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괭이부리말 아이들 (MBC 느낌표 선정도서. 양장본)
김중미 지음
창비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난
#달동네
#상처
#행복
280쪽 | 2001-11-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2000년 7월 두 권으로 선보였던 <a href="/catalog/book.asp?||ISBN=8936441833"><괭이부리말 아이들></a>의 양장본. 제4회 '좋은 어린이책' 원고공모 창작부문 대상 수상작이었던 이 작품은 2001년 11월 방송된 TV 오락프로그램에서 국민필독서로 선정되면서 한 권으로 묶여 다시 선보이게 되었다.<BR> <BR> 창작과비평사에서는 MBC와 독서캠페인을 벌임으로써 얻어지는 이 책의 수익금 전액을 불우어린이 돕기와 독서진흥운동에 쓸 예정이라고 한다.<BR> <BR> 한 권으로 묶였을 뿐 내용은 기존의 책과 같다. 인천 만석동 달동네의 별칭인 괭이부리말을 배경으로 서로 위로하고 의지하며 꿋꿋하게 성장해나가는 아이들의 모습을 그려진다. 괭이부리말은 6·25 전쟁 직후 가난한 피난민들이 모여 살면서 만들어진 이 동네는 인천에서 가장 오래된 빈민 지역이다.<BR> <BR> 지은이 김중미는 1987년부터 괭이부리말에서 살며 지역운동을 해왔고, 지금도 그곳에서 공부방을 운영하고 있다. 지은이는 자신의 경험을 생생하게 살려, 초등학교 5학년인 숙희와 숙자 쌍둥이 자매를 중심으로 가난한 달동네의 구석구석을 착실하게 그려 나간다.
더보기
목차

1. 괭이부리말
2. 쌍둥이 숙자와 숙희
3. 동준이와 동수
4. 유도 아저씨 영호
5. 숙자와 담임 선생님의 비밀
6. 사랑하는 아빠
7. 돌아온 엄마
8. 영호, 동수와 동준이를 만나다
9. 새로운 가족
10. 동수의 가출
11. 영호의 가을
12. 숙자 아버지의 사고
13. 김명희 선생님
14. 다시 만난 아이들
15. 김명희 선생님의 편지
16. 동수의 고백
17. 새로운 시작
18. 숙자 어머니
19. 숙희 따돌리기
20. 동수의 선물
21. 김장하는 날
22. 희망
23. 크리스마스 이브에 버려진 아이
24. 새해, 눈 오는 날
25. 괭이부리말의 새식구
26. 봄

더보기
저자 정보
김중미
1963년 인천에서 태어났습니다. 1987년 인천 만석동에서 가난한 아이들을 위한 ‘기차길옆공부방’을 연 뒤 지금까지 ‘기차길옆작은학교’의 큰이모로 아이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괭이부리말 아이들』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 원고 공모에서 대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화 『종이밥』 『내 동생 아영이』 『똥바다에 게가 산다』, 그림책 『6번 길을 지켜라 뚝딱』, 청소년소설 『조커와 나』 『모두 깜언』 『그날, 고양이가 내게로 왔다』, 산문집 『꽃은 많을수록 좋다』 등이 있습니다.
더보기
남긴 글 7
새벽빛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읽다가 몇 번이나 눈시울이 붉어졌다. 좋지 않은 상황을 담담히 받아들이고 희망을 안고 사는 아이들이다. 형편이 어려워도 서로서로 의지하며 위로해 주고 위안을 얻는다. 지난번 읽은 <벌새>의 한 대목이 떠오른다. '어려움이 있었기에 강해지는 것이 아니라 어려울 때 사랑으로 감싸주는 누군가가 있었기에 강해지는 것'이라는.
더보기
남쪽나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힘든 세상에서 물질적으론 가난하지만 서로가 마음을 의지하고 동화 같은 따뜻한 맘으로 세상을 헤쳐나가는 모습이 나를 미소짓게 만들고 행복의 세계로 안내하는 그런 희망을 담은 책이다. 괭이부리말 책을 읽으면서 우리 인간은 절대로 혼자일 수 없고 혼자 외톨박이처럼 살아서도 안된다는 걸 느꼈다. 모자라면 모자란 대로 가슴으로 정을 나누고 힘들고 지칠 때 서로가 서로를 의지하는 그런 마음으로 세상을 살아간다면 이 세상은 정말 아름다워질 것이다. 영호의 아버지 같은 따뜻한 마음이 아이들을 감동시키고 변화시키 듯 나도 두 아이의 아빠로서 책 속의 영호 아저씨 같은 마음으로 살아나갈 것이다.
더보기
셀블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책장을 넘기면서 인간은 절대 혼자 살 수 없는 존재라는 걸 절절히 깨달았다. 내 안에는 영호 삼촌 같은 면이 있고, 명희 선생님 같은 면도 있으며, 동수나 동준이 혹은 숙자, 숙희가 가진 면도 있다. 한 사람 한 사람의 상황이나 감정이 이해됐다. 이 책을 통해 깨달은 이해심을 실제로 내 주변인들에게 적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 타인에게 상처를 받지만, 타인을 통해 치유도 받는 아이러니한 인생.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