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왜 다들 유럽, 유럽 하는거지?
삐딱하지만 따뜻한 유럽 여행기

빌브라이슨 발칙한 유럽산책 (발칙한 글쟁이의 의외로 훈훈한 여행기)
빌 브라이슨 지음
21세기북스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읽으면 좋아요.
390쪽 | 2008-04-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나를 부르는 숲>과 <거의 모든 것의 역사>의 저자 빌 브라이슨의 유럽 여행기. 그러나 절대 아름답고 낭만적인 모습의 유럽을 담은 책이 아니다. 저자는 특유의 유머를 양념으로 들고 유럽을 어슬렁거리며 다녀온 이야기를 적고 있다. <BR> <BR> 저자에게 여행은 무언가를 얻기 위해 노력하기보다 단순히 그 시간을 즐기기 위한 목적이 더 크다. 때문에 책은 유럽에 대한 정보보다 작가가 그린 인간적인 유럽이 담겨있다. 때론 특정 민족 집단과 그 문화에 대한 통념과 편견도 드러난다. 그러나 그의 독설과 풍자는 누군가의 심기를 불편하게 하지 않고 오히려 무릎을 치며 웃게 만든다. <BR> <BR> 특히 저자가 여행지에서 만난 사람들의 모습을 감상하는 글이 일품이다. 상냥하게 혼잣말을 중얼거리는 정신 나간 아줌마, 쌀쌀맞다 못해 경멸하는 눈빛으로 쳐다보는 웨이터, 말이라고는 통하지 않는 매표소 직원까지, 책에는 한결같이 현실적이고 인간적인 인물들이 등장한다. <BR> <BR> 작가가 지나온 길은 지구 최북단인 함메르페스트를 시작으로 이스탄불까지이다. 책 속에서 저자는 한번도 가보지 못한 대륙을 눈앞에 두고 갈등한다. 그러나 여행이란 어차피 집으로 향하는 길. 그는 다음 여행을 기약한다.
더보기
목차

차례

01 북유럽을 가다
나는 오로라가 보고 싶었다. 그렇게 멀고 인적이 드문 곳의 삶은 어떤 것일까 늘 궁금하던 터라,
나중에 꼭 가보리라 마음먹고 있었다.

02 함메르페스트
노르웨이 방송에 대해 굳이 칭찬하자면 혼수상태란 무엇인가 경험하게 해주는 점이라고나 할까?

03 오슬로
나는 변기 세척제를 빨랫비누라고 확신했고, 내가 지나갈 때 마다 사람들이 수군거렸다.

04 파리
프랑스 운전자들은 모두 영화 '배트맨'에서 잭 니콜슨이 짓던 표정을 하고 있었다.

05 브뤼셀
나는 너무나 느린 엘리베이터 안에서 내가 만든 '엘리베이터 송'을 흥얼거리면서
호텔에 깔린 카펫은 왜 저렇게 촌스러울까 궁금해 한다.

06 벨기에
나에게 개를 극도로 흥분시키는 뭔가가 있는가 보다.
개들은 내가 지나가면 약속이라도 한 듯이 이를 번득이며 어슬렁거린다.

07 아헨과 쾰른
바이에른 지방을 여행하다 해독 불가능한 음식을 주문했다.
잠시 후 식당 주인이 당황스러워하며 우리의 테이블로 왔다.

08 암스테르담
히피의 아이들 이름은 '햇빛'이나 '룰루랄라'쯤 되지 않을까?
암스테르담은 내 안의 히피를 일깨우는 그런 곳이었다.

09 함부르크
스페인 어는 매우 섬세하고 낭만적으로 들리는 반면, 같은 말이라도
독일어로 읽으면 포로수용소의 기상 점호처럼 들린다.

10 코펜하겐
스칸디나비아 페리를 타고 여행할 때 절대 제일 먼저 내리지 말자.
모두들 나가는 길을 알 것이라 믿고 그 뒤를 따라가기 때문이다.

11 예테보리
문제: 스웨덴에서 집에 전투 경찰을 출동시키는 가장 빠른 방법은?
답: 도서관에서 빌린 책을 제때 반납하지 않으면 된다.

12 스톡홀름
유럽 도시에서 근사한 점 중 하나는 단순히 공원 이상인 공원들이 매우 흔하다는 것이다.

13 로마
이탈리아에서 기차를 타면 창문에 프랑스 어로 '몸을 내밀지 말라'고 쓰여 있지만
이탈리아 어로는 '몸을 내미는 게 좋은 생각이 아닐 수도 있다'라고 되어 있다.

