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절망의 구 (제1회 2009 멀티 문학상 수상작)
김이환 지음
예담
 펴냄
11,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용기가 필요할 때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공감
#공포
#불안
#상상
#현실
424쪽 | 2009-08-13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국내 최초로 출판·영화·방송계가 공동 제정한 1억원 고료 제1회 '2009 멀티 문학상' 수상작. 그동안 판타지 및 SF 소설 등 장르소설을 주로 써온 김이환의 장편소설로, 작가가 정체불명의 검은 구에게 쫓기는 꿈을 꾸고 난 후, '정체불명의 구에게 붙잡히면 죽는다!'는 것을 소재로 쓰게 된 작품이라고 한다. <BR> <BR> 소설은 '그는 도망친다'로 시작하여 '남자는 도망친다'로 끝난다. 어느 날 갑자기 '정체불명의 검은 구'가 지구에 나타나 사람들을 빨아들이면서 시작된다. 우리가 살고 있는 이 곳, 우리 주위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어느 평범한 남자가 겪게 되는 지극히 평범하지 않은 사건으로부터 이야기는 시작된다.<BR> <BR> 사람들은 구의 정체가 무엇인지, 왜 나타났는지, 왜 사람을 빨아들이는지 모른 채 오로지 구를 피해 쫓기게 된다. 이유를 알 수 없는 막연한 공포, 불안, 절망감에 휩싸인 사람들은 점점 의식을 상실하게 된다.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고 오로지 살아남기 위한 혼란이 벌어지고, 이 혼란을 틈타 무차별한 강도, 폭도들까지 등장한다. <BR> <BR> 정체를 알 수 없는 존재는 도저히 알 수 없는 이유로 시시각각 위협해오고, 가늠할 수 없는 무시무시한 공포로 인해 평범했던 일상은 순식간에 산산조각이 나는데…. 정체모를 불안과 공포에 흔들리는 인간들의 모습을 상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긴장감 있게 표현해낸 작품이다.
더보기
목차

검은 구
자동차
회사
도로
가족
도시
학교
아이
공터
강도
마트
고독
사람
절망

심사평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이환
제2회 젊은 작가상 우수상, 제1회 멀티문학상 수상. 독립영화 칼럼니스트로도 활동 중. 장편소설 『절망의 구』, 『디저트 월드』, 『엄마를 찾아서 마법의 성으로』 출간, 『이웃집 슈퍼히어로』 외 다수의 공동 작품집에 참여.
더보기
남긴 글 8
주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1. 죽음이 코앞에 다가온 상황에서도 누군가는 돈을 챙기고 누군가는 담배를 챙긴다 죽음 앞에서도. 어떤 이들은 신을 찾고 어떤 이들은 부도덕한 만행을 저지른다 각자 자신이 할 수 있는 가장 이기적인 행동을 한다 죽음 앞에서. 2. 도망친다. 미친듯이 도망친다. 그리고? 혼자 살아남는다. 혼자 남았다. 살아남았다. 살아남았기에 또 도망친다. 미친듯이 도망친다.
더보기
유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어느 날 갑자기 구가 나타나서 사람들을 삼켜버렸다. 주인공은 유일하게 흡수가 되지 않은 사람이었지만 그것을 모르고 구가 자신을 계속 쫓아온다는 것에 공포를 느껴 도망만 다닌다. 그러는 동안 그는 공포에 빠진 사람들의 모습에 환멸과 절망을 느끼게 된다. 그리고 마지막에 마트에서 한 청년과 만나 서로 접촉하게 되니 구가 흡수를 하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러나 주의를 하지 않았을 때 구가 청년마저 삼키고 세상엔 자신만이 홀로 남게 된다. 그 때 구가 사라져버리고 흡수된 사람들이 돌아왔다. 그러나 돌아온 사람들은 어딘가 이상해져있었고 주인공은 자신이 흡수가 되지 않은 사람이란걸 사람들에게 알리면 죽게 될 것이라는 걸 깨닫게 된다. 그리고 그는 은신하다 결국 붙잡히고 부모마저 그를 외면한다. 결국 같이 있었던 청년을 제물 삼아 살아남게 되어 그 길로 도주한다. 즉 그는 구 속으로 빨려들어가지 않는 대신 구가 사라져도 계속해서 절망을 느끼고 끝없이 도망쳐야 한다는 것이다. 참 무섭지 않은가. 만약 내가 주인공과 같은 상황에 맞닥뜨리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이 책은 절망과 공포, 그리고 끝없는 고독을 잘 묘사했다. 그래서 쉴 틈 없이 계속 읽었고 한 시간 만에 다 읽었다. 간만에 스릴 넘치는 책을 읽게 되어서 기분이 좋다. 참 좋은 책이다. 스토리나 묘사나 캐릭터 등등 흠 잡을 데가 없다. 일단 얘기해보자면, 구가 아주 천천히 미끄러져 오지만 그 동안 도망가는 사람들은 거기에도 공포를 느끼고 구에게 빨려 들어갈 수 있다는 절망에 사로잡혀 미쳐버리게 된다. 그러나 주인공은 처음에는 여느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그러했지만 자신이 흡수 되지 않는다는 유일한 사람이란 사실을 알게 된 이후로 공포와 절망을 느끼는 대상이 구에서 사람에게로 바뀐다. 자신이 세상에 홀로 남은 유일한 존재가 될 때 그는 끝없는 고독을 느끼게 된다. 그 후 사람들이 다시 돌아왔다. 사람은 죽을 수는 있어도 사라지지 않는 존재다. 그의 주변에는 언제나 사람이 있고 부모조차 그를 위협한다. 그래서 그는 결국 홀로 남게 되어 끝없이 도망 다녀야 한다. 한 마디로 구는 그를 목표로 삼은 것이다! 참 무섭다. 이는 대상 없는 공포에 대한 것을 소재로 삼아 쓴 것 같다. 저번 학기에 배운 인문학 중에서 공포에 대한 문학이 있었는데 그 내용과 비슷하기도 하다. 정확히 무슨 책인 지는 기억이 안 나지만.
더보기
센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쉽게 술술 읽히고 눈 앞에 모습이 그려지는 듯 했다. 결말이 조금 허무했지만 그래도 처음부터 끝까지 집중해서 읽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