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안도현의 발견 (작고 나직한 기억되지 못하는 것들의 아름다움에 대하여)
안도현 지음
한겨레출판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36쪽 | 2014-10-15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안도현 시인이 시 절필 선언 후 처음 쓴 글로, 시인의 눈길이 머문 달큼한 일상의 발견 201편을 담은 산문집이다. 시간의 무게와 함께 쌓인 시인의 문학과 삶, 사람과 생명에 대한 이야기가 기억, 사람, 맛, 숨, 그리고 생활이라는 다섯 개의 부로 나뉘어 단순하지만 순수하게 투박하지만 담백하게 담겨 있다. <BR> <BR> 「한겨레」에 연재 당시 3.7매라는 지면의 한계로 규격화될 수밖에 없었던 글은 책으로 나오면서 조금 더 숨 쉴 수 있게 되었고, 시인의 진정성 있는 목소리에 조금 더 귀 기울일 수 있게 되었다. <BR> <BR> 시인은 1부 '생활의 발견'에서 시에 대한 생각, 읽었던 책에 대한 단상, 어린 시절에 대한 추억, 생활 속에서 보고 느낀 것에 대해 말한다. 2부 '기억의 발견'에서는 제주 4.3사건, 동학농민운동, 유신 등 아프지만 절대 잊어선 안 되는 기억, 문학에 대한 기억, 감싸고 보듬어주고 싶은 기억을 진솔하게 이야기한다. <BR> <BR> 3부 '사람의 발견'에서는 시인이 아끼고 존경하는 선생님, 곁에 두고 술잔 채워주고 싶은 벗, 잊지 않고 기억하고 싶은 사람에 대한 추억을 떠올리며, 4부 '맛의 발견'에서는 봄이면 생각나고, 여름만 되면 먹고 싶고, 가을이라 떠올리게 되고, 겨울이어서 한 숟갈 뜨고 싶은 음식에 대한 군침 나는 일화를 늘어놓는다. 5부 '숨의 발견'에서는 시인이 전원생활을 하고 이곳저곳을 오가며 직접 보고, 만지고, 냄새 맡았던 꽃, 나무, 풀 그리고 생명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더보기
목차

1. 생활의 발견
아이와 나무 | 꼬마 시인 | 만경강 둑길 | 닭 잡는 날 | 모기장 | 호랑이눈깔뺀파리 | 순례길 | 도끼 | 우화등선 | 기별 | 대밭 | 내가 만약에 | 가을은 온다 | 벗 | 옆모습 | 사진의 힘 | 가족사진 | 식당 | 휴가 유감 | 지명 | 광화문글판 | 답장 | 필명 | 휴대폰 | 연필깎이 | 생거진천 | 통영 | 청포도 | 매화치 | 청장관전서 | 표절 | 표준 | 우리말 사전 | 줄임말 | 연애의 기술 | 죽은 직유 | 냄비받침 변천사 | 귀향 | 동심론 | 나쁜 동시 | 똥 | 동시마중 | 하이쿠 | 탕진 | 도서대출카드 | 헌책 | 미안한 책 | 똥말 | 체 게바라 | 기도 | 새해 기도 | 초속 5센티미터 | 여 | 소리

2. 기억의 발견
산서면 | 하섬 | 타인능해 | 동정부부 | 토끼비리 | 내성천 | 비양도 | 곶자왈 | 5·16도로 | 숨비소리 | 제주공항 | 보리밟기 | 시비 | 과일군 | 코스타리카 | 집강소 | 삼례봉기 | 안중근 유묵 | 공포의 추억 | 유신양복점 | 단체 영화 | 고등학생 | 고래 | 봉황 문양 | 기록 | 달력 | 장날 아침 | 야생 버섯 | 놋숟가락 | 마당밥 | 마당 | 모퉁이 | 골목 | 소금길 | 산공부 | 백석 시어 | 타버린 잔 | 개미 있다 | 당꼬바지 | 아까징끼 | 추억 | 문고판 | 글쓰기 | 어머니 생각 | 집필실 | 원고료 | 〈현대문학〉에게 | 낙선축하주

3. 사람의 발견
전우익 | 채현국 | 이광웅 | 최일남 | 김진배 | 김남주 | 한준기 | 오영재 | 권정생 | 안촌댁 | 김강 | 제옥례 | 천이두 | 신경림 | 황동규 | 도광의 | 정양 | 김민기 | 강요배 | 이종민 하나 | 이종민 둘 | 이병한 | 정현웅 | 조영암 | 류성룡 | 조운 | 이제하 | 황재형 | 배호 | 문정 | 박배엽 | 박남준 | 이정록 | 이병초 | 유강희 | 이동한 | 물고기 청년

