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내방여행
자비에르 드 메스트르 지음
지호
 펴냄
7,800 원
7,0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72쪽 | 2001-03-30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인생을 즐기던 사람이 갑자기 6주간의 가택연금을 당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 이 글은 18세기 말 한 귀족의 '내 방 여행기'이다. 그는 법으로 금지된 결투를 벌인 대가로 42일간의 가택연금에 처하게 된다. 이 책은 그 때 자기 방 안의 사물세계로 떠난 경험을 기록한 것이다. <BR> <BR> 자신 안의 "영혼"과 "육신"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지켜보기도 하고 플라톤과 철학적 대화를 나누기도 하면서 철학과 문학, 미술, 음악에 대한 개인적 견해를 피력한다. 그가 글을 쓰는 방식은 너무나 자유로워서, 어쩜 독자들은 글을 읽는 동안 아무런 생각조차 들지 않을지도 모른다. <BR> <BR> 자유연상으로 글의 소재를 찾아내고, 연관성 없는 이야기를 한 지면 속에 얽어내는 통에 바로 앞장에서는 무슨 이야기를 했었는지 완전히 까먹게 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한 편으로는,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써나갔기 때문에 누구든지 그가 일러주는 대로 '그의 방 여행'에 자유롭게 동참할 수 있다.<BR> <BR> 경쾌하고 가뿐한 문체도 그렇지만, 무엇보다 42일간의 길고 긴 시간을 자유로운 사물들의 세계에 할애한 그의 발상이 참신하고 발랄하게 다가온다. 때론, 연인을 그리기도 하고 충성스럽게 자신을 돌보는 하인을 칭찬하던 그는 마지막 장 '자유'를 끝으로 자취를 감춘다. 그러나 그도 잠시, <내 방 여행>에 대한 독자들의 큰 호응에 고무된 그는 8년 뒤에 속편 <a href="/catalog/book.asp?||ISBN=8986270501"><밤에 떠나는 내 방 여행></a>을 펴낸다. <BR> <BR> 전작(前作)이 젊은 날의 갈등과 번민으로 얼룩져 있다면 후속편 <a href="/catalog/book.asp?||ISBN=8986270501"><밤에 떠나는 내 방 여행></a>은 보다 유머러스하고 편안하다. 이렇게 근소한 차이만 제외하면 이 두 권의 책은 지은이를 부조된 판화처럼 돋보이게 만든 '멋지고 개성있는 책'이라는 점에서 서로 통한다.
더보기
목차

<내 방 여행>

▨ 작가와 작품에 대하여
▨ 1811년판 서문

Ⅰ.
발견의 서
여행 예찬
법과 관습
방위
침대
형이상학
영혼

Ⅱ.
동물성
철학
초상화
장미빛, 흰빛
작은 언덕
숙영지
하인

Ⅲ.
의혹
변명
애견
신중함
구둣솔
권총
친구

Ⅳ.
누이
판화
모래 한 알
반론
라파엘로
거울
추락

Ⅴ.
불행
자비
가구
염세주의자
위안
편지
말린 장미

Ⅵ.
서가
재평가
흉상
비난
상상
코트
자유

<밤에 떠나는 내 방 여행>

▨ 작가와 작품에 대하여
▨ 연보

Ⅰ.
은둔처
결심
이별
개 팔자
하나의 존재

Ⅱ.
언덕
상상력
이웃
인조 비둘기

시적 영감

Ⅲ.
바람

칙령
우주
우주의 체계
아래층 여인
대화
지옥의 소리
치명적 관계
슬리퍼

Ⅳ. 연애
여자
비르기니아
사비니
아리아드네
난파
겸손
비밀

Ⅴ.
데이지 꽃
북극의 별
조국
이모

Ⅵ.
신비 체험
의심
자정
시간
여행의 끝

더보기
저자 정보
자비에르 드 메스트르
1763년 사보이에서 태어난 그는 라보시에서 행복한 유년을 보냈다. 아버지는 사보이의 공공의회 부의장이자 공공 검사였고, 형 조제프 드 메스트르는 반혁명의 기치를 내건 카톨릭 사상가였다. 18세에 직업군인이 된 그는 1799년부터 러시아 군대에 복무하게 된다. 이때부터 러시아 원수 슈보로프를 보좌하기 시작해서 그가 세상을 뜰 때까지 보좌관 생활을 했다. 그 뒤에는 모스크바에 화실을 마련하여 사람들에게 그림을 가르쳐 주거나 초상화를 그려주면서 생계를 이어 나갔다. 지은책으로 <자비에르드 메스트르 전집>, <내 방 여행>, <밤에 떠나는 내 방 여행>, <아오스타의 나병환자>가 있다. 1852년 89세의 나이로 자다가 조용히 숨을 거두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