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채링크로스 84번지

헬렌 한프 지음 | 궁리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5명

8,000원 10% 8,000원
155 | 2004.1.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겨울이면 난방도 되지 않는 텅빈 집에서 신문에 낼 기고문이나 방송 대본을 쓰며 하루하루 살아가는 헬렌. 가난한 작가인 그녀의 유일한 즐거움은 책을 읽는 것이다. 그녀는 1949년 어느날 런던 채링크로스가에 있는 한 헌책방에 책을 구하기 위해 편지를 보낸다. 이 책은 이후 20년에 걸쳐 헬렌과 헌책방 직원 프랭크가 주고받은 편지를 모아 엮은 것이다.<BR> <BR> 20년간 편지와 '사랑의 소포'를 주고받았지만, 끝내 한번도 만나지 못한 헬렌과 프랭크의 이야기는, 후에 앤소니 홉킨스와 앤 밴크로프트 주연의 영화로도 제작되었다. 또 무명작가였던 헬렌은 이 편지들 덕분에 이름을 날리게 되었다고.<BR> <BR> 현재 그 서점은 사라졌지만 기념동판이 남아, 책을 매개로 했던 소중한 만남을 기념한다. 책을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의 열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낭만적인 책.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