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알렉스 (피에르 르메트르 장편소설)
피에르 르메트르 지음
다산책방
 펴냄
14,800 원
13,3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스릴러
#연쇄살인
#욕망
#충동
536쪽 | 2014-08-0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공쿠르 상과 유럽추리소설 대상, 페이퍼백 추리소설 대상, 코냑페스티벌 일등소설상, 미스터리문학 애호가상 등 전 유럽 문학상을 휩쓴 피에르 르메트르의 대표작. 형사반장 '카미유 베르호벤 3부작' 시리즈 중 <이렌>에 이은 두 번째 작품이다. <BR> <BR> 한 젊은 여성이 파리 한복판에서 괴한에게 납치된 후 알몸으로 허공의 새장에 갇히는 사건을 시작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 그녀의 과거 행적을 파헤치는 카미유 베르호벤의 수사와 끔찍한 연쇄살인이 영화의 교차편집처럼 번갈아 진행된다. "히치콕이 살아 있다면 영화화하고 싶어할 작품으로 완성시키는데 주력했다"고 밝힌 작가의 필력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이 작품에서 주목할 또다른 점은 바로 여주인공 '알렉스'이다. <BR> <BR> 나탈리, 레아, 줄리아… 갈색머리, 금발, 빨강머리… 많은 이름과 정체성을 지닌 그녀. 한번 보면 절대 잊을 수 없는 아름다움을 지닌 그녀는 소설의 초반부에는 희생자로 등장하다가, 곧이어 모습을 바꾼다. 그녀가 지나는 곳마다 우연인지 필연인지 알 수 없는 끔찍한 살인사건들이 일어나고, 수사팀은 그녀의 행적을 좇으며 어두운 사건의 심연에 끌려들어간다.<BR> <BR> 피에르 르메트르의 소설은 단순히 스릴러 특유의 잔인함과 폭력성을 넘어서서, 주인공의 비극적인 과거로부터 비롯된 극도의 강박관념, 새롭게 태어나고자 하는 슬픈 욕망과 소망, 자기 파괴의 충동 등 극중 인물의 내면적 상흔을 낱낱이 파헤친다. 이런 심적 그림자들은 단순히 장르문학의 자극적인 소재로 그치는 게 아니라, 읽는 이로 하여금 우리가 실존적으로 안고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이면을 탐사하게 한다.
더보기
목차

1부
2부
3부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피에르 르메트르
1951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1977년 커뮤니케이션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를 설립하고 2000년대 중반까지 지역 공무원과 도서관 사서들을 대상으로 문학 세미나 강좌를 열다가 55세의 나이로 뒤늦게 소설을 썼다. 22개 출판사에서 출간을 거부당했던 첫 작품 『이렌』으로 2006년 코냑 페스티벌 소설상을 받은 데 이어 후속작 『웨딩드레스』, 『실업자』로 2009년 상당크르 추리 문학상, 2010년 르 푸앵 유럽 추리 문학상, 2010년 유럽 추리 소설 대상을 받는 등 등단 후 발표한 모든 작품이 문학상을 수상하는 이변을 연출하며 명실공히 추리 소설의 <장인>으로 떠올랐다. 그리고 2013년 『오르부아르』로 프랑스 최고 문학상이자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공쿠르상을 수상하며 대중성뿐 아니라 문학성도 갖춘 작가로 인정받았다. 『오르부아르』는 제1차 세계 대전 종전 직후의 프랑스를 배경으로 전쟁에 상처 입은 두 젊은이가 부조리하고 비열한 사회와 부패한 기성세대를 상대로 벌이는 기상천외한 대사기극을 그린 장편소설로 아이러니와 풍자, 액션과 서스펜스가 어우러진 걸작이다. 프랑스에서만 1백만 부 이상 판매고를 올렸고 최근 10년 사이 가장 인기 있는 공쿠르상 수상작으로 꼽히며 『르 푸앵』지, 『렉스프레스』지, 『리브르 엡도』지 등에서 2013년 <최고의 프랑스 소설>로 선정됐다. 전 세계 26개국으로 판권이 수출되고 그래픽 노블로 제작되었으며 유명 배우이자 2014년 39회 세자르 영화제 각본상을 수상한 알베르 뒤퐁텔의 각색으로 영화화를 앞두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J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가장 절실한 미덕은 진실이 아닌 정의.
더보기
안요나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지금 우리한테 가장 절실한 미덕은 진실이 아니라 바로 정의일거라는 생각이 드는데요. 그렇지 않은가요?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