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그림으로 보는 시간의 역사
스티븐 호킹 지음
까치
 펴냄
23,000 원
20,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50쪽 | 1998-05-15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적 석학이 쓴 우주와 시간의 역사. 우주의 본질에대한 최첨단의 이론을 다룬 책으로 `우리의 우주상` `팽창하는 우주` `우주의 기원과 운명` `벌레구멍과 시간여행` 등 12개 장으로 나누어 우주의 원리와 구성을 풍부한 원색의 그림과 함께 설명했다.
더보기
목차

1. 우리의 우주상
2. 시간과 공간
3. 팽창하는 우주
4. 불확정성 원리
5. 소립자와 자연의 힘들
6. 블랙홀
7. 블랙홀은 그다지 검지 않다
8. 우주의 기원과 운명
9. 시간의 화살
10. 벌레구멍과 시간여행
11. 물리학의 통일
12. 결론

더보기
저자 정보
스티븐 호킹
30년간 케임브리지 대학교의 루카스 석좌교수를 역임하다가 2009년에 퇴임했다. 2012년에 수상한 300만 달러 상금의 순수한 이론물리학의 업적에 주어지는 기초물리학상(Fundamental Physics Prize)을 비롯해서 수많은 상과 표창을 받았다. 그의 저서로서는 1천만 독자를 확보했을 뿐 아니라 현대의 고전이 된 『시간의 역사(A Brief History of Time)』, 그리고 다수의 일러스트레이션을 넣고 내용을 대폭 보강하여 『시간의 역사』를 개정한 『그림으로 보는 시간의 역사(The Illustrated A Brief History of Time)』, 에세이 모음집 『블랙홀과 아기 우주(Black Holes And Baby Universes And Other Essays)』, 『호두껍질 속의 우주(The Universe In a Nutshell)』, 레오나르드 믈로디노프와 공저한 『짧고 쉽게 쓴 ‘시간의 역사’(A Briefer History of Time)』, 『위대한 설계(The Grand Design)』가 있다. 그는 1990년과 2000년에 한국을 방문하여 강연한 바 있다. 그는 영국 케임브리지에서 살고 있다.
더보기
남긴 글 4
이대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1달 전
천재의 불친절한 우주설명서 이 책을 재미있게 읽기에는 많은 물리학적 배경지식이 필요함 그래도 블랙홀과 대통일장 부분은 흥미로웠음 역시 현대물리학과 현대우주론은 이해불가 영역임 왜 베스트셀러일까? 호킹박사님의 인지도? 여러모로 의문이 남는 책!
더보기
이정민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호킹복사라는 위대한 이론을 만든 스티븐 호킹이시다. 부제에도 써놨지만 괜히 책을 사는건 추천하지 않는다. 수식은 하나밖에 나오지 않는데 나머지는 수식을 전부 말로풀어놔서 읽다보면 정신이 멍해진다. 그나마 안도감이 있는건 과학입문서로 읽기에는 이 만큼 정리가 잘된 책은 없다는게 내 견해다. 근데 어렵다 ㅋㅋ 이 책을 읽으면서 파토의 과학 하고 앉아 있네에 시간의 역사편을 들으면 .... 읽기가 쉬울까? 도움은 된다(사실상 K박사님이 훌륭하게 설명해 주셔서 굳이 이 책을 읽지 않아도 읽은 척 할 수 있다.) 그리고 이해하기 어려운 내용을 그림을 붙여놔서 더 읽기 빡친다. 이야기의 시작은(대게의 과학 입문서가 그렇듯..) 우주가 어떻게 시작됬을까라는 물음으로 시작해서 고대부터 현대까지의 각종 과학철학자들의 이론을 살핀다. 이 부분은 쉽다. 근데 초반부의 가장 중요한 포인트는 "뉴턴의 중력이론만 봐도 우주가 정적이지 않다는걸 알 수 있음!"으로 정의 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서 허블이 나오고 저자의 목적을 커밍아웃하는데 그것은 바로 "양자중력이론의 탐색"이라고 한다. 이런건 처음부터 말하거나 책 표지에 써놔야하는거 아닌가?? 드디어 낚시가 끝나고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하는데 양자중력이론을 탐색할려면 상대성 이론과 양자론을 알아야 한다 ㅎ 그래서 바로 다음장에 상대성이론이 튀어나온다. 대가답게 한 문장으로 정의하는데 "자유롭게 이동하고 있는 관찰자들에게 그들의 속도와는 관계없이 과학법칙이 동일할 것이라는 기본적인 가정"라고 잘난척하기 좋게 깔끔하게 정리했다. 그리고 나서 E=mc^2라는 수식이 나오고 질량과 에너지가 등가라고 설명한다. 상대성이론을 설명하는 이유는 위에서의 이유도 있지만 또 한 가지 이유는 상대성이론이 그 자체로 완벽한 이론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하기 위한것도 있다. 그것은 일반상대성이론 식안에 내제되어 있는 빅뱅과 특이점(블랙홀)에 관한 내용으로 자체 모순을 일으키는 점이 있다. 이 점으로 인해서 우리는 양자론을 살펴볼것이다 ㅎㅎ 양자론의 여태까지의 기계론(결정론)에 입각한 과학논거를 철저하게 부정해 버리는 신호탄 역할을 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러한 불확정성이 인류가 만들어온(또는 발견한)이론 가운데 가장 정확하다는 점이다. 양자론을 설명하는중대한 이유중 하나는 이러한 불황적성 원리, 역사총합이론, 입자의 이중성이 빅뱅과 특이점에 어떠한 영향을 주는지 알아보기 위함이다. 즉 거시적인 세계관(일방상대성이론)과 미시적인(양자론) 세계관을 통합시켜줄 양자중력이론을 본격적으로 말하지 않을까? 이렇게 잘 설명하다가 갑자기 입자물리학을 설명한다(젠장 ㅋㅋㅋㅋㅋ) 소립자와 4가지힘(강력, 약력, 전자기력, 중력)을 엄청나게 설명한다. 어찌어찌 넘어가면 엄청난 통수가 기다리고 있는데 "양자중력이론의 모습에 대한 단초도 얻지 못하고 있다"라고 결론 내어버린다. (여태까지 뭘 읽은걸까-_-) 여기서 책을 덮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반 정도 읽은 노력이 아까워서 계속 읽어갔다. 드디어 블랙홀 이야기를 시작한다! 대중적으로 블랙홀이 유명해진건 아마 인터스텔라 덕분이지 않을까?(크고 우람한 블랙홀 모습을 보아라!) 블랙홀도 정말 이쁘게 나와서 보고 있으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주인공이 사건의 지평선(Event Horizon)에 빠져서 시공간을 조작하는 장면은 인상깊지만 이 책에선 우리는 스파게티처럼 된다고 이야기한다. 또한 블랙홀의 자전과 질량때문에 그 유명한 "블랙홀은 털을 가지지 않는다"라는 닭살 돋는 말을 한다. 여기까지가 딱 반 정도의 이야기고 나머지 반은 나중에 써야지
더보기
글렌피딕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년 전
그는 누구인가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