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엄마의 도쿄 (a little about my mother)
김민정 지음
효형출판
 펴냄
13,8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6쪽 | 2014-07-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특별하면서도 평범한 어느 모녀의 스무 해 도쿄살이를 담아낸 책. 젊은 시절 엄마는 서울의 음악다방이 사랑하는 DJ였다. 그리고 시골집에서 가져온 달걀이며 쌀을 들고 우두커니 엄마를 기다리던 남자가 있었다. 결혼한 지 10년이 되지 않아 갑작스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아빠였다. 아빠의 죽음 이후 가족은 일본으로 건너간다.<BR> <BR> 만화 <심야식당>의 배경으로 알려진 신주쿠 골든가에 엄마는 바를 열었다. 저녁 8시부터 새벽 4시까지 문을 여는 엄마의 가게, 파인트리에는 배가 고프고 사람이 그리운 이들이 모여들었다. 팍팍한 타국에서의 삶이지만 엄마와 딸은 도쿄의 곳곳을 거닐고, 음식을 맛보고, 담담한 대화를 나누며 하루하루를 꾸려간다.<BR> <BR> 환갑을 한 달 앞둔 날 엄마는 구강암을 선고받고, 딸은 엄마와의 추억을 하나씩 더듬어가기 시작한다. 엄마가 즐겨 바르던 화장품에서도, 엄마가 즐겨 마시던 커피에서도, 엄마가 즐겨 듣던 노래에서도, 엄마가 즐겨 신던 신발에서도 미처 알지 못했던 엄마의 이야기가 흘러나온다. 사랑하면서도 때론 미워하고, 긍정하면서도 때론 부정하는, 엄마와 딸의 미묘한 관계와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낸 에세이.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1부. 도쿄살이 스무 해의 맛
이방인의 소울 푸드
믿음과 침묵 사이
담배와 커피의 나날
16평분의 애정과 간식
최상급 교훈
타국의 엄마 손맛
위로가 필요할 때
보물찾기의 묘미
부딪치며 사는 삶
작은 날갯짓과 몸부림
엄마를 위한 칼로리 폭탄
엄마 입의 발견
엄마 힘의 원천

2부. 도쿄살이 스무 해의 공간
꿈꾸는 거리
엄마의 연인
질서와 무질서의 향연
그대의 등이 하는 말
기억의 저편
도심 속의 오아시스
엄마의 심야식당
함께라는 기적
자유가 있는 언덕
세 여자의 봄날
커피와 음악의 나날

3부. 도쿄살이 스무 해의 흔적
100년을 이어온 은은한 향
소똥 냄시의 추억
따뜻한 발자국
혼자만의 시간
인생의 무게가 남긴 것
볼 때마다 뜨겁고 볼 때마다 외로운
돌아오지 않을 연인
청바지가 잘 어울리는 여자
엄마의 단발머리
Someday I Will Fly Away

4부. 도쿄살이 스무 해의 여행
메마른 땅에 돋아난 이파리
그 존재만으로 위로
동경의 끝
나 홀로 묵주 기행
여자, 엄마
치유의 바람
마지막 여행
All About My Mother

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김민정
1992년 고교 시절에 일본으로 건너갔다. 게이오 대학교 졸업 후 잡지사 기자, 드라마 자막 번역가 및 통역가로 활동했다. 2011년 도쿄외국어대학 대학원에서 국제사회학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박사 논문을 집필 중이다. 일본에서 단행본 『뮤지컬 겨울연가』, 한류 잡지 《잇츠 코리얼》 등의 편집을 담당했다. 국내 저서로 『엄마의 도쿄』가 있으며 현재 두 번째 책을 준비하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3
양쿤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엄마를 생각하는 작가의 마음느껴진다 너무 좋았음. 굿
더보기
현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엄마의 이미지는 항상 헌신적이고, 다정하다. 문학이나 영화나 음악으로 접해지는 '엄마'의 모습은 이상에 가까운 느낌이다. 가끔 혼자의 시간을 가지고 싶은 엄마. 가족에서 벗어나 한 여자로서 있고 싶은 엄마. 생각해본 적이 없다. 내가 지금까지 엄마를 모든 일을 다 해내는 슈퍼히어로로 보고 있었던 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게끔 해준 책이었다.
더보기
은비령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내리쬐는 볕과 맑은 하늘에도 떠나보내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