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자기만의 방

버지니아 울프 지음 | 펭귄클래식코리아(웅진) 펴냄

자기만의 방

가부장적 문화에 살고 있는 이들에게
자유의 문으로 가는 두 가지 열쇠 이야기

나의 별점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9명

10,000원 10% 9,000원

이럴 때 추천!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부장제 #여성의공간 #페미니즘
204 | 2010.12.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펭귄클래식' 99권. 20세기 모더니즘의 대표작가 버지니아 울프의 정치적 에세이로, 1928년 10월 버지니아 울프가 케임브리지 대학 뉴넘 칼리지와 거튼 칼리지에서 '여성과 픽션'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던 원고를 기초로 한다. 이 에세이는 페미니즘을 표방하고 있으며, 가부장제에 의해 지배되어 온 문학 전통 내에서 여성을 위한 공간 확보를 주창한다.<BR> <BR> 울프는 먼저 여성이 과연 윌리엄 셰익스피어와 같은 수준의 작품을 쓸 수 있는가를 탐구한다. 허구의 인물인 '세익스피어의 여동생' 주디스를 가정하여 셰익스피어와 같은 재능을 지닌 여성이 여성에게 닫힌 문 앞에서 동등한 기회를 박탈당하는 현실을 그린다. 또한 제인 오스틴, 브론테 자매 같은 여성 작가들을 탐구하면서 당대의 가장 유명한 지성들을 교묘히 언급하여 풍자한다. <BR> <BR> 옥스퍼드 대학과 케임브리지 대학을 혼합하여 명명한 '옥스브리지'라는 명칭은 울프가 처음 사용한 용어가 아님에도 <자기만의 방>을 통해 페미니즘 문학계의 가장 유명한 용어가 되었다. 이 에세이의 제목은 '여성이 소설을 쓰기 위해서는 돈과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는 울프의 생각에서 따온 것으로 예술을 위한 창조적이고 개인적인 지적 자유의 필요성을 역설하는 것이다.<BR> <BR> 함께 수록된 에세이 '여성의 전문직'은 '가정의 천사'로서의 존재 양식을 극복하고 강요된 여성성 속에 가두어진 자아를 해방하려는 노력을 통해 진정한 글쓰기가 가능했던 울프 자신의 경험을 생생히 들려줌으로써 여성의 글쓰기 문제를 다룬 <자기만의 방>의 연장선상에 있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1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