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과연 디자인이란 무엇일까?
디자인의 개념과 전망을 아우르는 책

디자인의 디자인 (DESIGN OF DESIGN)
하라 켄야 지음
안그라픽스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48쪽 | 2007-02-2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일본의 그래픽 디자이너 하라 켄야가 '리디자인(Re-design)' 전시, '무인양품(無印良品)', '마츠야 긴자' 리뉴얼, '나가노 동계 올림픽' 개회식 프로그램, '아이치 만국 박람회' 프로모션, '세계 그래픽 디자인 회의' 등 자신이 관여한 여러 프로젝트를 돌아보며 '디자인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나름의 답을 풀어놓는다.<BR> <BR> 우선 디자인 개념의 발생으로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의 흐름 속에서 또 다른 전망을 확인한다. 지은이가 강조하는 것은 '생활의 틈새로부터 평범하면서도 은근히 사람을 놀라게 하는 발상을 끊임없이 끄집어내는 독창적인 디자인'이다. 이어 소개되는 디자인 프로젝트들은 이에 대한 하라 켄야 자신의 실험이다.
더보기
목차

제1장 - 디자인이란 무엇인가?
비명에 귀를 기울인다 / 디자인의 발생 / 디자인의 통합 / 20세기 후반의 디자인 / 규격화 및 대량 생산 / 스타일 체인지와 정체성 / 사상과 브랜드 / 포스트모던이라는 해학 / 컴퓨터 테크놀로지와 디자인 / 모더니즘과 그 미래

제2장 - 리디자인 ― 일상의 21세기
일상을 미지화未知化한다 / 아트와 디자인 / 리디자인 전시회 / 반 시게루와 화장지 / 사토 마사히코와 출입국 스탬프 / 쿠마 켄고와 바퀴벌레 덫 / 멘데 카오루와 성냥 / 츠무라 코스케와 기저귀 / 후카사와 나오토와 티백 / 세계를 순회하는 디자인 전시회

제3장 - 정보의 건축이라는 사고방식
감각의 영역 / 정보의 건축 / 나가노 동계 올림픽 개회식 프로그램 / 병원의 사인 계획 / 마츠야 긴자 리뉴얼 프로젝트 / 정보의 조각彫刻, 책

제4장 - 아무것도 없으나 모든 것이 있다
타나카 잇코에게서 물려받다 / 무인양품의 출발과 과제 / ‘- 이’가 아니라 ‘- 으로’ / WORLD MUJI / EMPTINESS / 로고를 지평선에 두다 / 지평선을 찾아서

제5장 - 욕망의 에듀케이션
디자인의 향방 / 기업 가치관의 변화 / 집약되는 메이커의 기능 / 시장을 정밀하게 ‘스캔’한다 / 욕망의 에듀케이션 / 일본인의 생활환경 / 일본이라는 밭의 토양을 비옥하게 한다 / 넓은 시야의 디자인

제6장 - 나는 일본에 살고 있다
일본을 더 많이 알고 싶다 / 『음예예찬』은 디자인의 본보기 / 성숙한 문화의 재창조 / 자연이 주는 것을 기다린다 - ‘가조엔’과 ‘천공의 숲’ / 세계의 눈으로 일본의 좋은 품질을 되살린다 - ‘오부세도’ / 아무것도 없는 것의 의미를 파고든다 - ‘무카유’ / 풍정風情은 흡인력을 만들어 내는 자원이다

제7장 - 열릴 수도 있었던 박람회
초기의 구상과 ‘자연의 예지’ / 에콜로지에 대한 일본의 잠재력 / 그 숲 속에는 무엇이 있었는가? / 과거와 미래를 잇는 디자인의 풍경 / 친근한 자연과 생명으로 만든 캐릭터 / 스스로 증식하는 미디어 / 끝나지 않은 프로젝트

제8장 - 디자인 영역을 다시 구성한다
세계 그래픽 디자인 회의 / 디자인의 각성 / 디자인과 정보 / 정보의 미美 / 생명과학과 미美 / 정보와 디자인을 둘러싼 세 가지 개념 / VISUALOGUE / 다시 걷기 시작하는 세대에게

