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프랑켄슈타인
M.셀리 지음
열린책들
 펴냄
9,800 원
8,8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20쪽 | 2011-01-3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열린책들 세계문학' 160권. 최초의 공상 과학 소설이자 메리 W. 셸리의 대표작이다. 셸리는 시인 바이런 경의 '괴담을 써보자'는 제안으로 이 작품을 쓰기 시작했는데, 잠을 이루지 못한 어느 밤 꿈결 같은 몽상에서 깨어난 뒤 '내가 무섭다면 다른 사람에게도 무서울 것'이라는 생각에서 독자들을 오싹하게 만들고자 글을 써 나갔다.<BR> <BR> 1831년판 서문에서 셸리는 "포괄적이면서 또 당당하게, 인간적인 열정을 그려 내고" 싶었다고 썼다. 그리스의 비극 서사시 <일리아스>와 셰익스피어의 <템페스트>, <한여름 밤의 꿈>, 그리고 무엇보다 밀턴의 <실낙원>처럼 인간 본성의 기본 원칙에 대한 진실을 그대로 담아내는 한편, 인간의 섬세하고 다양한 감정의 결합들을 이뤄내도록 셸리는 이 소설을 완성했다.<BR> <BR> 연금술과 자연 과학을 공부한 빅터 프랑켄슈타인은은 연구에 전념해 새로운 생명체를 만들어 낸다. 키 2미터 40센티미터에, 납골소에서 구해 온 뼈로 팔다리를 비례가 맞도록 구성했고, 아름다운 외모의 특징들을 골라 짜 맞추었다. 검은 머리칼은 윤기를 내며 흘러 내렸고 이는 진주처럼 희었다. <BR> <BR> 그러나 이런 화려함은 그 축축한 눈, 그것이 들어앉은 희끄무레한 눈구멍과 거의 비슷한 색깔의 두 눈, 쭈글쭈글한 피부, 새까만 입술과 대조를 이루어 더욱 섬뜩하기만 했다. 어느 날 동생 윌리엄이 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을 때 빅터는 살인자가 자신이 만들어 낸 바로 그 괴물임을 직감하는데…
더보기
목차

1831년판 서문
1818년판 서문

1부
2부
3부

역자 해설_현대의 프로메테우스

더보기
저자 정보
M.셀리
<프랑켄슈타인>
더보기
남긴 글 1
박진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2015.5.15 9/40 정말 재미있다. 읽기 시작한 뒤 아이패드를 손에서 뗄 수가 없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