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ybook

몰락의 에티카 (신형철 평론집, 문학은 몰락 이후의 첫 번째 표정이다)

신형철 지음 | 문학동네 펴냄

몰락의 에티카 (신형철 평론집, 문학은 몰락 이후의 첫 번째 표정이다)

나의 별점

별점

이 책을 읽은 사람

12명

18,000원 10% 16,200원
721 | 2008.12.12
분량 두꺼운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문학동네」 2005년 봄호에 평론을 발표하며 등단하고, 현재 계간 「문학동네」 편집위원으로 활동 중인 신형철의 첫 번째 평론집. 총 5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소설에 대한 글들을 묶었다. 90년대 이후 이념이 사라진 한국문학계에 어떤 삶이 진실하고 아름다운 삶인지를 묻는 윤리학의 출현을 살핀다. <BR> <BR> 김영하, 강영숙, 박민규의 장편을 통해 본 소설과 현실의 관계, 김훈의 유물론, 박성원의 소설을 특징짓는 아포리아(길 없음, 논리적 궁지)의 재구성, 90년대 후반과 2000년대 초반 한국문학의 윤리를 가장 급진적으로 보여준 김영하의 경영학과 배수아의 언어학에 대한 사유를 담고 있다. <BR> <BR> 2부에는 2000년대에 등장한 젊은 시인들에 대한 글들을 모았다. 저자는 2000년대에 등장한 젊은 시인들의 새로운 흐름을 '뉴웨이브'라고 명명했다. 김민정, 황병승, 김경주, 이민하, 김행숙 등의 시에 나타나는 새로운 에너지의 가능성과 미학을 집중적으로 조명했다.<BR> <BR> 4부에서는 한국 현대시사에 뿌리 깊게 자리잡고 있는 이상, 윤동주, 김수영, 황지우, 오생근, 김혜순의 시 혹은 시론을 다룬다. 3부와 5부는 그간 단행본에 수록했던 해설들을 골라 묶었다. 에필로그에는 <소진의 기억&gt에 실렸던 글을 수록하였다.

앱에서 상세 정보 더보기

남긴 글2

앱에서 전체 리뷰 보기

이런 모임은 어때요?

대여하기
구매하기
첫 대여 배송비 무료
앱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