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뒤돌아보며 (2000년에 1887년을)
에드워드 벨러미 지음
아고라
 펴냄
12,800 원
11,5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316쪽 | 2014-08-20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Rediscovery 아고라 재발견총서' 3권. 유토피아 문학의 고전이자 미국 최초의 SF소설. 19세기에 씌어진 이 작품은 2000년을 시대적 배경으로 하여 국가가 모든 생산수단을 관리하고, 사람들은 누구나 평등하게 삶의 윤택함을 누리는 세상을 그렸다. 출간 당시 <톰 아저씨의 오두막>과 <벤허> 다음으로 많이 팔린 베스트셀러였으며, 미국의 사회주의 운동과 여성 운동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다. <BR> <BR> 이 책의 주인공 줄리언 웨스트는 아무 일도 하지 않고, 증조부가 모은 돈의 '투자 수익으로 먹고사는' 19세기의 '가장 운 좋은 사람들' 중 한 명이었다. 부자이자 교육받은 자였던 그의 유일한 고민은 노동자들의 파업 때문에 신혼집의 완공이 거듭 지연되고 있다는 것으로, 이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불면증에 시달리다 최면술사의 도움을 받아 지하 침실에서 잠이 든다. <BR> <BR> 그리고 다시 눈을 떴을 때, 자신이 잠들었던 날로부터 시간이 113년이나 지나 있음을 알게 된다. 그의 집은 그가 잠든 사이 불에 타 사라졌고, 그는 한 세기가 넘는 세월 동안 잠들어 있었던 것이다.<BR> <BR> 더욱 놀라운 것은 영원할 것만 같았던 자본주의가 사라지고, 모두가 함께 생산 활동을 하고 똑같이 물질적 부를 분배하는 사회가 되었다는 것. 2000년의 사람들은 평등하게 교육받고, 국가의 주도하에 산업 군대의 일원으로서 자신이 가장 잘할 수 있는 일을 하고, 균등하게 생산의 대가를 받으며, 45세가 되면 노동의 의무를 모두 마치고 온전히 삶을 누린다.
더보기
목차

서문
1장
2장
3장
4장
5장
6장
7장
8장
9장
10장
11장
12장
13장
14장
15장
16장
17장
18장
19장
20장
21장
22장
23장
24장
25장
26장
27장
28장
후기 : 세계가 진보하는 속도
옮긴이 후기

더보기
저자 정보
에드워드 벨러미
1850년 3월 미국 메사추세츠 주 치코피폴스의 중산층 가정에서 침례교 목사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웨스트포인트 육군사관학교에 응시했다가 우수한 성적에도 불구하고 신체 검사에서 떨어져, 유니언 칼리지에 입학했다. 대학에서는 학과 수업을 듣기보다는 도서관에 파묻혀 지내며 광범위한 독서로 인문학적 소양을 쌓았다. 1868년 독일에 있던 그의 큰형이 갑자기 사망하자 학업을 중단하고 독일로 갔고, 그후 1년간 그곳에 머물며 유럽의 사상과 문물을 경험했다. 고향으로 돌아온 후 법학을 공부해 1871년 변호사 시험에 합격했다. 그러나 변호사 사무소 개업 후 그가 처음으로 맡은 일은 집세를 내지 못한 과부를 강제 퇴거시키기 위한 소송이었고, 변호사라는 존재가 돈과 권력을 가진 자들의 하수인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깨달은 그는 곧바로 폐업을 한다. 이후 언론계에 투신해 《뉴욕 이브닝 포스트》와 《스프링필드 유니언》 등에 글을 썼고, 1880년에는 동생과 함께 《스프링필드 데일리뉴스》를 창간해 운영하기도 했다. 1875년 《스크리브너스 먼슬리》 지에 최초의 단편소설 「갑작스러운 추위The Cold Snap」를 발표하면서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했으며, 1888년 출간한 이 책 『뒤돌아보며』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미국 최초의 공상과학소설이었던 이 책은 문학적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을 뿐 아니라, 사회주의적 이상향을 제시함으로써 산업국유화 운동, 사회주의 운동, 여성 운동 등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이 책을 읽고 감명을 받은 사람들은 이 책에서 제시된 사상을 실제로 구현하기 위해 산업국유화론자 클럽을 결성했고, 이 클럽은 1891년 165개에 달할 정도로 큰 호응을 얻었다. 