4. 맛의 발견
마늘종 | 곤드레나물밥 | 5월 병어 | 닭개장 | 곤달걀 | 은어밥 | 민어 | 갑오징어 | 고구마순 | 정구지찌짐 | 건진국수 | 골부리냉채 | 평양 랭면 | 전주가맥 | 송이버섯 | 무말랭이 | 간장게장 | 전어속젓 | 명태선 | 숭어회 | 호매이고기 | 샛서방고기 | 고기국수 | 태평추 | 매생이국 | 물메기탕

5. 숨의 발견
은행나무 | 참나무 | 겨울나무 | 금강송 | 갈매나무 | 사과나무 | 멀구슬나무 | 생강나무 | 음나무 | 염주나무 | 나는 너다 | 나무 이름 | 연어 | 식물도감 | 전주물꼬리풀 | 억새와 갈대 | 꽃무릇 | 구절초 | 돼지감자꽃 | 양구 곰취 | 마타리꽃 | 참비름 | 연꽃 | 감꽃 | 무화과꽃 | 봄꽃 | 산수유 | 민들레 | 변산바람꽃 | 개불알풀꽃 | 벼룩나물 | 고양이 뼈 | 잡초 | 애벌레 농사꾼 | 딱세네 집 | 참꽃

더보기
저자 정보
안도현
1961년 경북 예천에서 태어나 원광대 국문과와 단국대 대학원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8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서울로 가는 전봉준』 『그대에게 가고 싶다』 『외롭고 높고 쓸쓸한』 『그리운 여우』 『바닷가 우체국』 『아무것도 아닌 것에 대하여』 『너에게 가려고 강을 만들었다』 『간절하게 참 철없이』 『북항』과 『백석 평전』 등을 펴냈다. 시와시학 젊은시인상, 소월시문학상, 노작문학상, 이수문학상, 윤동주상, 백석문학상, 임화문학예술상, 단국문학상 등을 수상했으며, 2017년 현재 우석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중이다.
더보기
남긴 글 1
곰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내가 중학교 다닐 때 학교도서관에 도서대출카드가 있었다. 왜인지 고등학교 도서관에 대한 기억이 없다. 대학에 들어와서는 바코드로 빌렸는데 가끔 오래된 책을 빌리면 뒤에 대출카드가 꼽혀있었다. 그런 책은 빌리면서 괜히 기분이 으쓱해졌다. 516도로, 4.3학살 제주도도 아픔이 많은 도시였네.. 글은 참 신기하다. 한번도 만나본 적도 없고 어떤사람인지도 모르는데 그사람에 대한 묘사를 읽고 나면 꼭 아는 사람 같이 느껴진다. 전주에는 아름다운 사람이 많은 것 같다. 내가 지내는 5년동안에도 몇명의 아름다운 사람을 만났는데 이 책에 나오는 사람들 대부분도 전주를 거쳐갔다. 그 도시는 뭐가 그렇게 사람을 아름답게 만드는 것일까? 다시 목차를 봤다. 분명히 '맛의 발견' 챕터가 맞다. '물고기의 발견'이 아니다. 물고기를 엄청 좋아하시나부다. 물고기요리가 89프로인 것 같다. 물고기를 먹지 않는 나로서는 좀 과장해서 고문에 가까운(?) 챕터. 북한이라는 존재는 나에게는 딴 나라로 이민 가 버린 형제같다. 만날 수 있을 것 같으면서 만나지 못한다. 북한의 주의가 좋고 나쁨 이런건 사실 모르겠다. 그냥 안도현 시인이 표현하는 글처럼 문득문득 떠오르고, 나는 추억이 전혀 없지만 오래전 사람들에게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어째서 좋고 나쁨으로만 판단 해야하는 것일까. 멋대로 흑백논리를 펼치고 멋대로 분류해 버린다. 그리고 자신과 다르면 마녀사냥을 당연하다는 듯이 한다. 그래봤자 자기얼굴에 침뱉는격 아닌가.. 가끔은 내가 지금 2014년에 살고있는게 맞나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한다. 그냥 나는 백두산에 올라가 보고싶고, 진짜 평양랭면을 먹고 싶고 중국을 기차타고 가보고 싶을 뿐이다. 꽃하면 철쭉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학교 다닐때 봄이 되면 우리 단대에서 제일 많이 보이는 꽃이었다. 심지어 색깔도 통일했는지 전부 빨간색이었다. 봄이면 벚꽃이 흐드러지게 피는 인문대, 농대랑 다르게 공대는 항상 빨간 철쭉이었다. 우리 단대로 넘어오면 벚꽃나무가 사라졌다. 그래서 친구들이랑 벚꽃구경하러 옆단대로 놀러가곤 했다. 돌아오는 봄. 이제 벚꽃구경은 어디로 가야하나. '공존'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책이다. 읽고 있으면 그냥 차분해지고 그의 앞마당에, 작업실에, 술자리에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어서 좋았다. 141224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