고 있어, TV 시사 프로그램의 주제가 되기도 했다. 톰 에겔란의 소설들은 전 세계 약 30개국에 번역되었고, 스칸디나비아의 스릴러 & 미스터리 장르 부문 최고 작가에게 수여되는 리버튼Riverton상을 수상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LeHaK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예전 댄브라운의 다빈치코드를 재미있게 읽었었기에 비슷한 역사 추리소설로 생각하고 이 소설을 읽었으나... 500페이지가 넘는 긴 분량이었고 중반까지는 큰 사건 없이 지루한 내용이었지만, 후반부에서는 속도도 빠르고 생각하지도 못했던 전개에 황당하기도, 재미있기도 했다. 프로메테우스 세계관과 비슷하기도 하고, 몇달전 읽었던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제3인류도 생각났다. 아니면 그러한 영화나 소설이 이 작품에서 영향을 받았는지도 모르겠다. 예전에 참여했었던 SETI@HOME 프로젝트가 떠올랐다.. 지금은 아레시보 천문대처럼 멈춰버린... 사탄과 악령으로 기록된 거인 네피림, 오우하. 본문에서... - 누군가를 판단하는 데 어디에서 태어났고 어떤 성장과정을 거쳤는가도 중요한 근거가 되죠. - 우주에 지적인 생명체가 없다는 가정보다 있다는 편이 더 믿을 만하죠. - 우리는 그들을 악령으로 만들어버렸습니다.
더보기
이학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흥미로운내용 긴박한 전개 마지막 반전까지 좋았다. 다만 나이롱이긴 하지만 기독교인인 나에겐 다소 불편했던 책. 다 읽고난 뒤 혹시?하며 생각해보게되는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