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가끔은 힘들고 외로운 사람들에게
엄마 품처럼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30년간 정신과 의사로 일하고 15년간 파킨슨병을 앓으며 비로소 깨달은 인생의 지혜 42)
김혜남 지음
갤리온
 펴냄
14,000 원
12,6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불안할 때
외로울 때
힘들 때
무기력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가르침
#깨달음
#상처
#위로
#인생책
288쪽 | 2015-03-2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베스트셀러 작가 김혜남이 7년 만에 최신작을 펴냈다. 이 책에는 그녀가 30년간 정신과 의사로 일하고 15년간 파킨슨병을 앓으며 깨달은 삶의 비밀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BR> <BR> 저자는 2001년 마흔세 살의 나이에 파킨슨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두 아이의 엄마이자 정신과 의사로 할 일이 많은 나이였다. 게다가 꿈을 펼쳐 보겠다고 개인 병원을 시작한 지 1년이 채 되지 않은 시점이었다. 너무 억울하고 세상이 원망스러워 아무것도 못한 채 침대에만 누워 있었다. 그렇게 한 달이 지난 어느 날, 그녀는 문득 '병이 초기 단계라 아직 할 수 있는 일이 많은데 왜 이러고 있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BR> <BR> 그래서 일어나 하루를 살았고, 그 다음 날을 살았다. 그렇게 15년을 살면서 그녀는 환자를 진료하고, 아이를 키우고, 다섯 권의 책을 쓰고, 강의를 했다. 물론 몸 상태는 지속적으로 나빠져서 작년에는 병원도 접고 건강관리에만 전념하고 있지만, 그녀는 아픈 와중에도 하고 싶은 일을 꿈꾸고, 할 수 있는 일들을 즐기며 재미있게 살고 있다. 그래서 그녀는 과거의 자신처럼 인생을 숙제처럼 살며 스스로를 닦달하는 사람들에게 말한다. <BR> <BR> "지금까지 살면서 한 가지 후회하는 게 있다면 스스로를 닦달하며 인생을 숙제처럼 사느라 정작 누려야 할 삶의 즐거움들을 놓쳐 버렸다는 점이다. 하지만 이제는 그러지 않으려고 한다. 15년간 파킨슨병을 앓으면서 지금 이 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깨달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행히 나는 하고 싶은 게 아직도 참 많다. 지금 이 순간에도 꿈꾸기를 멈추지 않아서인지 사는 게 재미있다."<BR> <BR> 뿐만 아니라 '완벽한 때는 결코 오지 않는 법이다', '제발 모든 것을 상처라고 말하지 마라', '때론 버티는 것이 답이다', '내 말에 귀 기울여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그 행운에 대하여', '소수의 성공자와 다수의 실패자 사이에서 산다는 것',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나를 지키는 법', 등 하루하루 잘 버텨 내고 있지만 가끔은 힘들고 외로운 사람들에게 해 주고 싶은 이야기들이 담겨 있다.
더보기
목차

prologue 내가 15년간 파킨슨병을 앓으며 깨달은 것들

chapter 1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난 걸까?
·왜 하필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난 걸까?
·딱 한 발짝만 내디뎌 보라
·내가 쉽게 절망하지 않는 까닭
·하나의 문이 닫히면 또 다른 문이 열린다
·나는 참 가진 게 많은 사람이었다
·파킨슨병이 내게 가르쳐 준 것들
·나는 가족들에게 유쾌한 짐이 되고 싶다

chapter 2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 발짝 내딛는다는 것
·때론 버티는 것이 답이다
·처음은 누구나 서툴다
·완벽한 때는 결코 오지 않는 법이다
·해 봤자 안 될 게 뻔하다는 말부터 버려라
·원하는 삶을 산다는 것의 진짜 의미
·결혼하고 30년이 지나서야 비로소 깨달은 것들
·제2의 인생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사람을 너무 믿지 마라, 그러나 끝까지 믿어야 할 것도 사람이다
·내 말에 귀 기울여 주는 사람이 있다는 것, 그 행운에 대하여

chapter 3 오늘 내가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지금껏 살면서 가장 후회하는 일
·나는 지금도 꿈꾸기를 멈추지 않는다
·제발 모든 것을 ‘상처’라고 말하지 마라
·남에게 휘둘리지 않고 나를 지키는 법
·멍 때리는 시간이 필요한 이유
·열등감을 가지고도 즐겁게 사는 비결
·늘 혼자가 편하다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내가 충고를 잘 하지 않는 까닭
·아무리 해도 결코 익숙해지지 않는 이별에 대하여

chapter 4 아들과 딸에게 보내는 편지
·내가 한 일 중에 제일 잘한 일은 너희들을 낳은 일이었다
·나는 나의 삶을 살 테니, 너희는 너희의 삶을 살아라
·사랑을 할 땐 그 사랑에 미쳐 보아라
·너희가 직장 생활에서 배워야 할 것은 따로 있다
·알을 깨고 나가는 건 원래 신나는 일이다
·가까운 사람일수록 해서는 안 될 것들이 있다
·직장 선후배를 굳이 좋아하려 들지 마라
·딸아, 아무리 늙어도 섹스는 중요한 거란다
·소수의 성공자와 다수의 실패자 사이에서 산다는 것
·언젠가 결혼할 딸에게, 한 여자의 남편이 될 아들에게

chapter 5 삶과 연애하라
·나는 요즘 연애 중이다
·내가 젊은 시절로 돌아가고 싶지 않은 이유
·내 인생의 버킷 리스트 10
·한 번쯤은 공부에 미쳐 보아라
·멀리 가고 싶다면 함께 가라
·결국 인생을 완성시키는 것은 사랑이다
·삶과 연애하라