에드워드 벨러미 또한 《신국가New Nation》라는 주간지를 창간해 산업국유화 운동에 뛰어들었으며, 이 책의 속편인 『평등Equality』(1897)을 출간해 이 운동을 확산시키려 했다. 그러나 폐결핵에 걸려 1898년 고향 집에서 사망함으로써 뜻을 이루지 못하고 말았다. 그가 쓴 다른 작품으로는 『헤이든호프 박사의 공정Dr. Heidenhoff's Process』(1880), 『러딩턴 양의 자매Miss Ludington's Sister』(1884), 『스톡브리지 공작The Duke of Stockbridge』(1879년 연재, 1900년 출간)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1
Yeji Margo Lee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4년 전
1888년에 쓰인 소설이라는 사실이 믿어지지 않는다. 작가가 당대 미국 사회의 부조리함을 비판하기 위해 묘사한 모든 글들이 2017년 한국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고 해도 곧이 믿었을 것이다. 작가가 상상한 100년 후, 2000년에 인류는 사회주의 유토피아를 이룬다. 현대의 삶이라는 게 얼마나 뼈 아프고 그로테스크한지 한 번이라도 한숨 쉬어 본 독자라면 벨라미가 자세하게 묘사한 이 유토피아에 푹 빠져서 중반부까지 빠르게 읽어나갈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중반부를 넘어서면, 그 과도한 자세함에 약간 지치기 시작하는 게 흠이라면 흠이다. 그 방대한 분량에 드라마적 요소가 우선순위에서 밀려, 읽는 데 약간의 인내를 요하게 된다. 하지만 괜찮다. 벨라미는 최대한 디테일하게 사회의 작동원리를 서술해야 후손들이 시행착오없이 그런 사회를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 모양이라고 생각하니, 고맙기까지 했다. SF의 고전답게 시간여행 설정을 넘어 신용카드나 라디오 같은 기술적인 상상력까지 더해주니 흥미진진한 요소도 있다. 책을 덮자 씁쓸했다. 2000년의 한국인들은 벨라미가 통탄했던 1887년보다 더하면 더했지 결코 덜하지 않은 자본주의적 디스토피아에 살고 있었다. 하지만 이 책이 출간된 당시 책 속 유토피아에 영향을 받은 사회주의 정치단체가 유럽에 생겨났고 우리가 북유럽 서유럽 본받아야 한다며 입에 달고 사는 이유에 벨라미가 어느 정도 기여했다고 생각하면, 이 책을 많은 사람에게 권해 더 나은 미래를 기대해보는 것도 무리가 아닐 거라고 본다. 아래는 벨라미가 묘사한 1887년이다. &amp;quot;나는 안으로 들어가 매장 감독이 매 같은 눈을 하고 장사를 감독하는 모습을 보았다. 점원들을 감시하면서 점원들이 돈이 있으면 돈으로, 돈이 없으면 신용으로 사라, 사라, 사라고 손님에게 권유하도록, 손님에게 필요하지 않은 것을, 필요한 것 이상을, 감당하지 못할 것을 사라고 권유하도록 감시하는 모습을 말이다.&amp;quot; &amp;quot;아무 일도 세상에 해주지 않고 어떻게 살았느냐고? 아무 일도 하지 않고 내내 빈둥거리며 사는 자를 세상은 왜 먹여 살려주었느냐고? 질문에 답하자면 우리 증조부가 돈을 모았고 그 뒤로 후손들이 이 돈으로 먹고 살았다고 해야겠다. (...) 원래 증조부가 번 돈은 결코 큰 금액이 아니었다. 그 돈은 삼대가 빈둥거리며 놀고 먹는 동안 원래보다 훨씬 더 불어났다. (...) 모든 사람이 자신도 그렇게 되고자 원했던 이 기술을 쓰는 사람은, 투자 수익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이었다.&amp;quot;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