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역사란 무엇인가 (독점계약 번역)
에드워드 H. 카 지음
까치
 펴냄
12,000 원
10,8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과거
#미래전망
#비관주의
#역사
264쪽 | 2015-03-16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E. H. 카의 <역사란 무엇인가> 독점계약 번역 개정판. E. H. 카 교수는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정식화하는 가운데 역사의 '사실들'은 역사가들이 '선택한' 것일 뿐임을 보여주고 있다. <BR> <BR> 수백만 명이 루비콘 강을 건넜지만, 역사가들은 오직 카이사르가 건넌 것만을 중요한 것이라고 말한다. 모든 역사적 사실들은 그 시대의 규준에 영향을 받은 역사가들의 해석상의 선택의 결과로 등장한다. 그러나 비록 절대적 객관성이 불가능하다고 해도, 역사가의 역할은 결코 고통스러운 것은 아닐 것이다. 또한 역사는 참으로 매력 있는 학문이다. <BR> <BR> E. H. 카의 사후에 출판된 이 제2판은 R. W. 데이비스의 새로운 자료를 포함하고 있는데, 거기에는 제2판을 위한 E. H. 카 교수의 노트의 주요한 결론들과 오늘날 서구의 지식인들 사이에 퍼져 있는 비관주의와 절망의 분위기를 반성하면서 '보다 건전하고 보다 균형 잡힌 미래의 전망'을 요구하는 저자의 새로운 서문이 소개되어 있다. <BR> <BR> 기념비적인 저서인 <소련사>의 저자 E. H. 카는 가장 탁월한 근대사가일 뿐만 아니라 역사이론에 공헌한 가장 소중한 인물들 중 한 명이다.
더보기
목차

편집자 노트
제2판 서문

1 역사가와 그의 사실들
2 사회와 개인
3 역사, 과학 그리고 도덕
4 역사에서의 인과관계
5 진보로서의 역사
6 지평선의 확대

부록 E. H. 카의 자료철에서 :
『역사란 무엇인가』 제2판을 위한 노트
개역판 역자 후기
초판 역자 후기
인명, 서명 색인

더보기
저자 정보
에드워드 H. 카
영국이 낳은 세계적인 역사학자이자 국제정치학자. 1892년 런던에서 태어나 케임브리지 대학교 트리니티 칼리지를 졸업한 뒤 외무부에 들어가 활동하다, 1936년에 사임하고 웨일스 대학교의 국제정치학 교수가 됐다. 1941년부터 1946년까지 《타임스》 부편집인을 맡았고, 1948년에는 유엔의 세계인권선언 기초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1953년부터 1955년까지 옥스퍼드 대학교 베일리얼 칼리지의 정치학 개별지도 교수를 지냈고, 1955년에는 케임브리지 대학교 트리니티 칼리지의 특별 연구원, 1966년에는 옥스퍼드 대학교의 베일리얼 칼리지의 명예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소련사 분야의 권위자인 카는 1950년부터 1978년에 걸쳐 《소비에트 러시아의 역사》(14권)를 완성했다. 또한 1961년에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한 G. M. 트리벨리언에 관한 강의를 엮어 만든 《역사란 무엇인가》로 대중적인 명성을 얻었다. 그밖에도 《위기의 20년, 1919~1939》(1939), 《평화의 조건》(1942), 《소련이 서구에 준 충격》(1946), 《새로운 사회》(1951), 《러시아 혁명》(1979), 《나폴레옹에서 스탈린까지》(1980) 등 많은 저서를 남
더보기
남긴 글 6
COSM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역사의 정의를 고민한다면 여기 정답에 가장 가까운 대답을 해줄 역사학자가 있다. 📌여러분은 역사가 자신이 연구에 들어가면서 가지게 되는 입장을 파악하지 않고서는 그의 연구를 충분히 이해하거나 평가할 수 없다. - 아주 중요한 지적이다. 특히 역사 서적을 읽을때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역사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대한 나의 첫 번째 대답은, 역사란 역사가와 그의 사실들의 끊임없는 상호작용 과정, 현재와 과거 사이의 끊임없는 대화 - 그 유명한 대사를 하신분 📌크로체는 모든 역사는 ‘현대사(당대사, contemporary history)’라고 선언 - 깊이 생각해 볼수록 정확한 문장이다. 역사는 역사가의 기록일 수 밖에 없다.
더보기
.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
더보기
휘연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3년 전
난이도 보통이라고 책 소개 되어 있는데, 내가 문제인가? 도무지 이해하기 힘들어서 결국 중간에 포기. 역사가 무엇인지에 대해 깊은 통찰을 하고 있는 건 알겠다. 역사서를 읽을 때 역사가에 대해 알아야 하고, 역사가가 몸 담고 있던 시기도 알아야 하는 것도 알겠다. 그동안 너무 쉬운 책들만 읽은 건지 도무지 읽히지도 않고 이해하기도 힘들다. 저자가 기본적으로 이 정도 내용은 알고 있지? 하고 쓰는 내용들이 대부분인듯. 번역체가 심한 것도 한 몫하는 것 같기도 하고. 뭐, 어쨌든 제일 큰 문제는 내 머리겠지. 이해가 안 된다... 어렵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