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한 권으로 끝내는 삼국지
나관중 지음
파주Books(파주북스)
 펴냄
13,000 원
11,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654쪽 | 2014-10-10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한 권으로 끝내는 삼국지>의 원제목은 <삼국지통속연의>로, 흔히 줄여서 <삼국지연의>라고도 하는데, <수호지>, <서유기>, <금병매>와 함께 중국 4대 기서로 꼽히며, 동양 최고의 역사소설로 그 문학적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br><br>진수의 역사서 <삼국지>에 서술된 위.촉.오 3국의 역사에서 취재한 것으로, 3국이 서로 정립하여 패권을 다투는 이야기는 그 스케일이 웅장할 뿐만 아니라 인간의 온갖 지혜와 힘이 총동원되어 치열한 공방전이 되풀이되는 만큼, 옛날부터 중국인들 사이에서 흥미 있는 이야기로 전해져 내려왔다. <br><br>이 입으로 전해져 내려온 이야기를 책으로 엮은 것이 원나라 때 그림을 붙여 간행한 <전상삼국지평화<인데, 일종의 강담용 대본 같은 것으로 그 문장이 조잡하고 유치했다. 나관중은 이 평화를 개작하고 수많은 역사적 사실을 곁들여 오늘날의 소설 <삼국지>를 탄생시켰던 것이다.<br><br>전체의 내용은 크게 전반과 후반으로 나누어지는데, 전반에서는 유비.관우.장비와 제갈량의 활약이 주가 되며, 특히 유비와 손권의 연합군이 조조의 대군을 화공으로 무찌르는 적벽대전에서 절정에 이른다. 후반에서는 유비 삼 형제가 연이어 죽은 후 제갈량의 독무대가 되고, 제갈량이 여섯 차례에 걸쳐 북벌에 오르다 병사하는 부분이 절정을 이룬다.
더보기
저자 정보
나관중
14세기 원말, 명초 뛰어난 통속문학가로 이름은 본(本, 일설에는 관貫), 호는 호해산인(湖海散人)이며, 관중은 자(字)이다. 출생지에 관해서는 샨시성(山西省) 타이위엔(太原) 출신이라는 것을 비롯해 여러 가지 설이 있지만, 그의 생애에 대해서는 거의 알려진 바 없다. 그래서 나관중은 소설가 한 사람이 아니라 소설가와 극작가 두 사람일지도 모른다는 말까지 있다. 다만 그의 호인 '호해산인'이 당대 여러 지역을 방랑하며 지내는 문사를 뜻하는 점으로 미루어 떠돌이 문인집단의 일원이었을 것이라는 추측을 가능케 한다. 대표작은 진수(陳壽)의 <삼국지>를 바탕으로 민간의 삼국 설화와 원대(元代)의 삼국희(三國戱) 등 여기저기 흩어져 있는 삼국에 관한 이야기를 한꺼번에 엮어펴낸 <삼국지통속연의(三國志通俗演義)>가 있다. 그밖에 나관중이 지었다고 전해지는 소설로는 <수당양조지전(隋唐兩朝之傳)>,<잔당오대지전(殘唐五代之傳)>,<평요전(平妖傳)>,<수호전(水滸傳)>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