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어떻게 하면 스스로 변화할 수 있을까?
동기부여에 대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책

드라이브 (창조적인 사람들을 움직이는 자발적 동기부여의 힘,Drive : The Surprising Truth About What Motivates Us)
다니엘 핑크 지음
청림출판
 펴냄
15,000 원
13,5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고민될 때
읽으면 좋아요.
#동기부여
#리더십
#자기주도
324쪽 | 2011-10-1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 美 차세대 미래학자 다니엘 핑크의 최신작으로, 동기부여에 관한 완전히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저자는 외적 보상보다는 행동 자체에 만족하며 유연하고 창조적 개인을 I유형이라 칭하면서 이는 타고나는 것이 아닌 만들어진 것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누구나 I유형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동기부여를 하는 가장 좋은 방법을 알려주는 책인 동시에 새로운 시대에 어떻게 일하고, 어떻게 조직을 이끌어야 하는가를 고민하는 이들에게 궁극적인 길을 제시한다. 부록으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개인, 조직, 기업이 활용할 수 있는 구체적 방식을 I유형을 위한 툴키트로 제시하고, 모티베이션 3.0을 강화하기 위해 읽어볼 만한 책을 소개한다. <BR>
더보기
목차

서론 : 해리 할로우와 에드워드 디씨의 수수께끼 같은 퍼즐

1부 동기부여에 관한 새로운 운영체계
1장 동기 2.0의 부상과 몰락

당근과 채찍의 승리
호환 불가능한 세 가지 문제점

2장 당근과 채찍이 (종종) 효과가 없는 일곱 가지 이유
원하는 것은 그 이하로
원하지 않는 것은 그 이상으로

2A장 당근과 채찍이 효과가 있는 특별한 환경

3장 I유형과 X유형

알파벳의 힘
I유형과 X유형

2부 동기부여의 세 가지 요인
4장 자율성, 자기주도적인 동기부여의 힘

선수인가, 장기알인가?
네 가지 필수적인 요인
자율성의 기술

5장 숙련, 몰입에 이르는 길
순종에서 참여로
화물선의 골디락스
숙련의 세 가지 법칙
영혼의 산소

6장 목적, 의미 있는 삶
목적 동기

3부 I유형의 툴키트
개인을 위한 I유형 : 개인의 동기를 깨우는 아홉 가지 전략
조직을 위한 I유형 : 회사, 사무실 또는 그룹을 향상시키는 아홉 가지 방법
보상의 선 : 사람들에게 I유형의 방식으로 보상하기
부모와 교육자를 위한 I유형 : 자녀에게 도움이 되는 아홉 가지 아이디어
필독 도서 15권 : I유형의 독서리스트
대가들의 이야기 : I유형을 이해한 여섯 명의 경영사상가들
I유형의 훈련계획 : 운동할 동기를 얻고 유지하는 네 가지 팁
『드라이브』요약
『드라이브』용어
『드라이브』토론 가이드 :생각과 토론에 도움이 되는 질문들

