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책여행책 (휴가없이 떠나는 어느 완벽한 세계일주에 관하여)
박준 지음
엘도라도
 펴냄
15,000 원
15,0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떠나고 싶을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352쪽 | 2010-10-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책으로 여행을 떠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저자는 배낭을 메고 일상을 떠나는 여행이 아닌, 책과 지난 여행의 추억 속으로 떠나는 것으로도 다른 세상을 만나고 세계와 좀더 가까워질 수 있다고 말한다. 책 속에 난 길을 따라 여행하는 법을 알려주면서, 여행은 곧 책을 읽는 일임을 보여준다.<BR> <BR> 그는 낯선 길을 걸으며 다른 세상을 만나듯, 책으로 사색하고 꿈꾸며 다른 삶을 만났다. 책 속의 시공간으로 빠져 들어가 ‘그곳’을 거닐며, 책 속의 등장인물과 대화하고, 꿈속을 유영하듯 책과 현실을 오가며 ‘책여행’을 했다. 도대체 불가능할 것 같은 온갖 여정이 가능했다. 때론 지난 여행의 추억 속으로도 떠났고 그 여정의 기록은 ‘여행책’이 되었다. 그에게 책과 여행은 다른 세상을 만나고, 다른 삶을 인정하며 ‘내가 되고 싶은 존재’에 근접해가는 방법이다.
더보기
목차

떠나고 싶을 때, 나는 읽는다_프롤로그

# 책여행
세상 모든 괴짜들의 고향 Bookmark1 아웃사이더 예찬
몽상가의 여행법 Bookmark2 체 게바라의 모터사이클 다이어리
달콤 쌉싸름한 에스프레소가 그리울 때 Bookmark3 파리카페
나는 걸었다, 세계는 좋았다 Bookmark4 인도방랑
여행의 목적은 없다 Bookmark5 딸 그리고 함께 오르는 산
새로운 시간을 찾아서 Bookmark6 야간열차
보헤미안의 정거장, 샌프란시스코 Bookmark7 보헤미안의 샌프란시스코
가여운 외국인이 이제야 초원을 봤다는구려 Bookmark8 내일은 어느 초원에서 잘까
도시에서 마음이 헛헛할 때 Bookmark9 여행의 기술
은하수를 따라 별들의 벌판을 지나 Bookmark10 느긋하게 걸어라
청춘은 방황이니까 Bookmark11 청춘, 길
이 별에서 저 별로 지쳐 쓰러져갈 때까지 Bookmark12 길 위에서
1만 개의 골목, 1만 개의 만남 Bookmark13 페스의 집
모든 존재는 여행을 한다 Bookmark14 알래스카, 바람 같은 이야기
거침없이 원하는 대로 놀라운 인생을 Bookmark15 프리다 칼로
고요한 모험 Bookmark16 on the road


# 여행책
잘 입고, 잘 먹고, 달콤하게 연애하고 Landmark1 크레모나
외롭지 않아, 고독한 거지 Landmark2 헬싱키
할렘 산책 Landmark3 할렘
붉은 구름 사이에서 보낸 하룻밤 Landmark4 교토
잘 노는데다가 고고하기까지 Landmark5 아바나
고흐, 그 보통의 삶 속으로 Landmark6 아를
나에게는 꿈이 있어요 Landmark7 앙코르와트
노란전차를 타고 Landmark8 하코다테
사바이, 사누크, 사도아크 Landmark9 님만해민
일상을 예술가처럼 Landmark10 뒤셀도르프
사랑 후에는 무엇이 남을까 Landmark11 후지산
카오산로드에 가서 실망했다는 독자에게 Landmark12 카오산로드
‘여기에 산다’는 여행 Landmark13 야쿠시마

at home_에필로그

더보기
저자 정보
박준
1994년부터 전 세계를 여행하며 글을 쓰고 있다. 그는 지난 한 해 동안만 베를린과 파리, 런던 등지에서 수개월의 시간을 보냈다. 여권에 3백 개가 넘는 스탬프를 찍었지만 여전히 다른 세상이 궁금해 세계를 떠돌아다닌다. 그는 지난 한 해 동안만 베를린과 파리, 런던, 캐나다 앨버타 등지에서 수개월의 시간을 보냈다. 그의 여정에서 미술관은 빼놓을 수 없다. 전 세계 여러 나라의 미술관과 길 위에서 만난 수많은 예술작품은 그에게 세상을 어떻게 다르게 볼 수 있는지 가르쳐 주었다. 그는 마티스가 그린 「모로코 사람들」을 보고 아직 가보지 않은 모로코의 노란 멜론과 하얀 모스크를 그리워했고, 고흐의 「낡은 구두」를 통해 그림을 보는 기쁨을 알았다. 잠비아 리빙스톤 미술관의 그림들을 보며 피부색 다른 이방인의 이질감을 다독였고, 런던 테이트 모던 미술관에서 만난 잿빛 얼굴의 여인에게서 방랑자의 비애를 보았으며, 뭉크를 똑 닮은 그림을 통해 비극적인 인생과 마주했다. 그가 길 위를 떠돌며 만난 그림과 삶의 이야기들이 『여행자의 미술관』이 되었다. 지은 책으로는 <여행자의 미술관>, <떠나고 싶을 때 나는 읽는다(‘책여행책’의 개정판)>, <방콕여행자>, <뉴욕 뉴요커(‘네 멋대로 행복하라’의 개정판)>, <언제나 써바이 써바이> 등이 있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 대학원에서 영화를 공부한 그는 현재 여행과 영화에 관한 책인 <영화여행책>을 쓰고 있다. 틈틈이 ‘예술가를 위한 글쓰기 워크숍’을 진행한다.
더보기
남긴 글 4
해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0달 전
수많은 책을 읽었지만 'on the road' 를 읽었을때의 감정은 좀 달랐다 그책으로 카오산 로드를 알게되고 동경하게되고 그래서 박준 작가의 책은 신뢰하고 읽게된다
더보기
이화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여행을 쉽게 떠나는 작가가 부럽다. 분명 시간 돈 정보가 필요한데도. 책은 자가가 다녀간? 곳의 에피소드와 간단한 정보를 씌여있다. 쉽게 읽을 수 있어 좋았다. 일본의 한 식당에서 35천엔짜리 식사? 맘마미야! 16가지 요리로 작가는 돈이 아깝지 않게 잘 먹었다지만 난 과연 그럴수가 있을까? 간간이 사진이 첨부되었다면 더 좋았을 것을
더보기
손호경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책으로 여행다녀오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