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몰타의 매

대실 해밋 지음 | 열린책들 펴냄

나의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명

7,800원 10% 7,800원
304 | 2007.8.1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하드보일드 탐정 소설의 창시자이자 최고봉'으로 꼽히는 미국 작가 대실 해밋의 대표작. 발표 당시인 1930년, 대공황의 충격 속에서도 상업적으로도 큰 성공을 거두었다. 뿐만 아니라 10년 사이에 세 번이나 영화로 만들어졌을 만큼 대중적 인기를 끌었다.<BR> <BR> 샘(새뮤얼) 스페이드의 탐정 사무실에 어느 날 동생을 찾아 달라며 원덜리라는 한 여자가 찾아온다. 사라진 동생이 남긴 마지막 주소를 찾갔더니 동생은 없고, 동생이 따라나섰다는 서스비란 남자만 있더라는 것. 그날 밤 서스비를 미행하던 스페이드의 동료 아처가 살해되고, 원덜리가 묵은 호텔에 들어서던 서스비마저 살해된다.<BR> <BR> 원덜리의 본명은 브리지드 오쇼네시. 애초부터 동생이란 존재하지도 않았다. 샘의 사무실로 또 다른 인물 조엘 카이로가 찾아와, 조그마한 새의 조각상을 찾아달라며 돈을 내미는가 싶더니 권총으로 위협한다. 이어 의문의 남자가 카이로와 스페이드를 쫓고, G.라는 애칭을 사용하는 거트먼이 사건에 개입하기 시작한다.<BR> <BR> 1928년 10월의 어느 엿새 동안 전개되는 이야기이다. 짧은 시간을 배경으로 하다 보니 시종일관 긴박하다. 또한 거의 완벽하다고 할 만큼 감정 표현을 배제한 문장들로 이루어져 있다. 인물의 내적인 생각과 감정을 설명하기보다 겉으로 드러나는 것만을 묘사하는 것.<BR> <BR> 1920년대 미국에서는 세상과 정서적 유대를 잃은 인물이 오직 자신의 본능에 의지해서 가치를 탐색하는 이른바 '하드보일드 소설'들이 태어났다. 그 가운데서도 해밋의 작품은 '범인이 누구인지'를 찾는 이상의, 철학적이고 실존적인 문제를 깊이 끌어안고 있고 그것은 한 시대의 초상으로도 읽힐 만한 입체감과 설득력을 지닌다. 그렇기 때문에 그에 대한 평가는 탐정 소설의 장르를 뛰어넘는 영역에서 이루어져 왔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0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