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족의 초상
오사 게렌발 지음
우리나비
 펴냄
16,000 원
14,4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12쪽 | 2015-02-1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마치 한 편의 연극과 같은 구조를 띠고 있다. 각 인물들의 모놀로그가 5막 1장의 에피소드로 신랄하게 그려진다. 일련의 사건들 이후 10여 년이 흐르면서 장면 장면은 드라마 같은 전개와 더불어 다섯 배우들의 심정적 토로로 이어진다. <BR> <BR> 부모인 라이프와 건, 두 자매 마리와 스티나, 그리고 이들에게 결정적 영향을 미치는 라그나르, 이 5인의 인물들이 각자의 삶에 대해 사건의 전말과 초래된 결과를 긴 독백과 대화체, 과거 회상 등으로 폭로하면서 ‘그 시기’ 이후 겪은 각자의 욕구불만, 고통, 정신적 외상을 표현하고 있다. 각 인물들에 대해 개개인의 감정을 면밀하게 연구하고 심리를 파헤치고 분석하는 과정을 통해 오사 게렌발은 한 가족 구성원들 사이의 의사소통 불능과 좀처럼 치유되지 않는 상처들을 날것 그대로 보여준다. <BR> <BR> 이 책은 이기주의, 두려움, 비겁함, 모순, 모두를 향한 책임감을 말해주고 있다. 처음부터 끝까지 놀라움을 금치 못하게 하는 사연들이 그야말로 드라마틱하다.
더보기
저자 정보
오사 게렌발
1973년에 태어났다. 오사 게렌발은 스웨덴에서 매우 잘 알려진 인물로, 스웨덴 여성 만화 작가 붐을 일으킨 개척가들 중 한 사람이다. 『가족의 초상』은 그녀의 두 번째 작품으로, 뛰어난 이야기솜씨가 돋보이는 서술 구조를 띠는 가운데 인간관계의 중심에서 심리적 메커니즘을 연출하고 있다. 오사 게렌발은 스톡홀름의 콘스팍 디자인 대학교에서 미술을 전공하고 2002년 졸업했다. 오사의 첫 번째 그래픽 노블인 『7층』은 그녀의 졸업 작품이자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소설이다. 『7층』은 여성에 대한 남성 폭력의 위험성을 고발하는 만화로 여러 나라에서 주목받고 있으며, 특히 프랑스에서는 국제앰네스티 후기가 함께 실려 출간되기도 했다.
더보기
남긴 글 1
다양이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데이트폭력, 가스라이팅을 그려낸 <7층>으로 유명한 스웨덴 만화 작가 오사 게렌발의 두번째 작품 <가족의 초상>. <7층>을 인상 깊게 본 후 시립도서관에 오사 게렌발의 모든 그래픽 노블 도서를 비치해주십사 신청을 했고, 도서관에서 문자를 받고 빌려보았다. <가족의 초상>에 등장하는 가족은 따뜻한 평범함, 다정한 전형성과는 거리가 먼 ‘해체된 가족’이다. 가정에서만 본성을 드러내는 구성원들의 일면들을 파헤쳐 가족들에게 겪었을 법한 상처와 에피소드로 공감을 유도하고 있다. 어머니와 아버지는 이혼 후 각각 재혼을 해서 새 가정을 꾸렸고, 첫째 딸 마리는 어렸을 때 자신을 성추행한 남자와 결혼한 엄마를 미워하고 둘은 여전히 사이가 좋지 않다. 마리는 아버지와도 사이가 좋다고 할 수 없는데, 그녀는 아버지가 대화에 소극적으로 굴며 자신을 무시했다고 생각하고 아버지는 그녀가 예민하다고 생각한다. 세 구성원의 완충제가 되는 사람이 바로 둘째 딸 스티나. 스티나는 가족 모두와 따로 연락을 하지만, 약혼자의 가족에 비해 화목하지 않은 자신의 가족을 내심 부끄러워하고 있다. 주 캐릭터가 되는 인물은 첫째 딸 ‘마리’다. 반항적인 사춘기와 확고한 자기주장이 특징인 마리는, 낙관적인 스티나에 비해 다소 ‘비관적인 사람’으로 가족 구성원 모두에게 낙인찍혀 있다. 그녀는 실제로 신경발작을 앓고 있고, 남자친구들에게 상처를 받은 경험 더불어 엄마의 현재 남편에게서 성추행을 당한 경험을 가지고 있지만 가족들은 모두 그녀를 ‘세상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사람’으로만 인지할뿐이다. 만약 마리가 가족에게서 ‘진짜 도움’을 받았다면 그녀는 성인이 된 지금 어떻게 달라졌을까. ‘그 아저씨가 내 가슴을 만졌다’고 마리가 말했을 때 엄마가 마리의 말을 듣고 남자를 집에서 쫓아냈다면 혹은 아빠가 마리의 말을 무시하지 않고 그녀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줬다면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스티나가 마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도와주면서도, 그녀를 답답해하고 우리 가족은 왜 이럴까 낙담하는 모습들이 이해가 갔다. 하지만 가장 나의 모습으로 다가온 캐릭터는 역시 마리였다. 이 책을 읽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럴 것이다. 특히, 마리와 스티나가 그들의 유년시절을 전혀 다르게 기억하고 있다는 부분이 인상 깊었다. 마리는 그들의 가족이 어릴 때부터 끔찍했다고 기억하지만, 스티나는 다른 가족과 별반 다를 것 없는 평범한 가족이었다고 기억한다. 둘의 말은 어쩌면 모두 맞을지도 모른다. 관점의 차이뿐만 아니라 상처의 차이에서 비롯된 것일테지. 오사 개렌발은 이 작품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후기에서 밝힌다. 10년 전에 쓴 작품이기도 하고, 마리를 너무 부당하고 심하게 그린 것 같다는 이유에서다. 그녀는 최근작 <그들의 등 뒤에서는 좋은 향기가 난다>의 캐릭터 제니를 통해 마리에게 보상을 해줬고, 그 책이 <가족의 초상>을 뒷받침하는 책이 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래도 그녀 스스로 이 책은 최악이라고 말하는 문구가 너무 웃겼다. <7층>보다는 확실히 인상이 덜하긴 했어도 꽤 흥미로운 작품이라고 여기며 완독했기 때문이다. 어쨌든 작가 후기대로 <그들의 등 뒤에서는...>를 이어서 읽어봐야겠다. #가족 #오사게렌발 #성장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