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사랑 후에 오는 것들
츠지 히토나리 지음
소담출판사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사랑할 때
외로울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감동
#사랑
#서간소설
#연애
256쪽 | 2005-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홍이와 준고, 한국과 일본 두 젊은 남녀의 사랑 이야기로, 처럼 츠지 히토나리는 남자의 시선으로, 공지영은 여자의 시선으로 내면과 상황을 이야기한다. 두 권의 소설을 읽고 난 후에야 비로소 하나의 사랑이 완성된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형식이다.
더보기
저자 정보
츠지 히토나리
1959년 도쿄에서 태어나 세이조 대학을 중퇴하였다. 에쿠니 가오리와 함께한 『냉정과 열정 사이 Blu』, 『우안 1·2』 외에 한국 작가 공지영과도 『사랑 후에 오는 것들』을 함께 썼다. 그 외 장편소설 『안녕, 언젠가』, 『태양을 기다리며』, 에세이집 『언젠가 함께 파리에 가자』, 단편집 『아카시아』 등으로 한국 독자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왔다. 1989년 『피아니시모』로 제13회 스바루 문학상을 수상하면서 작가로 등단하였고, 1997년 『해협의 빛』으로 아쿠타가와 상, 1999년 『백불(白佛)』로 페미나상을 각각 수상했다. 록밴드 에코즈(ECHOES)의 보컬이자 영화감독으로도 활발히 활동 중인 그는 영화 [천 년 여인(千年旅人)], [부처], [필라멘트]에서 감독 및 각본과 음악을 담당하며 큰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화감독으로서는 ‘츠지 진세이’라는 이름을 쓴다.
더보기
남긴 글 8
Su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8달 전
달리는 여자와 말 없이 정지한 남자. 사과를 요구하는 한국과 침묵하는 일본. 남은 건 그뿐이다 같은 이야기를 다른 관점에서 볼 수 있어 신선했지만 이미 스토리를 알아버린 상황이라 읽어도 그만 안 읽어도 그만 사랑 후엔 추억이 남지만 일제강점 후엔 뭐가 남았는데? 준고는 달리기 시작했지만 일본은? 애석할뿐
더보기
용혜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여주인공 최홍이 어학연수를 위해 일본 도쿄로 가게되고 한 공원 안 호숫가에서 남자주인공인 준고를 만나게 된다. . 준고의 부모님은 이혼을 하셨고 경제적 능력이 부족한 아버지와 살고있어 생활비와 학비를 충당하는 처지였고 그에 비해 출판사를 경영하는 부족함이 없는 홍이와 의견이 충돌되고 점점 지쳐 헤어지고 만다. . 그 후 7년 뒤, 서울에서 두 사람이 다시 우연히 만나는 이야기가 쓰여진 책이다. -- 일본의 작가 츠지 히토나리작가님과 우리나라 소설가 공지영작가님 함께쓰신 합작품이다. . 솔직히 이 책의 내용은 그냥 뻔한 연애소설이다. 하지만 다른 소설에 비해 잔잔해서 책장을 막 넘기기에 굉장히 좋았다. . 뻔한 연애소설이 아닌 7년 후 다시 만나 멋있게 각자의 길을 갔어도 좋았겠다라는 아쉬움을 남긴 책이다. -- "타인의 마음을 이해하려면 그 사람과 같은 입장에 서 보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람이란 상대방을 이해하는 것 같으면서도 실은 전혀 그렇지 못한 경우가 많죠. 상대방의 마음을 제멋대로 거짓으로 꾸미는 게 보통이에요. 이해하기 위해서는, 오해를 풀기 위해서는 긴 시간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더보기
DrugKidz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사랑한후에 오는것들 .. 정말 말 그대로 제목과 글이 일치하는 소설이였다 . 소설속 두 남녀의 관계는 국적의 차이를 거론하고 있지만 미묘한 차이점을 제외하면 현대사회의 연애관계를 담아내고 있는듯했다 . 마지막 극적인 상황은 소설의 매듭을 잘 지었고 중간중간에 과거로 회상 하는 장면들은 주인공의 마음을 현재로 이르기까지 애절하게 끌어내었다 . 가슴속 깊이 울리는 무엇인가가 있으며 젊은 두 남녀의 관계는 아름답다고 밖에 할수 없겠다 . 한국과 일본의 우호관계를 기념하여 냈다는 소설이라던데 그걸위해 만들었다기 보단 이 책이 있기에 일본이란 나라에 대한 찝찝한 감정을 점차 수그러트릴수 있을거란 생각이 든다 . 한국에 돌아가서 공지영이 쓴 사랑 후에 오는것들을 읽을 예정이며 , 이 책을 읽고 난뒤의 가슴 모를 찡함은 사람이기에 느낄수있는 따듯함이라 생각한다 .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