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김약국의 딸들 - 재판8쇄
박경리 지음
나남출판
 펴냄
9,800 원
9,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87쪽 | 2003-09-0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토지>의 작가 박경리의 장편소설. 1860년에서 1920년까지를 배경으로 남해안의 작은 도시 통영에서 한약방을 운영하는 김성수와 그의 아내 한실댁 그리고 다섯 딸의 운명을 다룬 작품이다. 불륜을 의심받는 여인의 자결로 시작되어 김약국이 임종하기까지를 그림으로써, 한말에서 일제강점기에 이르기까지 지방의 유복한 한 가정이 욕망과 운명의 얽힘에 의해 몰락해가는 과정을 탁월하게 형상화해 냈다.
더보기
목차

제1장
통영
비명
자유민
운명
도깨비집
혼례
사슴사냥
오던 길을
꽃상여
핏줄

제2장
뱃놈이 왔고나
파초
명장
정사
애인
혼처
바람이 세게 불었다
어장막

제3장
불구자
하얀 손
비밀
풍신대접
요조숙녀
취중
낙성식
출범
나라 없는 백성
실종
형제

제4장
영아살해사건
서울서 온 사람들
결별
절망
오욕의 밑바닥에서
떠나는 사람들
거절
모성
까마우야 까마우야
흐트낌

제5장
지옥
나타난 한돌이
점괘
가장례식
소문
보고 싶었다
꾀어낸 사내
미친놈
번개치는 밤의 흉사
타인들

제6장
신비스런 사내
광녀
감이 소담스럽게
선고
늙은 짐승
탈출
침몰
낭만의 잉여상태
장례 이후
출발

더보기
저자 정보
박경리
본명은 금이(今伊).1926년 경남 통영에서 출생하였다. 1955년 김동리의 추천으로 단편 <계산> 등이 <현대문학>에 실리면서 등단했다. 이후 1959년 <표류도>, 1962년 <김약국의 딸들>, 1964년 <파시>, <시장과 전장> 등의 장편을 발표했다. <토지>는 1969년부터 <현대문학>에 연재를 시작하여 1972년 9월까지 1부를 집필했다. <토지> 2부는 같은 해 10월부터 1975년 10월까지 <문학사상>에 3부는 1978년부터 <주부생활>에 4부는 1983년부터 <정경문화>와 <월간경향>에 각각 연재했다.마지막 5부는 1992년부터 <문화일보>에 연재하기 시작하여 1994년 8월 15일 마침내 대하소설 <토지>의 전작이 완결되었다. 25년에 걸쳐 원고지 4만 장 분량으로 탈고된 것이다. 한말로부터 식민지 시대를 꿰뚫으며 민족사의 변전을 그리고 있는 대하소설 <토지>는 탈고 전에 이미 한국문학의 걸작으로 자리잡았고 박경리는 한국문학사에 가장 뚜렷한 족적을 남긴 거봉으로 우뚝 섰다. 이 소설은 여러 언어로 번역되어 호평을 받았으며, 1979년과 1984년에 각각 한국방송공사에서, 2004년에 SBS에서 드라마로 제작되었다. 그녀가 1980년부터 1994년 8월 15일까지 원주시 옛집에서 <토지>를 지은 일을 기념하기 위해 강원도 원주시 단구동에 토지문학공원이 조성되었고,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매지리에 있는 토지 문화관에서 집필생활을 하였다. 2007년 7월말 폐암이 발견됐으나 고령을 이유로 치료를 거부하였다. 하지만 병세가 악화되어, 2008년 4월 4일 뇌졸중 증세까지 나타나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하였다. 입원 후 의식불명 상태에 빠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다, 2008년 5월 5일 오후 2시 45분 경 숨을 거뒀다. 정부는 박경리의 사망 직후, 금관문화훈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하였다. 제3회 신인문학상 1965 제2회 한국여류문학상 월탄문학상 1992 보관문화훈장 1994 올해의 여성상 1994 유네스코 서울협회 선정 올해의 인물 1996 제6회 호암상 1996 칠레정부 선정 가브리엘라 미스트랄 기념메달 1997 제3회 용재석좌교수상 1955 평화신문 서울신문 기자 1995 96년 문학의해 조직위원회 위원 1996. 02 한국일보 칼럼 '생명의 아픔' 연재 1996. 05 토지문화재단 창립 이사장 1996. 11 제1회 한중청년학술상위원회 위원 1997. 04 호암재단 이사 1999. 04 대통령자문 새천년준비위원회 위원
더보기
남긴 글 1
William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정말이지 재미있어 이루 말할수 없는 소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