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더블린 사람들 (제임스 조이스 단편소설집)
제임스 조이스 지음
열린책들
 펴냄
10,800 원
9,7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36쪽 | 2013-10-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열린책들 세계문학' 216권. 제임스 조이스의 첫 번째 소설 작품으로 조이스 자신이 태어나 자란 도시 아일랜드 더블린을 배경으로 쓴 15편의 단편을 묶은 소설집이다. 조이스는 이 작품에서 영국의 식민 지배로 혼란스럽고 암울한 상황에 처한 20세기 초 더블린을 살아가는 서민들의 방탕하고 무기력한 삶을 냉엄한 필치로 사실적으로 재현해 냈다.<BR> <BR> 가난에 찌든 삶을 벗어나려 하면서도 자신을 구원할 남자의 손을 붙잡지 못하는 여자, 런던에서 출세한 친구를 경멸하면서도 부러워하고 마는 남자, 경제력이 있는 남자를 유혹해 결혼으로 옭아매려는 모녀, 짝사랑하는 누나에게 줄 선물을 사러 동전 몇 푼을 들고 거리로 나서는 소년 등 비틀린 욕망과 가치를 잃어버린 사랑을 품고 사는 주인공들은 마비된 도시 더블린이라는 공간을 공유하고 있다. <BR> <BR> 조이스는 이 작품에서 사소해 보이는 일상을 자세하게 관찰하고 그것을 때로 천박해 보일 정도로 꼼꼼하게 묘사함으로써 일상 속에서 순간적으로 드러나는 삶의 의미를 포착하고자 한다. 이러한 '에피퍼니' 이론, 이를 위한 꼼꼼한 문체, 작품의 구조적 정교함과 통일성, 시각과 화자의 역할에 따른 문체의 변화 등 조이스 작품의 전반적 특징이 고루 담겨 있는 <더블린 사람들>은 20세기 문학사를 새롭게 쓴 조이스 문학의 시작을 알리는 작품으로서 그 의미가 더욱 깊다.
더보기
목차

자매
어떤 만남
애러비
이블린
경주가 끝난 후
두 건달
하숙집
작은 구름
짝패들
진흙
가슴 아픈 사건
위원회 사무실의 담쟁이 날
어떤 어머니
은총
죽은 사람들

역자 해설 어느 마비된 도시의 초상
제임스 조이스 연보

더보기
저자 정보
제임스 조이스
1882년 아일랜드의 수도 더블린에서 태어나, 예수회 학교들과 더블린의 유니버시티 칼리지(UCD)에서 교육을 받았다. 대학에서 그는 철학과 언어를 공부했으며, 대학생이던 1900년, 입센의 마지막 연극에 관해 쓴 긴 논문이 《포트나이틀리 리뷰》지에 발표되었다. 당시 그는 서정시를 쓰기 시작했는데, 이는 나중에 《실내악》이란 시집으로 출판되었다. 1902년 조이스는 더블린을 떠나 파리로 향했으나, 이듬해 어머니의 임종으로 잠시 귀국했다. 1904년 그는 노라 바너클이란 처녀와 함께 다시 대륙으로 떠났다. 그들은 1931년 정식으로 결혼했다. 1905년부터 1915년까지 그들은 이탈리아의 트리에스테에 함께 살았으며, 조이스는 그곳의 벨리츠 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쳤다. 1909년과 1912년, 그는 《더블린 사람들》의 출판을 위해 아일랜드를 방문했다. 이 작품은 1914년 영국에서 마침내 출판되었다. 1915년 한 해 동안 조이스는 그의 유일한 희곡 《망명자들》을 썼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은 1916년에 출판되었다. 같은 해 조이스와 그의 가족은 스위스의 취리히로 이사했으며, 조이스가 《율리시스》를 작업하는 동안 그들은 심한 재정적 빈곤을 겪어야 했다. 이 작품은 미국의 잡지 《리틀 리뷰》지에 연재되었다. 연재는 1918년에 시작되었으나, 작품에 대한 외설 시비와 그에 따른 연재 중지 판결로 1920년에 중단되었다. 《율리시스》는 1922년 파리에서 단행본으로 출판되었으며, 조이스 가족은 양차 세계대전 기간 동안 그곳에 체류했다. 1939년에 《피네간의 경야》가 출판되었고, 이어 조이스 가족은 스위스로 되돌아갔다. 두 달 뒤, 1941년 1월에 조이스는 장궤양으로 사망했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의 초고의 일부인 《영웅 스티븐》이 1944년 저자 사후에 출판되었다.
더보기
남긴 글 2
더블헤드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달 전
𝔻𝕦𝕓𝕝𝕚𝕟𝕖𝕣𝕤 #더블린사람들 #제임스조이스 🇮🇪 1914 ⠀⠀⠀⠀⠀⠀⠀ ⠀⠀⠀⠀⠀⠀⠀ 그는 그녀가 공손하게 구는 이유를 눈치챌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나이가 들었지만 마음만큼은 그 순간을 이용할 수 있을 만큼 젊었다. 그녀의 몸의 온기, 향기, 색깔이 그의 감각을 자극했다. 그는 자신의 눈앞에서 천천히 부풀어 오르고 내리는 가슴이 그 순간 자신을 위한 것이라는 사실, 웃음과 향기, 고의적인 눈길이 자신에게 보내는 것이라는 사실을 기분좋게 의식하고 있었다. p193 ⠀⠀⠀⠀⠀⠀⠀ 읽고보니 너무나 유명한 문학작품이었으나 처음 이 책을 고른건 당연히 반가운 이름 #더블린 때문이었다. 1900년대 초가 작품의 배경으로 1801년 부터 시작된 영국의 통치에 묶여 1845년 #감자기근 까지 겪으며 다른 유럽 도시들에 비하여 한참 뒤쳐지게되는 더블린. 그곳 사람들의 다양한 모습이 묘사된다. 내용은 재미없다. #아일랜드 역사에 대한 사전지식이 없다면, 하지만 이 작품의 시간으로 부터 100년쯤 지난 2009년 더블린 1년살기를 하고왔기에 #트리니티칼리지 #세인트스티븐슨공원 이 나오고 #파넬스트리트 #그라프톤스티리트 에 더해 내가 살던 #케이플스트리트 까지 나오는 소설의 배경만으로 반가운 책이되었다. 어학연수 가기 전에 미리 읽었다면 좀 더 더블린을 알고 싶었을 것 같은 아쉬움도 생겼지만🙄 ⠀⠀⠀⠀⠀⠀⠀ #ireland #dublin #dubliners #trinitycollege #ststephensgreen #parnellstreet #graftonstreet #capelstreet #capel123 #북스타그램 #책 #독서 #bookstargram #bookreview #book
더보기
박진영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2015.5.27. 18/40 그냥 그런 책 재미없고 감동없고 심심하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