더보기
저자 정보
김혜남
1959년 서울 출생.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국립서울병원에서 12년 동안 정신분석 전문의로 일했다. 2006년에 한국정신분석학회 학술상을 받았고, 경희의대, 성균관의대, 인제의대 외래 교수이자 서울의대 초빙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김혜남 신경정신과의원 원장으로 환자들을 돌보았다. 2001년 마흔세 살에 파킨슨병 진단을 받았지만 절망은 접어둔 채 병을 관리하며 진료와 강의를 하고, 책을 출간하고, 두 아이를 키우는 엄마로서 며느리로서 열심히 살았다. 2008년 출간한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가 60만 서른 살들의 열렬한 지지를 얻어 그 해 최고의 베스트셀러가 되었고, 지금까지 모두 여섯 권의 책을 출간하여 130만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2014년 갑자기 상태가 악화되어 진료를 더 이상 할 수 없게 되자 병원 문을 닫고 치료에 전념하면서 보냈다. 걱정과 절망으로 시간을 낭비해 버리기엔 인생이 너무 아깝다는 깨달음에 그녀는 몸의 마비가 덜한 시간에 운동을 하고, 정원을 가꾸고, 물방울 사진을 찍고, 스마트폰으로 그림을 그리고, 글을 쓰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오늘’을 충분히 즐기며 살고 있다. 지금까지 쓴 책으로는 《서른 살이 심리학에게 묻다》, 《나는 정말 너를 사랑하는 걸까?》, 《어른으로 산다는 것》, 《오늘 사는 게 재미있는 이유》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2
서하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2020. 3. 30. - “가끔은 힘들고 외로운 사람들에게 엄마 품처럼 따뜻한 위로와 응원의 메시지” 2001년, 저자는 43세의 나이에 65세 이상에게서 주로 나타난다는 파킨슨병을 진단받는다. 환자의 대부분이 15년 이내로 사망하며 완치의 방법은 없는, 예후가 좋지 않은 병이다. 평생을 열심히만 살아왔던 저자는 진단 이후에 깊은 슬픔에 빠지지만, 이내 극복하고 지금은 하루하루가 행복하다고 말한다. - 내 친할아버지는 1930년대생이심에도 불구하고 키가 188cm이시고 체격도 매우 좋으신 분이시다. 내가 어렸을 때 본 할아버지는 키가 큰 편인 아빠보다도 키가 크고 운동도 엄청 잘하시는 분이었는데, 몇 년 전 할아버지가 파킨슨병을 진단받으셨다. 대학에서 운동 선수로 활동하셨던 할아버지는 지금 한 걸음도 떼기 어려워하신다. 처음 할아버지의 소식을 들었을 때, 파킨슨병이 심각한 병이라고는 생각도 못했다. 그냥 나이가 들면 누구나 생기는 관절염 같이 큰 질병이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어느 순간 파킨슨병에 대해 알고 난 이후로 환자와 보호자의 고통이 매우 크다는 점을 알게 됐던 기억이 난다. 저자가 이 병으로 인해 15년 동안 투병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을, 심지어 43세의 나이에 투병을 시작했다는 것을 생각하니 참 가혹하다고 느껴졌다. - 나도 가끔은 나의 젊음과 건강이 영원할거라고 착각하며 살곤 한다. 그래서 틈만 나면 밤낮을 뒤바꾸고, 먹고 싶은 것을 마음껏 먹고 운동은 최소화하며 사소한 것에도 스트레스를 최대한 많이 받으며 산다. 하지만 지난번에 읽었던 ‘마지막 강의’라는 책에서도 나와있듯, 인간의 시간은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는 언젠가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느끼게 된다. 다만 지금은 젊은 우리가 느끼지 못할 뿐이다. 삶의 시계가 저녁을 가리킬 때 즈음에서야 못다한 일들을 서둘러 처리하려 하지 말고, 지금부터 나의 시간은 제한되어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나의 가능성을 더 펼쳐보는게 나의 발전을 위해서도, 행복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다. - 저자는 젊었을 때로 돌아가고 싶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다. 20대의 그 청춘은 아름답긴 했지만 너무 많은 방황과 불안함을 안고 지내는 나이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실 조금 충격적이었던게, 나는 젊음을 누구나 부러워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20살이 된 직후에 약 반년동안 내가 정말 많이 걱정했던 점은 ‘내가 나이가 들어버리면 어떡하지’하는 걱정이었다. 