14 나폴리, 소렌토 그리고 카프리
내가 가지고 있는 이탈리아 여행 책자 중 한 권의 제목이 <이탈리아 가자>인데 <다른 가 이드북 사러 가자>이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15 피렌체
집시들은 불쌍하게 보이기 위해서 가슴이 미어지도록 더러운 아이들 서넛을
온종일 무릎에 앉힌 채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소리를 질러댔다.

16 밀라노와 코모
밀라노 사라들은 모두 「보그」나「지큐」에서 쑥 빠져나온 사람 같아서,
남부 캘리포니아의 일부를 뚝 떼어다 놓은 것 같았다.

17 스위스
이곳 제네바에는 활력도, 광채도, 영혼도 없었다. 이 도시의 최대 장점이라고는 거리가
깨끗하다는 것뿐이다.

18 리히텐슈타인
리히텐슈타인은 모든 게 우스꽝스러운데 그 중 하나가 소시지 껍질과 틀니의 세계 최대 생산국이 라는 점이다.

19 오스트리아
내가 가지고 있던 <비엔나 옵저버 가이드>에는
'비엔나에서는 박물관을 한 번에 하나씩 공략하는 게 최선이다'라는 조언이 나와 있다.

20 유고슬라비아
유고슬라비아에서는 저녁이 되면 가족이건 연인이건
사람들 모두 가장 좋은 옷으로 차려 입고 대로를 따라 저녁 산책을 나선다.

21 소피아
물자가 부족한 소피아의 사람들은 쇼핑을 한다기보다는 살 수 있는 물건을 찾아 뒤지고 다녔다.

22 이스탄불
내가 가보지 못한 대륙이 눈앞에 펼쳐져 있었다. 하지만 나는 가지 않았다. 여행이란 어차피
집으로 향하는 길이니까.

역자 후기 발칙한 글쟁이의 의외로 훈훈한 여행기

더보기
저자 정보
빌 브라이슨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여행 작가”인 빌 브라이슨은 미국 아이오와 주 디모인에서 태어났다. 유럽 여행을 하다가 영국의 매력에 빠져 스무 살부터 20년 동안 거주하다가 미국으로 돌아가서 15년 동안 살다가 다시 영국으로 가서 영국 시민권을 취득했다. <거의 모든 것의 역사>, <거의 모든 사생활의 역사>, <여름, 1927, 미국?:?꿈과 황금시대>, <빌 브라이슨의 셰익스피어 순례>, <빌 브라이슨 발칙한 영국산책>, <빌 브라이슨 발칙한 유럽산책>, <빌 브라이슨 발칙한 미국 횡단기> 등 그의 책들은 전 세계 30개 언어로 간행되었다. 그는 명실상부한 언어와 국경을 초월하는 작가이다. 사진출처 : ⓒ Sam Bryson
더보기
남긴 글 6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빌브라이슨 아재의 투덜거림과 날카로운 글들. 유럽여행기라기 보다는 빌브라이슨의 여행기이다. 아름다운 것들에 가려져 있는 모습과 진실로 아름다운 것을 가려내는 그의 센스가 나는 너무나도 좋다.
더보기
남미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여행이란 어차피 집으로 향하는 길이다. 386쪽
더보기
Jinyoung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한편 여기서 스칸디나비아 페리를 타고 여행할 때 필요한 요령을 하나 전하고 싶다. 절대 기차에서 제일 먼저 내리지 말자. 사람들은 제일 먼저 내린 이가 배의 주요부로 나가는 길을 알 것이라 믿고 모두들 그 뒤를 따라가기 때문이다. 300명이나 되는 승객들은 모두 회색 중절모를 쓴 어떤 남자를 따라 3km 이상 화물칸 주변을 걸어 다녔다. 우리는 그 남자를 따라 기차용으로 마려된 기다란 통로와 거대한 화물 트럭 주변을 돌아다녔는데, 그 남자는 좀 가줬으면 좋겠다는 듯 자기 뒤에 따라붙은 승객 300명을 짜증난 눈빛으로 쳐다보았다. 그러나 우리는 그에게 찰싹 달라붙어 다니는 것만이 우리의 희망이라는 걸 알고 있었다. 그는 마침내 벽에 붙은 빨간 단추를 찾았고, 단추를 누르자 뱃전으로 올라가는 계단으로 통하는 갑판의 비밀 승강구가 열렸다.⠀- P.163 중에서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