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무서운 이야기나 괴담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밤에 혼자 보면 소름돋는 이야기들

밤의 이야기꾼들 (전건우 장편소설)
전건우 지음
네오픽션
 펴냄
13,000 원
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이럴 때 추천!
심심할 때
읽으면 좋아요.
#공포
#도플갱어
#속사정
#옴니버스
#피에로
341쪽 | 2014-08-22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전건우 작가의 첫 장편소설. 한 가지 이야기가 아닌 다섯 가지 이야기로 완성된 옴니버스 구성의 장편소설이다. 소설 속 어둡고 거대한 연기는 폭우 속 엄마 아빠를 놓쳐버린 아이의 얼굴이 되었다가, 도플갱어에게 쫓겨 얼굴을 찢어내는 가엾은 여인으로 변했다가, 둥지를 지켜내지 못해 처자식을 밖으로 밀어내는 잔인하고도 슬픈 아버지의 얼굴로 그 형태를 바꾼다. <BR> <BR> 이야기는 폭우가 쏟아지는 밤, 계곡에서 시작된다. 무슨 일이 일어날 것만 같은 그곳에서 한 소년은 결국 세상 전부였던 엄마 아빠를 잃게 되고, 아이는 꾸역꾸역 어른으로 자라 기묘한 출판사에 취직하게 된다. 그리고 그가 맡은 첫번째 임무는 바로 '밤의 이야기꾼들'을 취재하는 것. 그렇게 주인공은 일 년에 한 번, 폐가에서 벌어지는 기괴하고 섬뜩한 모임에 초대된다.<BR> <BR> 남편의 실종을 위해 옛 이야기를 꺼내는 '과부들'의 이야기를 시작으로 자신을 쫓는 도플갱어를 위해 성형중독에 빠진 한 여인의 이야기, '도플갱어', 집을 지켜내지 못한 한 가장의 지독하리만큼 섬뜩한 선택을 그린, '홈, 스위트 홈', 세상 유일한 친구 피에로와 함께 동물 조립을 하는 한 여자의 속사정, '웃는 여자', 눈의 저주를 받아 사랑조차 할 수 없었던 한 여인의 무섭도록 슬픈 이야기 '눈의 여왕'까지… 소설 속 주인공은 서로의 눈조차 볼 수 없는 캄캄한 공간에서 기괴하기에 슬픈 다섯 가지 이야기를 듣게 된다.
더보기
목차

프롤로그

밤의 이야기꾼들
과부들
도플갱어
홈, 스위트 홈
웃는 여자
눈의 여왕
그날 밤의 폭우
월간 풍문

작가의 말

더보기
저자 정보
전건우
『한국공포문학단편선』, 『한국추리스릴러단편선』 등을 통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문화웹진 ‘채널예스’에서 칼럼 〈전건우의 예능과 인생〉, 〈전건우의 대중소설로 사색하기〉를 연재했으며, 2014년에는 장편소설 『밤의 이야기꾼들』을 출간했다. 호러 미스터리 소설가로서 활동을 이어가면서도 ‘인간’이라는 존재를 따뜻한 시선으로 바라보고 있다. 사회의 소외계층에게 이야기로나마 희망을 부여하는 것이 작가의 의무라 생각하며, 그들의 고된 삶을 현실적이면서도 희망적으로 쓰고자 한다. 일상적인 소재, 이야기하듯 편안한 문장으로 등골이 오싹해지는 스토리텔링 능력을 보여주는 작가다. “이 세상은 아름답고 사람들은 모두 착하고 누가 다른 사람을 엄청 사랑하는 이야기를 쓰고 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인간, 그리고 인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이다. 그것들을 글로 옮기지 못하면 내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다.”
더보기
남긴 글 13
sjcwhx7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달 전
폐가에서 그들이 풀어놓는이야기를 하나씩들으며 밤을보내는 이야기이다.흔한 공포도있으니 무섭지는않음 약간 스릴러보고싶다거나 특이한소설 보고싶으면 이거보면 됨
더보기
좌제찬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9달 전
우리주의에서 들어본것같은 음침하고 어두운 반전도 쫌있는 다섯이야기들 .... 실화가 더 비현실적 이야기라면 밤의이야기꾼들은 실화인가?? 그럼 이세상 무서워서 못살것네;;;;;;
더보기
펭귄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그냥 심심할 때 읽기 좋은 책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