정말 쓸데없고, 걱정한다고 해결되는 일도 아니지만 그 걱정에 둘러싸여 약 반년의 시간을 우울하게 보냈던 기억이 있다. 나이가 드는 것을 두려움의 대상이라고만 생각했던 내가 젊음을 부러워하지 않는 중년을 보니 충격을 받는게 당연했다. 시간은 인간에게서 젊음을 뺏어가지만, 그만큼의 많은 것들을 준다는 말이 기억에 남는다. - 생각해보면 나도 의미도 재미도 없이 보낸 하루하루들이 너무 많았다. 오늘도 눈을 떠서 아르바이트를 다녀오고 나니 밤이 되어 잘 준비를 하는 하루를 보내고 말았는데, 딱히 재미가 있지도 의미 있지도 않은 하루 중 하루가 되었다. 이렇게 소중한 시간들을 보내기보다는 나도 저자처럼 내 버킷리스트를 만들어 매일매일 조금씩이라고 실천해보려고 한다. 버킷리스트를 만들어도 항상 ‘지금은 바쁘니까 나중에 한가할 때 실천하자’라고만 생각했는데, 내가 바쁘지 않을 때쯤이면 아마 버킷리스트를 실행하기 위해 움직일 힘도 없을 나이이거나 어쩌면 버킷리스트 한번 실행해볼 시도도 못하고 세상을 떠나게 될 수도 있다. 지금 당장이 아니라면 언제 할지 확실하지 않기 때문에, 당장 조금씩 시도해보고 싶다. - 자기계발서를 자주 읽는 편이고, 사실 읽을 때마다 전해지는 말들은 거기서 거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해서 읽는 것은 읽을 때마다 새롭게 새겨지는 느낌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 책에서 내가 가장 크게 느꼈던 키워드는 “지금이 아니면 언제?”이다. 앞으로의 날들 중에 오늘이 가장 젊으니까, 나중에 나이가 들어서 ‘젊을 때 해둘걸’하고 후회하기 전에 지금부터 시작해야겠다. - 📕 당신이 하버드를 졸업해 빌 게이츠처럼 살아야지, 그 외에 다른 삶은 무가치하다는 생각에 사로잡힌 게 아니라면 한 발짝을 내디딘 순간 알게 될 것이다. 용기 내기를 참 잘했다는 것을. 📕 고통과 고통 사이에 조금은 덜 아픈 시간이 분명 있다. 그래서 나는 그 시간을 기다렸다. 고통이 조금 수그러드는 시간을 기다리고, 약을 먹어서 움직일 수 있는 상태가 되기를 기다렸다. 그리고 아픔이 덜해 움직일 수 있거나 약 기운으로 걸어 다닐 수 있을 때는 그 시간에 할 수 있는 일들을 했다. 밥을 먹고, 운동을 하고, 산책을 나가고, 장 보러 가기도 하고, 친구와 수다도 떨면서 말이다. 📕 너희들도 내 나이가 되어 보면 알겠지만 누구보다 높은 직위에 있던 사람도, 남부럽지 않을 만큼 돈을 많이 번 사람도 언젠가 하던 일을 그만두고 은퇴해야 할 시점이 온다. 그때 그 사람의 품위를 지켜 주는 것이 바로 자기실현을 위한 노력 여부란다. 자아를 가꾸기보다 돈과 직위로 자신을 증명하려던 사람들은 그 자리에서 내려오자마자 존재 가치를 상실하고 깊은 회한에 빠지기 때문이야. 📕 우리가 하는 걱정의 40퍼센트는 결코 일어나지 않을 일이고, 30퍼센트는 이미 일어난 일들에 관한 것이며, 22퍼센트는 아주 사소한 걱정들이고, 4퍼센트는 우리가 전혀 손쓸 수 없는 일들에 관한 것이라고 한다. 나머지 4퍼센트만이 우리가 정말로 걱정해야 하는 일이다. 그런에도 불구하고 쓸데없는 96퍼센트의 걱정과 불평불만에 시간과 에너지를 쏟느라 정작 오늘을 즐겁게 보내지 못하고 만다.
더보기
새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이 책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는 환자와 가족이 읽어보기를 추천한다. 병이 몸을 괴롭히는 중에도, 행복한 게 사는 것에 집중하는 정신과 전문의인 저자의 생각이 존경스럽다(유튜브에서 인터뷰 영상도 찾아볼 수 있다). 파킨슨병이라는 주어진 환경에서 병을 원망하며 절망 속에 살 것인지, 그 속에서도 행복하기로 결심하고 행복을 찾을 것인지…. 환자가 아닌 사람이 이런 말을 했다면 입장을 모르는 말이라고 했을 수도 있겠다. 인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남은 시간 동안 할 수 있는 것에 최선을 다한다는 것은 사지 멀쩡한 나를 더욱 반성케 했다. 이 책에서 소개한 실화 기반의 영화 '세상에서 가장 빠른 인디언'도 한 번 시청해보길 바란다. https://neobarabbas.blog.me/221705397874
더보기
사랑합니다사랑하세요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삶의 소중함과 지금 나와 함께 있는 것들에 대한 감사함 소중한 하루를 무의미하게 보내지 말고 또 고민만 하지 말고 작은 것이라도 뭐라도 하자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