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네메시스 (Nemesis)
필립 로스 지음
문학동네
 펴냄
13,800 원
12,42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무기력할 때
읽으면 좋아요.
288쪽 | 2015-05-29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쉬운책
상세 정보
모두가 입을 모아 "이제 노벨문학상만 받으면 된다"고 말할 정도로, 필립 로스는 작가에게 허락된 거의 모든 것을 성취한 작가다. 1959년 <굿바이, 콜럼버스>로 데뷔해 50여 년간 서른한 권의 작품을 발표했고, 퓰리처상, 전미도서상,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 펜/포크너 상 등을 수상했다. 발표하는 작품마다 꾸준히 주목을 받아온데다 열렬한 논쟁의 한복판에 서는 일도 여러 차례 있었으니, 어쩌면 그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작가 중 하나인지도 모르겠다. <BR> <BR> 그런 그가 지난 2012년 돌연 절필을 선언했다. "저는 다 끝냈습니다. <네메시스>가 제 마지막 책이 될 겁니다." 필립 로스답게 간결하고 단호한 선언이었고, 이 말은 이후 번복되지 않았다. 그리고 이제, <네메시스>(2010)는 우리가 읽을 수 있는 필립 로스의 마지막 소설이 되었다.<BR> <BR> 1944년 여름의 뉴어크. 주인공은 스물세 살의 '놀이터 감독' 버키 캔터다. 키는 작지만 몸이 다부지고 운동신경이 뛰어난 버키는, 자신도 전장으로 가겠다는 오랜 꿈이 시력 탓에 좌절되자 크게 낙담한다. 또래들이 전쟁터에 나가 있는 동안 버키는 놀이터에서 아이들을 돌본다. 버키 자신은 그 사실에 죄책감과 수치심을 느끼지만, 놀이터 아이들에게 친절하고 늠름하고 확신에 찬 버키 선생님은 선망의 대상이다.<BR> <BR> 그러던 중 폴리오 유행병이 뉴어크 전역을 장악한다. 아직 폴리오 백신이 개발되지 않았던 시절, 아이들이 하나둘 폴리오에 감염돼 병원에 실려가고, 몸이 마비되거나 목숨을 잃는다. 도시 전체가 불안과 공포에 전염된다. 남은 아이들을 의연하게 돌보던 버키도 혼란과 두려움을 느끼는데…
더보기
목차

1 폭염의 뉴어크 009
2 인디언 힐 143
3 재회 239

감사의 말 281
옮긴이의 말 283

더보기
저자 정보
필립 로스
1998년 『미국의 목가』로 퓰리처상을 수상했다. 그해 백악관에서 수여하는 국가예술훈장(National Medal of Art)을 받았고, 2002년에는 존 더스패서스, 윌리엄 포크너, 솔 벨로 등의 작가가 수상한 바 있는, 미국 예술문학아카데미(American Academy of Arts and Letters) 최고 권위의 상인 골드 메달을 받았다. 필립 로스는 전미도서상과 전미도서비평가협회상을 각각 두 번, 펜/포크너 상을 세 번 수상했다. 2005년에는 “2003∼2004년 미국을 테마로 한 뛰어난 역사소설”이라는 평가를 받으며 『미국을 노린 음모』로 미국 역사가협회상을 수상했다. 또한 펜(PEN) 상 중 가장 명망 있는 두 개의 상을 수상했다. 2006년에는 “불멸의 독창성과 뛰어난 재능을 지닌 작가”에게 수여되는 펜/나보코프 상을 받았고, 2007년에는 “지속적인 작업과 한결같은 성취로 미국 문학계에 큰 족적을 남긴” 작가에게 수여되는 펜/솔 벨로 상을 받았다. 로스는 미국의 생존 작가 중 최초로 라이브러리 오브 아메리카(Library of America, 미국 문학의 고전을 펴내는 비영리 출판사)에서 완전 결정판(총 9권)을 출간했다.
더보기
남긴 글 2
Sunhyun Cho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2달 전
이야기는 폴리오라는 전염병이 극성을 부린 1944년 여름 미국 뉴어크의 한 유대인 마을에서 시작된다. '네메시스'는 우리나라 말로 '천벌'이다. 그 당시만 해도 미지의 전염병이었던 폴리오를 많은 사람들이 천벌이라고 느꼈을 것이다. 과학적으로 진일보한 지금도 적지 않은 종교인들이 하늘의 벌을 명명해 내고 있으니 그 당시에는 오죽했을까. 하지만 이 책은 생물학적 천벌이 아닌 책임감과 의무감으로 스스로를 짓누르는 천벌을 받는 버키 캔터라는 한 남자의 이야기다. 출산중에 죽은 어머니도, 도둑인 아버지의 아들로 태어난 것도, 나쁜 시력 때문에 군대에 가지 못한 것도 모두 버키 캔터에게는 천벌이다. 폴리오 처럼 그 이유를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세상의 짐을 혼자 짊어 맨 사람들이 있다. 결국 스스로 짊어 맨 짐에 주저 앉게 되어있다. 모두가 자신의 관리 영역 안에 있다는 오만, 모든 것의 의미를 찾으려는 오만으로 들쳐 맨 짐이기 때문이다. 책 속의 주인공인 버키 캔터가 그렇다. 의무감과 책임감에 똘똘 뭉친, 아이들의 존경과 주변 사람의 신뢰를 한몸에 받던 젊은 남자가 결국 자신의 권한 밖의 책임과 의무에 무너져 버렸다. 그에게 감당할 수 없는 시련을 주는 누군가를 원망하고 싶어졌다. 감정적으로 그가 되어버렸다. 그 반대의 사람도 있다. 화자로 버키의 과거를 조망하는 아널드 메스니코프는 운동도 못하고 수줍고 조용한 놀이터의 아이로 버키와 정반대되는 인물이다. 똑같은 해에 풀리오에 걸려 장애를 얻었지만 그냥 불운 했을 뿐이라 여기며 떨쳐내고 불운에 덕을 본 사업도 운이 좋았다 여긴다. 그는 천벌이 아닌 우연속에 살아가고 있다. 가혹한 운명은 그 자체로 가혹한가 아니면 접근하는 방식에 따라 가혹해 지는가? 똑 같은 일을 당해도 누구는 우연으로 치부하고 누구는 운명으로 여긴다. 우연과 운명..그것을 가르는 것은 무엇인가? 알 수 없는 것은 그냥 모르는 것으로 두자. 내가 감당할 수 있는 짐만 지자. 주변의 손길을 뿌리치지 말자.
더보기
김지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5년 전
묵직한 여운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