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무소유
법정 지음
범우사
 펴냄
8,000 원
8,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깨달음
#법정
159쪽 | 1999-08-05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76년 첫 출간된 이 책은 그동안 80쇄 80만부를 돌파하며 낙양의 지가를 올린 스테디셀러. 문고판 수필집으로는 드물게 대학의 교재로 사용되기도 했고 선물용으로 가장 인기를 끈 책이기도 했다. 책을 읽고 스님에게 감사의 글을 띄운 뒤 출가(出家)한 사람도 있었다.<BR> <BR> 이 책은 35편의 맑은 글을 담고 있다. 길지 않지만, 숲에서 만나는 시원한 바람 같고 차가운 샘물 같은 글들이다. 욕심이나 집착을 버리고 홀가분하게 살라는 잔잔한 권유가 마음을 파고든다.
더보기
목차

1. 복원 불국사
2. 나의 취미는
3. 비독서지절
4. 가을은
5. 무소유
6. 너무 일찍 나왔군
7. 오해
8. 설해목
9. 아파트와 도서관
10. 종점에서 조명을
11. 흙과 평면 공간
12. 탁상 시계 이야기
13. 동서의 시력
14. 회심기
15. 조조할인
16. 나그네 길에서
17. 그 여름에 읽은 책
18. 잊을 수 없는 사람
19. 미리 쓰는 유서
20. 인형과 인간
21. 녹은 그 쇠를 먹는다
22. 영원한 산
23. 침묵의 의미
24. 순수한 모순
25. 영혼의 모음
26. 신시 서울
27. 본래무일물
28. 아직도 우리에겐
29. 상면
30. 살아남은 자
31. 아름다움
32. 진리는 하나인데
33. 소음기행
34. 나의 애송시
35. 불교의 평화관

더보기
저자 정보
법정
속명 박재철. 1932년 전라남도 해남에서 태어났다. 전남대학교 상과대학 3년을 수료하고, 1956년 당대의 고승 효봉을 은사로 출가하여 같은 해 사미계를 받고 1959년에 비구계를 받았다. 치열한 수행을 거쳐 교단 안팎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던 중 1975년부터 송광사 뒷산에 불일암을 짓고 홀로 살기 시작했다. 1976년 출간한 수필집 『무소유』가 입소문을 타면서 스테디셀러로 자리 잡았고 이후 펴낸 책들 대부분이 베스트셀러에 오르면서 수필가로서 명성이 널리 퍼졌다. 2010년 3월 11일, 길상사에서 78세를 일기로 입적했다. 대표작으로는 《무소유》, 《오두막 편지》, 《물소리 바람소리》, 《홀로 사는 즐거움》, 《살아 있는 것은 다 행복하라》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9
더블헤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달 전
무소유 #법정 1976 ⠀⠀⠀⠀⠀⠀⠀ ⠀⠀⠀⠀⠀⠀⠀ 지나간 성인들의 가르침은 하나같이 간단하고 명료했다. 들으면 누구나 다 알아들을 수 있는 내용이었다. 그런데 학자라는 사람들이 튀어나와 불필요한 접속사와 수식어로써 말의 갈래를 쪼개고 나누어 명료한 진리를 어렵게 만들어 놓았다. p90 며칠 전 #법정스님숨결 을 읽고 스님의 매력에 푹 빠져 스님의 유명한 저서인 무소유를 구매하려고 했으나 이런! 이미 절판된 책이었다. 무소유의 스님답게 입적하시면서 본인의 책을 더 이상 출판하지 말라고 하신 이유에서였다. 아직 깨달음이 부족한 나라는 중생은 그런 마음에 더욱 더 그 책을 소유하고 싶어 결국 새 책으로 구해내고만다ㅋ #법정스님 은 1932년 생, 이 무소유를 쓰신 시기는 69-73년 정도이니 스님이 마흔살 전후에 쓰신 책이다. 내 또래에 쓰신 스님의 책에 이런 울림이 있을 수 있다니.. 법정스님이 전하고자 하신 여러 이야기 중 무소유에 대한 이야기도 좋지만 (책 등을 통해) 깨달음을 얻었어도 그 것을 실천하지 않는다면 무의미하다는 말씀이 크게 다가왔다. 책 두권을 꼭 골라야만 한다면 #화엄경 과 함께 #생택쥐페리 의 #어린왕자 를 선택할 정도로 어린왕자를 좋아하셨던 스님은 여행(행각)을 이렇게 비유하기도 하신다. 구름을 사랑하던 헤세를, 별을 기리던 생 택쥐페리를, 비로소 가슴으로 이해할 수 있다. 이렇게 낭만적이기도 했던 법정스님. 오늘은 아침에 일어나 계획도 없이 갑자기 스님이 만들고 머무셨던 #길상사 에도 가봤다. 스님의 발자취를 좇으며 책과 함께 찍은 사진도 함께 남겨본다. #북스타그램 #책 #독서 #bookstargram #bookreview #book
더보기
박동길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이 책이 아무리 무소유를 말해도 이 책만큼은 소유하고 싶다.                                                                             -김수환 추기경
더보기
파쿠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세상을 살아감에 있어, 어떠한 기준과 중심이 없이 살아가고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책을 읽고 나니 좀 더 격렬히 생각하면서 살아가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