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만약 신이 있다면, 신도 우리처럼 고민이 있을까?
고민 많은 신과 심리치료사가 나눈 대화의 기록

그리고 신은 얘기나 좀하자고 말했다
한스 라트 지음
열린책들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힐링이 필요할 때
읽으면 좋아요.
#무신론
#신
#유머
#유신론
#의미
#인생
320쪽 | 2015-04-03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독일 작가 한스 라트의 장편소설. '신은 존재하는가', '인생의 의미는 무엇인가'라는 자못 심각한 주제를 유머러스하고 속도감 넘치는 이야기로 그려 냈다. 자기 앞가림도 제대로 못하는 심리 치료사에게 '신'을 자처하는 수상한 사내가 심리 상담을 의뢰해 오면서 시작되는 유쾌한 소동이 담겼다. 독일에서 10만 부 이상 팔린 베스트셀러다.<BR> <BR> 심리 치료사 야콥과 자칭 '신'이라는 남자 아벨이 작품의 두 주인공이다. 둘의 공통점이라면 현재 상태가 그리 좋지 않다는 것. 심리 치료사 야콥은 이혼과 파산으로 자기 문제를 감당하기도 벅찬 상태다. 손님 없는 심리 치료사 일도 접을까 고려 중이다. '고민 많은 신' 아벨은 아르바이트로 서커스 광대 일을 하는 중이다. 신과는 거리가 한참 멀어 보인다. <BR> <BR> 야콥은 아벨을 정신이상자로 확신하면서도 왠지 모를 호감을 느끼고 상담 의뢰를 받아들인다. '신'의 고민은 무엇이고, 야콥은 과연 그를 도울 수 있을까? 환자와 치료사 관계가 되자마자 두 사람이 맨 먼저 하는 것은 함께 경찰서 유치장에 갇히는 일이다. 아벨은 타인을 '사칭'해 온 전과가 화려했다. 의사, 비행사, 판사, 건축가…. <BR> <BR> 아벨은 사칭한 것이 아니라 모두 면허가 있고 그럴 만한 자격이 있었다고 주장한다. 일생의 역사를 말하라고 하면 '빅뱅'부터 이야기를 시작하는 이 남자의 말을 어디에서부터 어디까지 믿어야 할까? 동행이 계속될수록 마냥 정신이상자로만 보기 어려운 아벨의 예사롭지 않은 면모가 드러나기 시작한다.
더보기
목차

신은 웃긴다
신은 착상이 넘친다
신은 속수무책이다
신은 어딘가로 가는 중이다
신은 협동적이다
신은 좌절한다
신의 애인
신의 아들
신의 증거
신의 기적
신의 길
신의 식탁
신이 마술을 부리다
신이 괴로워한다
신이 부른다
신이 떠오른다
신이 간다
신은 살아 있다

옮긴이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한스 라트
1965년 독일 서부의 농촌 도시 슈트랄렌, 작가 자신의 표현을 빌리면 <농사나 원예에 소질이 없는 사람은 공부를 해야만 하는 곳>에서 태어났다. 본 대학에서 철학과 문학, 심리학을 공부했다. 주유원, 건설 노동자, 무대 기술자, 연극 평론가 등 다양한 직업 세계를 전전하다 40세에 작가의 길로 들어섰다. 시나리오 작가로 먼저 글을 쓰기 시작해 역량을 인정받으면서 많은 영화 작업에 참여했다. 영화 작업을 통해 다져진 경쾌한 문체, 빠른 호흡, 재치 넘치는 입담, 흡인력 있는 스토리 전개 위에 문제의식을 실은 소설을 발표하면서 베스트셀러 소설가로 급부상했다. 인생과 사랑에 쥐어뜯기는 남자 파울을 주인공으로 한 연작 장편 『할 수 있는 만큼 해야지』(2009), 『그걸 겪어 봐야지』(2010), 『뭘 또 원해』(2011)로 많은 열성팬을 만들어 냈고, 실패한 심리 치료사 야콥을 주인공으로 하는 연작 장편 『그리고 신은 얘기나 좀 하자고 말했다』(2012), 『악마도 때론 인간일 뿐이다』(2014), 『그리고 신은 내게 좀 도와 달라고 말했다』(2015)로 그 인기를 이어 가고 있다. 몇 편의 소설은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더보기
남긴 글 30
킁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그들에게나 발칙하다고 생각될 수 있는 기독교적인 소설. 평범하게 술술 읽힌다. p.62 호!
더보기
Jin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발칙한 상상력. 아주 잘 만든 한편의 영화를 본 느낌. 신은 가까운 곳에 있다.
더보기
Juhee Bak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믿는 종교는 없지만 신이 있다면 세상의 이치가 ‘신’이라고 생각사는 사람이다. 그렇다보니 끊임없이 신의 자질을 의심하는 주인공의 심리를 잘 따라갔던 것 같다. >>> 스포 >>>> 마지막에 가서는 아벨과의 이별이 믿기지 않고 내 믿음으로라도 그를 붇들고자 하는 마음에서 신이 아닌 ‘아벨’을 믿게되는것 같다고 생각했다. 인간은 말도 안되는것 보다 본인 이성을 더 믿는다는 말이 웃겼고 보이지 않는 신은 믿으면서 눈앞에 신에겐 신이란 증거를 대보라고 하는것에서도 웃겼다. 인간을 만들었기에 신도 희노애락과 끝을 두려워하는 것인지, 아님 그런 신이 만든 인간이기에 신과 닮은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작가가 풀어놓은 이야기는 맘에 들었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