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냉정과 열정사이 Rosso, Blu + 2017 플래너 세트 (전2권)
츠지 히토나리 외 1명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24,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두오모
#사랑
#연애
#이탈리아
496쪽 | 2015-11-2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한국인들에게 꾸준히 사랑받아온 문학 스테디셀러 <냉정과 열정 사이 Rosso & Blu> 개정판. 지난 2000년 11월 초판이 출간되었으니 꼭 15년 만이다. 이 책은 출간과 동시에 수많은 독자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단숨에 베스트셀러 자리에 올랐고, 현재 판매 부수는 백만 부를 훌쩍 넘었다. <BR> <BR> 독특한 집필 방식도 화제였다. 작가 에쿠니 가오리와 츠지 히토나리가 각각 여자와 남자의 이야기를 맡아, 한 회씩 번갈아 2년간 잡지에 연재한 것을 책으로 묶은 것이다. 헤어진 연인을 가슴에 담아둔 채 각자의 삶을 사는 두 남녀의 이야기를 쓰는 동안, 두 작가는 실제로 연애하는 기분이었다고 한다. 두 개의 이야기면서 하나의 이야기이기도 한 이 특별한 소설의 한국어판 번역은 김난주, 양억관 부부 번역가가 맡았다. 두 번역가는 헤어졌지만 서로를 그리워하는 연인의 미묘한 심정을 섬세하게 번역해냈다.<BR> <BR> 대학에서 만나 연인이 된 아오이와 쥰세이는 안타까운 오해로 헤어져 각자의 삶을 살게 된다. 둘은 가장 행복했던 시절에 흘리듯 맺은 '아오이의 서른 살 생일에 피렌체 두오모에서 만나자'는 약속을 가슴에 새긴 채 살아간다. 각자의 옆에는 새로운 연인이 있지만 마음을 꽉 채우기에는 역부족이다. 헤어진 지 8년, 여전히 서로를 잊지 못한 두 남녀는 결국 모든 일을 제쳐두고 피렌체로 달려가는데….
더보기
목차

Rosso
1. 인형의 발
2. 5월
3. 조용한 생활
4. 조용한 생활 2
5. 도쿄
6. 가을바람
7. 회색 그림자
8. 일상
9. 편지
10. 욕조
11. 있을 곳
12. 이야기
13. 햇살

저자 후기│에쿠니 가오리
역자 후기│김난주

Blu
1. 인형의 발
2. 5월
3. 조용한 호흡
4. 가을바람
5. 회색 그림자
6. 인생이란
7. 과거의 목소리, 미래의 목소리
8. 엷은 핑크빛 기억
9. 인연의 사슬
10. 푸른 그림자
11. 3월
12. 석양
13. 새로운 백년

저자 후기│츠지 히토나리
역자 후기│양억관

더보기
저자 정보
츠지 히토나리 외 1명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세이조 대학을 중퇴하였다. 에쿠니 가오리와 함께한 『냉정과 열정 사이 Blu』, 『우안 1·2』 외에 한국 작가 공지영과도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을 함께 썼다. 그 외 장편소설 『안녕, 언젠가』, 『태양을 기다리며』, 에세이집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단편집 『아카시아』 등으로 한국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1989년 『피아니시모』로 제13회 스바루 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등단하였고, 1997년 『해협의 빛』으로 아쿠타가와 상, 1999년 『백불(白佛)』로 페미나상을 각각 수상했다. 록밴드 에코즈(ECHOES)의 보컬이자 영화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영화 [천 년 여인(千年旅人)], [부처], [필라멘트]에서 감독 및 각본과 음악을 담당하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화감독으로서는 ‘츠지 진세이’라는 이름을 쓴다.
더보기
남긴 글 5
깊은뜻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사랑이 삶의 가장 중요한 것이라 생각했던 그때 읽었던 사랑에 대한 소설. 사실 읽은지 십년도 넘은 이 책에 대한 기억은 남녀 두 주인공 각각의 시점으로 남녀작가가 각 한 권씩 집필한 신선한 방식과 영화의 부족함을 채우고도 남았던 OST의 감동적인 선율이 전부라고 해도 과장은 아니다. 지금도 어디선가 우연히 듣게 되면 가슴이 저혼자 애틋해지곤 하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독서노트에 남겨놓은 책의 한 구절을 읽어보니 그 시절, 왜 그렇게 이 책을 쉽게 놓지 못하고 밤늦게까지 단숨에 읽었는지 이제야 알 것같다. 모르겠습니다. 어떤 때 얼마만큼 마음을 열어야 하는지 너무 열지 않아서 지쳐 돌아간 사람도 있고 너무 일찍 열어서 놀라 돌아간 사람도 있고 너무 작게 열어 날 몰라 준 사람도 있고 너무 많이 열어 내가 지쳐버린 때도 있습니다. 나는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더보기
t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연애하고 싶을때 읽으면 좋은 책
더보기
이주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사랑이 무엇인가 알고 싶을때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