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방황하는 칼날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바움
 펴냄
15,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법
#복수
#소년범죄
#영화원작
#왕따
544쪽 | 2008-02-27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소년범죄'를 다룬 소설이다. 어리다는 이유 하나로 잔혹한 범죄를 저질러도 '갱생'이라는 이름 아래 가벼운 처벌을 받고 풀려나는 미성년자들. 그리고 그 상황을 지켜보며 다시 한 번 상처받고 복수를 생각하게 되는 피해자와 그 가족들의 이야기. 히가시노 게이고는, 이런 상황을 만들어낸 공범자로 '법'을 지목한다.<BR> <BR> 딸을 잃고 복수심에 사로잡힌 나가미네, 도주하는 성폭행범, 이들을 추적하는 형사들, 성폭행범의 친구, 사고로 아들을 잃은 여자, 나가미네에게 범인에 관한 정보를 제공하는 수수께끼의 남자, 그리고 또 다른 피해자의 아버지가 주요 등장인물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히가시노 게이고
일본 최고의 베스트셀러 작가. 1958년 오사카 출생. 오사카 부립 대학 졸업 후 엔지니어로 일했다. 1985년 《방과 후》로 제31회 에도가와 란포 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데뷔하였다. 1999년 《비밀》로 제52회 일본추리작가협회상, 2006년 《용의자 X의 헌신》으로 제134회 나오키상과 제6회 본격미스터리대상 소설부문상, 2012년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으로 제7회 중앙공론문예상을 수상하였다. 주요 작품으로는 《라플라스의 마녀》, 《가면산장 살인사건》, 《몽환화》, 《위험한 비너스》 등이 있다. 또한 스노보드를 즐기는 겨울 스포츠 마니아로 이른바 ‘설산 시리즈’로 불리는 스키장과 겨울 스포츠를 소재로 한 연작을 발표했다. 본 작품인 《눈보라 체이스》는 《백은의 잭》, 《질풍론도》에 이은 설산 시리즈의 3번째 작품으로 시리즈 중 가장 재미있고 속도감 있는 경쾌한 미스터리물이다.
더보기
남긴 글 10
희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요즘 이 시대의 청소년들을 보면,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물론 사람이 심판할 자격을 가지고 있지는 않겠지만, 나의 사랑하는 사람이 그런 일을 피해자가 된다면 어찌 그런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있을까?
더보기
카알 벨루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칼날은 방황하고 있다! 범죄자에 대한 심판의 칼날은 방황하고 있다. “어떤 이유가 있어도 복수를 위해 살인을 해선 안된다는 형식적인 논리만으로 행동하고 싶지 않아요.”(p.332) 딸을 성폭행하고 살인까지 이끌게 한 가이지에 대해 ‘그 녀석은 행실이 나쁜 떼쟁이에 불과’(p.493)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법은 결국 방황하는 칼날이 되고야 만다. 아버지 나가미네의 심판의 칼날도 방황하는 칼날이 되고 말았다. 히가시노 게이꼬가 자신의 작품들에서 주목하는 것은 ‘피해자의 시점이 빠져있다’(p.541)는 것! 히가시노 게이고의 필력은 대단하다. 영화 안 보길 잘 했다는. #히가시노게이고 #방황하는칼날
더보기
Luc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그는 문득 생각했다. 만약 에마가 남자였다면 이렇게 끔찍한 꼴을 당하진 않았을 텐데. 그러나 문제는 그것이 아니다. 여자아이를 가진 부모가 불안한 마음으로 매일을 보내야 하는 세상이 이상한 것이다. 자신에게 죄를 심판할 권리가 없다는 것은 그도 잘 알고 있다. 그것은 법원의 일이다. 그런데 법원은 범죄자를 제대로 심판하는가? 아니다. 법원은 그렇게 하지 않는다. 신문과 텔레비전을 통해 재판이 어떻게 이루어지고 어떤 사건에 어떤 판결이 내려졌는지 그도 조금은 알고 있다. 그것을 보면 법원은 범죄자에게 정당한 심판을 내리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오히려 법원은 범죄자를 구해준다. 죄를 저지른 사람에게 갱생할 기회를 주고, 증오하는 사람들의 시선에서 범죄자를 숨겨준다. 그것을 형벌이라고 할 수 있을까? 더구나 그 기간은 어처구니가 없을 정도로 짧다. 한 사람의 인생을 빼앗았음에도 불구하고 범죄자는 인생을 빼앗기지 않는다. 더구나 아쓰야와 마찬가지로 가이지도 미성년자이리라.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