더보기
저자 정보
하라 켄야
1958년생. 디자이너. 일본디자인센터 대표. 무사시노미술대학 교수. 디자인의 영역을 폭넓게 받아들여 다방면에 걸친 커뮤니케이션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나가노동계올림픽 개·폐회식 프로그램 등으로 일본 문화에 깊게 뿌리를 둔 디자인을 전개하고 마쓰야 긴자 리뉴얼 프로젝트에서는 사인을 통한 새로운 커뮤니케이션의 가능성을 제시했다. 제품 디자인 분야에서는 닛카위스키, AGF를 비롯해 일본 각지의 술과 쌀 등의 홍보와 관련된 디자인 작업을 다루었다. 한편 〈리디자인RE DESIGN〉 〈햅틱HAPTIC〉 등 독자적 시선으로 기획한 전시회를 통해 일상이나 인간의 모든 감각에 잠재한 디자인의 가능성을 제기했고 이 중 <리디자인>으로 세계인더스트리얼디자인비엔날레 제품·그래픽 부문 대상과 마이니치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TOKYO FIBER〉 〈JAPAN CAR〉 등의 전시로 일본의 산업 잠재력을 세계에 제시했으며 2011년 베이징을 시작으로 중국에서 개인전 순회를 했다. 2001년부터 무인양품無印良品의 자문 위원이 되어 무인양품 광고 캠페인으로 2003년 도쿄아트디렉터스클럽 대상을 수상했다. 그 외 북 디자인 분야에서 고단샤출판문화상, 가마쿠라유사쿠상, 하라히로무상 등 수많은 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내일의 디자인』 『마카로니 구멍의 비밀』 『포스터를 훔쳐라』 『백』 『디자인의 디자인』 등이 있으며 이 중 『디자인의 디자인』은 산토리학예상을 수상하고 다국어로 번역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2
김선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디자인 "잠언"이라고 해도 과하지 않을 것 같다. -그가 말하는 디자인의 정의를 내 나름대로 정리해보자면 다음과 같다. (1)커뮤니케이션으로서의 디자인: "디자인이란 (...)우리가 살아가는 세계를 생생하게 인식하는 것" 즉, 디자인은 다양한 미디어(지면, 영상, 제품 -제품의 소재, 텍스쳐, 색채, 등-, ...)간의 관계 구축을 통해 가장 논리적이며 동시에 즐거움을 주는 방식으로 정보를 전달하는 것이다. 디자인은 미디어 간의 네트워크일 뿐 아니라 그 자체로 미디어이기도 하다. 특히, 하라 켄야는 순수예술과 차별화 되는 디자인의 특성으로서 다수에게 그 의미가 공유되는 (사적 해석과 반대되는 개념으로) 사회성을 든다. (2)교육으로서의 디자인: 디자인은 수동적으로 정보를 넘겨주는 매개체가 아니라 사용자의 생활 전반에 걸쳐 미와 가치에 대해 학습하도록 하는 능동적인 프로그램이다. 다만, 하라 켄야는 직접적으로 명령을 내리는 디자인보다 사용자로 하여금 반추하게 만들고, 그 스스로 의미를 만들어가도록 유도하는 디자인을 우위에 둔다. 이러한 점에서 (1)과 (2)는 서로 반대의 이야기를 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1)은 어떤 보편적인 언어로 다가가는 디자인을 이야기하고 있다면 (2)는 사용자의 주체성을 인정함과 동시에 디자인의 다의성을 강조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곱씹어 보면 (1)과 (2)는 상호배타적이지 않고, 오히려 상호보완적이다. 가장 기본에 충실한 디자인일 수록 유동적으로 사용될 수 있고, 유동적이지 않으면 대중에게 보편적으로 다가갈 수 없다. 하라 켄야가 예시로 든 종이가 그러하고, 백색이 그러하다. -안그라픽스에 판권을 넘기면서 어디까지 저자가 레이아웃에 개입하였고, 원본이 유지되었는지 모르겠지만 책의 크기, 편집, 구성, 문장, 그래픽 등이 모두 기본기를 충실히 지키며 조화를 이루고 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특히, 그의 철학을 시각화한 삽화들은 디자이너로서 그의 실력을 드러낼 뿐 아니라, 그의 철학을 훨씬 매력적으로 만들어준다.
더보기
프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디자인.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