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아직도 가야 할 길 세트 (전5권)
M. 스캇 펙 지음
율리시즈
 펴냄
87,000 원
83,7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400쪽 | 2012-03-07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2005년 유명을 달리한 스캇 펙의 스테디셀러 <아직도 가야 할 길>, <끝나지 않은 여행>,<그리고 저 너머에>, <아직도 가야 할 길, 그 길에서의 명상>, <마음을 어떻게 비울 것인가> 5권을 엮은 세트. '인생은 고해'라는 명제에서 시작해, '복잡함'의 미로 안에 있는 인간, '쉬운 답이 없는' 인간의 삶에 대한 탐구를 담았다.<BR> <BR> <아직도 가야 할 길>은 1991년 첫 출간된 이래 꾸준히 읽히고 있는 스테디셀러로서 자신의 임상경험을 토대로 인격적인 완성에 이르는 길을 제시하고 있다. 이 책에서 그는 대부분의 정신과 의사와는 달리 사랑과 종교가 인간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며, ‘사랑’이란 다른 사람의 정신적 성장을 도와줄 목적으로 자기 자신의 경계를 확장해 나가려는 시도라고 정의한다. <BR> <BR> 두 번째 권인<끝나지 않은 여행>에서는 인간 내면의 성숙에 대한 심리학적인 양상을 그리고 있는데, 이 그는 여기서 인생이란 복잡다단한 것이지만, 그 길은 외롭게 혼자 걸어가는 길은 아니며, 함께 걸어가는 다른 사람들이 있기에 또 살면서 우리보다 더 위대하다고 인정하는 힘의 도움을 빌릴 수도 있기에 찬미하고 감사할 만하다고 말해 준다. <BR> <BR> 세 번째 책 <그리고 저 너머에>은 일터와 가정에서 매 순간 이루어지는 선택과 결정들, 선과 악의 차이를 구별하고 나르시시즘을 극복하는 법, 사랑하고 사랑받는 것, 역설과 함께 살아가기, 죽어가는 것과 죽음에 관하여 20년간 몰두해온 저자의 정선된 해답이 담겨 있다.<BR> <BR> 네 번째 책은 스캇 펙 박사가 가장 애정을 가졌던 책, <아직도 가야 할 길>과 <마음을 어떻게 비울 것인가>에서 독자들과 다시 나누고 싶은 문장들을 신중하게 가려 뽑았다. 다섯 번째 책 <마음을 어떻게 비울 것인가>에서 저자는 사회적 피조물에서 공동체적 피조물로 탈바꿈하는 해법을 제시한다. 공동체가 없으면 평화도, 궁극적으로는 생명도 있을 수 없다고 믿기 때문이다. 공동체를 이루는 과정에서 가장 핵심적인 마음 비우기를 통해, 혼란을 극복하고 진정한 공동체로 나아가는 법을 일러준다.
더보기
목차

5권

아직도 가야 할 길
끝나지 않은 여행
그리고 저 너머에
아직도 가야 할 길, 그 길에서의 명상
마음을 어떻게 비워야 할 것인가

더보기
저자 정보
M. 스캇 펙
사상가, 정신과 의사이자 신학자, 베스트셀러 작가, 강연가. 하버드대학(B.A.)과 케이스 웨스턴 리저브(M.D.)에서 수학한 후, 10여 년간 육군 군의관(정신과 의사)으로 일했다. 이때의 경험은 후에 개인과 조직에서의 인간 행동을 연구하는 데 귀중한 자료가 되었고 그러한 통찰은 여러 편의 책에서 구체화된다. 1978년, 마흔두 살에 쓴 첫 책 《아직도 가야 할 길》은 ‘사랑, 전통적 가치, 영적 성장에 대한 새로운 심리학’이라는 부제가 보여주듯 ‘심리학과 영성을 매우 성공적으로 결합시킨 중요한 책’으로 평가되며 이후 《뉴욕타임스》의 최장기 베스트셀러 목록을 차지할 정도로 독자의 사랑을 받았다. 불교도로서 이 책을 집필한 이후, 저자는 공개적으로 크리스천으로서의 개종을 선언하고 인간 심리와 기독교 신앙의 통합을 지향하는 글쓰기에 매진한다. 개인뿐 아니라 조직과 사회의 영적 성장을 꿈꾸던 스캇 펙은 그러한 이상을 실현하기 위해 아내와 함께 비영리 교육기관인 공동체장려재단(FCE)을 만들어 평화적인 동력을 구현해보려고 노력했고 그 의지와 나름의 해법은 《마음을 어떻게 비울 것인가》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일생 동안 ‘자기 훈육’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그 때문에 진정한 자기계발서self-help book의 장르를 구축한 저자라고 평가받는 스캇 펙은 2005년, 69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지금까지도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그의 대표작으로는 《아직도 가야 할 길》에서 다룬 주제를 더 발전시킨 강연 모음집《끝나지 않은 여행》, 첫 출간 이후 20여 년간 더 깊어진 통찰과 통합적 시각을 보여주는 《그리고 저 너머에》 등이 있다.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