역자해제
미주

더보기
저자 정보
다니엘 핑크
세계적인 미래학자로 손꼽히는 다니엘 핑크는, 경제변화와 기업전략, 미래 트렌드 등을 주제로 전 세계 기업체, 대학, 기관 등에서 활발한 강의를 하고 있다. 예일대학교 로스쿨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미국상원의원의 경제정책 담당 보좌관을 역임한 후 클린턴 정부 때 앨 고어 부통령의 수석 연설문 작성자로 백악관에서 일했다. 그는 사회변화를 예측하고, 심리학과 과학, 경제학 등 다양한 분야의 연구결과와 실제 사례를 바탕으로 새로운 미래를 명징하게 제시해왔다. 특히 그는 사회 구조 변화를 주목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미래를 살아갈 사람들의 변화에 천착하여 우리가 어떻게 일하고, 살아가게 될 것인지에 대해 흥미로운 분석을 내놓으며 반향을 일으켰다. 그가 처음 제시한 프리에이이전트의 시대는 이제 미래가 아닌 현재 진행형이 되었으며, 하이컨셉과 하이터치는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이들에게 중요한 화두로 자리 잡았다. 날카롭고 유쾌한 시선, 해박함과 깊은 성찰을 읽을 수 있는 그의 책들은 출간될 때마다 세계적인 베스트셀러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비즈니스 책과 관련된 미국의 유명한 사이트 ‘800-CEO-READ’는 말콤 글래드웰과 함께 다니엘 핑크를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가 추구해온 프리에이전트의 삶을 직접 실현하고 있으며, 프리에이전트 운동에 대한 탐험과 그에 대한 도발적이며 때론 논쟁적인 견해 때문에 '프리에이전시의 일인 옹호 집단(「뉴욕 타임스 매거진」)', '매우 열성적인 프리에이전트 생활양식의 자칭 선구자'(「가디언」) 등으로 불리고 있다. 「뉴욕 타임스」「하버드 비즈니스 리뷰」「패스트 컴퍼니」「와이어드」등에서 객원 편집자로 활동한 그는 TV와 잡지 등 여러 언론 매체에 경제ㆍ기술ㆍ노동에 관한 기사ㆍ평론ㆍ서평을 열정적으로 기고하고 있다. 저서로는『프리에이전트의 시대』로 새로운 직업관을, 『새로운 미래가 온다』로 좌뇌 활용을 구축하는 미래를 제안하여 화제를 모았다. 2007년에는 일본의 애니메이션 산업을 조사하기 위해 일본에서 생활하면서 취재와 연구를 한 경험을 바탕으로 만화로 읽는 비즈니스 자기계발서『위풍당당 직장생활백서』를 출간하였으며, 비즈니스계에 혁신의 바람을 일으킨 자발적 동기부여의 힘 『드라이브』로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였다.
더보기
남긴 글 2
taihoo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달 전
워낙 유명한 자기계발서. 이 책은 참으로 친절하다. 저자는 이 책의 내용을 나처럼 정리하는 사람들을 위해 트위터에 쓸 용도, 칵테일 파티에 써먹을 용도, 그리고 장별 요약을 본문에 넣어놨다. 이 책을 읽지 않고도 그것만 봐도 어디가서 “대니얼 핑크의 <드라이브>을 보면 인간에게는 제3의 드라이브가 있는데 말야...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썰을 풀 수가 있다. 친철해도 너무 친절하다. 그런데 이게 양날의 검 같은 것이라서 그렇게 막 좋지만은 않더라고. 암튼. 지금까지 우리는 어떤 일을 할 때 그 일이 주는 순수한 기쁨보다는 그 일을 해냈을 때 받을수 있는 인센티브(상)을 받으려고, 그리고 못 해냈을 때 발생하는 징계(벌)를 피하려고 일을 해왔다. 이런 당근과 채찍 개념(동기2.0)은 20세기의 일과는 잘 맞았는지는 모르나, 현 21세기 업무와는 잘 맞지 않는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이다. 그래서 저자는 동기 2.0을 업그레이드 한 동기 3.0을 펼치자고 주장한다. 그러면 동기 3.0이란 무앗일까? 동기 2.0과의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자기주도의 동기부여,” 다시 말하면 자율성을 가지고 숙련을 통해 목적을 가지고 사는 것이다. 이런 사람들은 어떤 사람들일까?! 바로 피터 드러커가 “프로페셔널의 조건”에서 말한 <지식노동자>다. 그리고 앞서 말한 “자율성,” “숙련,” 그리고 “목적” 이 세가지가 동기 3.0을 지탱하는 삼각기둥이다. 그러나 저자도 말한 바 같이 이러한 동기 3.0의 개념에 대해 다들 그렇구나! 하면서도 아직까지는 우리사회에 깊숙히 침투하지는 않은 것 같다. 이 이상과 현실간의 간극을 어떻게 하면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인지가 우리의 숙제인 것 같다. 추신) <유연근무>도 근로자에게 탄력적인 업무를 할 수 있게 기업들이 도입한 것이지만, 결국 이 역시 동기 2.0의 마이너 업그레이드인 동기 2.1에 불과한 “기만행위”라는 말이 가슴에 와 닿았다.
더보기
조상철(Joy)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반드시 성과를 내고싶다면 내자리 옆에 두어야 할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