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인간 실격
다자이 오사무 지음
민음사
 펴냄
8,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외로울 때
무기력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신뢰
#아비규환
#에곤쉴레
#인간의내면
#인간존재
#자아
#지나간다
191쪽 | 2004-05-1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자살 미수와 약물 중독, 39세의 젊은 나이에 자살로 생을 마감한 다자이 오사무의 작품 <인간 실격>이 출간됐다. 오직 순수함만을 갈망하는 한 젊은이가 파멸해가는 과정이 그려진다. 뉴욕 타임스는 '인간의 나약함을 드러내는 데 있어 다자이보다 뛰어난 작가는 드물다'고 평했다.<BR> <BR> 작품은 '나'라는 화자가 서술하는 서문과 후기, 작품의 주인공인 요조가 쓴 세 개의 후기로 구성되어 있다. 태어날 때부터 '다른 인간들'을 이해할 수 없었던 요조는 세상에 동화되기 위해 '익살꾼'을 자처하지만 번번히 좌절하고 결국 마약에 중독, 자살을 기도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거듭된 동반 자살 시도에서 혼자만 살아남은 요조는 본가로부터 절연 당하고 외딴 시골집에서 쓸쓸히 죽음을 기다리는 '인간 실격자'가 되고 만다.<BR> <BR> 함께 실린 '직소'는 유다가 예수를 고발하는 자리에서 늘어놓는 이야기이다. 일반적인 해석과 달리, 예수를 흠모하고 사랑했지만 그 사랑을 거부당한 데 대한 분노와 반발심으로 예수를 팔아넘긴 유다의 갈등과 번민을 생생하게 묘사한다.
더보기
목차

인간 실격
서문
첫 번째 수기
두 번째 수기
세 번째 수기
후기

직소

작품 해설 / 김춘미
작가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다자이 오사무
모든 사람들은 광기를 갖고 태어난다고 한다. 대부분의 정상인은 그 광기가 곳간 속에 갇혀 자물쇠로 굳게 채워진 채 삶을 마감하지만 천재성을 발휘하는 사람들에게는 그 광기가 풀려 해일같이 밀려오는 재난을 만나 정상인이 밟지 못했던 미답의 땅을 방황하기도 한다. 그리고 그들은 그곳에서 경험한 것을 피맺힌 절규로 풀어낸다. 일본도 그런 부류의 사람들이 문학에 많이 종사했다. 그들의 피를 토해 내듯 풀어내는 혼의 넋두리는 현대 일본인의 정신적인 고향이 되기도 하며 일본의 정신을 판독해 내거나 해석하기 위한 단서가 되기도 한다. 작가 다자이 오사무는 지나친 자의식과 굴절된 소외감을 참신하고 다채로운 수법으로 표현하는 한편 그 자유로운 표현과 특유의 패러디 재능에 의한 익살과 불안을 윤색한 독자적인 로마네스크 세계를 창출했다. 자살을 다섯 번이나 시도해 작가 자신은 끝내 자살로 생을 마감하지만 패전 후에는 허무에 빠진 많은 청년들이 자신들의 살아가는 이유나 존재의 근거를 그의 문학에 걸며 열렬한 지지를 보냈다. 천부적인 이야기꾼이 고갈되지 않는 샘물에서 퍼 올린 각종 신선한 서사는 전후 젊은이에게는 생의 존재 이유를 마련해 주는 역할을 했으며 현재는 국적을 초월해 문학의 존재 이유를 증명하는 살아 있는 현역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50
해변의 카프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주 전
재재재재재독 읽어도 읽어도 재밌어. 겨울이면 종종 생각나는 책 우울할 땐 읽지마세요
더보기
도팡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전쟁 패전 이후의 상실감, 무력함, 쾌락주의... 이 모든게 이 작품으로 설명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일본인들에게는 상징적인 작품일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빅터프랭클처럼 최악의 상황에서 희망적인 삶을 찾는 이도 있는데 이 그로테스크한 일본인 정서가 내게는 읽는 동안 약간의 구역감과 모멸감을 일으키기에는 충분했다. 유명한 문학이지만...표지가 에곤쉴레의 그림이 쓰인 것도 완독 후 이해가 된다.
더보기
김유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부끄럼 많은 생을 보낸 한 인간의 이야기. 이야기는 주인공 ‘요조’가 27살 인생을 돌이켜보며 인간의 삶이란 무엇인지에 대해 작성한 세 권의 수기로 구성되어 있다. 책 자체는 얇지만 이야기의 무게는 참 무거워 곱씹으며 읽는 시간이 길었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요조는 자신이 인간이라는 자격에 맞지 않는 존재라고 생각하며, 이야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그의 고뇌와 번민으로 가득하다. 읽으면서 정말 답답함도 느꼈고, 그와 동시에 연민도 느꼈다. 비록 이 정도의 자아비판(어쩌면 이를 넘어서는 자기혐오)을 경험하지 못한 나였지만, 요조의 이야기를 공감하고, 연민하며 읽었다. 이는 요조가 세상을 살아가는 동안 느꼈던 감정들, 자신을 사랑하지 못한 채 타인의 애정을 갈구하고, 미움받지 않으려 필사의 힘을 다한 것이 인간이라는 자격을 갖춘 대부분의 평범한 사람들에게서도 충분히 찾아볼 수 있는 면모가 아닐까 싶기 때문이다. 한편으로 요조가 끝내 ‘부끄럼 많은 생애를 보낸’ 데에는 요조 자신이 세상으로부터 거리를 둔 것도 있지만, 그를 포용할 수 있는 인연이 닿지 못했기 때문이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요조는 자신의 도덕적 기준이 결벽에 가까울 정도로 너무나 높았고, 타인에 대해 지나칠 만큼 공포심이 강해 타인과의 관계를 거부해왔다. 그럼에도 일말의 기대감을 가졌던 요조. 그 기대감은 곤두박질치며 자신이 부러워하던 무구한 신뢰심이 죄가 되냐는 질문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이 작품은 타인의 도덕적 흠결을 찾는 데 너무 집중한 나머지 결국 아무와도 마음을 주고받는 관계를 맺는 데 실패한 채 고립되어가는 한 개인의 이야기로, 자신을 믿지 못한 채 타인에게 의존하여 살아가는 삶이 무너지는 과정과 그런 인간 정신의 나약함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생각한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