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베스트셀러 절대로 읽지마라 (내 곁에 있는 책이 나를 말해준다)
김욱 지음
모아북스
 펴냄
13,500 원
12,15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288쪽 | 2014-12-01
분량 보통인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하루 수십 종의 책이 쏟아지는 현실 속에서 독자에게 “대형 서점의 베스트셀러 목록은 과연 믿을 만한가, 우리는 그 목록을 믿고 책을 구입해도 되는가?”라는 물음을 던지는 책이다. 아울러 독자를 소외시키는 독서 시장의 실태를 낱낱이 파헤치고 있다. 독자가 원하는 책과 읽어야 할 책에 대해 일침을 가하는 책이다.<BR> <BR> 저자는 이 책에서 ‘좋은 책이란 무엇일까’, 그리고 ‘좋은 책을 어떻게 골라낼까’라는 독자들의 가장 큰 골칫거리에 대해 지금껏 쌓아온 모든 경험을 쏟아 충고하고 있는데, 그 방법은 대체로 “독자들이 자기 자신을 믿고 스스로 책을 고르는 것”으로 귀결된다. <BR> <BR> '독서가 취미입니까?', '베스트셀러에 농락당하다', '오만한 작가들의 사기행각', '베스트셀러 뒤집어 보기', '독서의 함정에서 벗어나자', '이정표 없는 독서는 이제 그만', '독자론(讀者論)을 생각하다', '한국 작가들의 형편없는 글솜씨', '책이 나를 위로하게 만들다'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더보기
목차

들어가는 말_ 이 책은 누구를 위해 필요하며, 그 이유는 무엇인가?

1. 독서가 취미입니까?
왜 아직도 책인가?
나에게 책이란 무엇인가?
읽은 책은 삶이 된다
읽고 끝나는 것은 독서가 아니다
책은 어떻게 골라야 하는가?

2. 베스트셀러에 농락당하다
얼굴이 예쁘다고 마음까지 예쁘진 않아
죽은 고래에게 농락당한 건 아닐까
베스트셀러는 플라시보 효과
진주는 진흙탕에 떨어져도 빛을 잃지 아니한다

3. 오만한 작가들의 사기행각
책에는 사람이 살고 있다
우리를 지치게 하는 나쁜 책
작가는 맛을 감추기 위해 소스를 뿌려준다
1년에 40권씩 집필하는 베스트셀러 작가
그들은 어떻게 책을 쓰고 있는가
자질 없는 작가의 베스트셀러 만들기
자기계발서를 읽고 성공했다고 말하는 자기계발서 저자는 없다

4. 베스트셀러 뒤집어 보기
사유의 여행을 방해하는 것들
서점에는 붕어빵만 있다
10퍼센트의 독자가 베스트셀러를 만든다
책은 과연 멸종위기인가?
‘안티 북(Anti-book)’의 시대
진짜 책은 희귀종을 찾기보다 어렵다
준비되지 않은 작가들을 피하라
책의 가치를 잃다

5. 독서의 함정에서 벗어나자
‘읽다’라는 동사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
상상력을 불러오지 못하는 책은 책이 아니다
대화할 수 있는 책을 고르자
책은 우리에게 인생의 시간을 돌려준다
읽을 수 있는 책을 고른다
설명서, 참고문헌이 책으로 추앙받는 시대
우리는 정당한 독자였는가?

6. 이정표 없는 독서는 이제 그만
대왕님의 독서법
독서에 욕심내지 마라
책은 주인이 아니다
나를 위해 책을 고른다
평생토록 간직해야 될 책은 많지 않다
목표가 없다면 책도 필요 없다

7. 독자론(讀者論)을 생각하다
왜 독자론인가?
책은 자살을 선택한 것일까?
독자가 저자를 지배해야 한다
도야마 교수의 독자론
글자를 읽는 사람을 가리켜 독자라고 말하지는 않는다

8. 한국 작가들의 형편없는 글솜씨
우리는 헛소리를 읽고 있다
작가들이 망쳐놓은 우리말
잘못된 표현의 예
제대로 글을 다룰 줄 아는 작가는 전체의 반도 안 된다
발가벗은 책들은 그만 읽고 싶다

9. 책이 나를 위로하게 만들다
책만이 줄 수 있는 것
쓰잘머리 없는 책이 나의 영혼을 깊은 잠에서 깨운다
책은 인간이 만들었다
장서(藏書)는 독서다
책이 좋은 이유
책과 함께하는 인생은 영원불멸의 세계다

마치는 글_ 무한한 책의 세계에서 나만의 베스트셀러가 되자

더보기
저자 정보
김욱
서울대 신문대학원에서 공부한 후 서울신문, 경향신문, 조선일보, 중앙일보 등에서 30여 년간 기자 생활을 했다. ‘한국 생산성 본부’ 출판 기획위원 및 현재는 ‘미래에셋 은퇴연구소’, ‘한국 교직원 신문’ 칼럼니스트로 활동 중이다. 지은 책으로 『상처의 인문학』, 『삶의 끝이 오니 보이는 것들』, 『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노력론』, 『지적 생활의 즐거움』, 『쇼펜하우어 문장론』, 『약간의 거리를 두다』, 『잠깐 흔들려도 괜찮아』, 『죽음이 삶에게』 등 다수가 있다.
더보기
남긴 글 2
치와와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책을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읽었으면 좋겠다. 김욱 님께서 얼마나 글과 책을 사랑하는지 느꼈고 이 책을 만날 수 있다는 것에 너무너무 감사했다. 이 책에서는 현실 작가들과 책에 대해 설명해 있고 현명하게 책을 골라낼 수 있게 해준다. 지금까지 나의 독서는 진정한 독서일까.. 반성하게 된다. 읽다가 눈물 흘렸다. 이 책의 거침없고 바른 글들이 마음과 정신을 살찌워줬다.
더보기
마술하는 야초님이 이 책을 읽었어요
1년 전
서점을 가게 되면 베스트셀러 코너를 보지 않는다. 거기에 놓인 책들이 특별히 마음에 안드는 것도 아닌데, 베스트셀러 코너에 있다는 것만으로 뭔가 불편함이 느껴져서 잘 가지 않는다. 저자 김욱의 이 책을 읽으며, 내가 베스트셀러 코너에 대해 느낀 불편함의 실체를 자세히 알 수 있었다. 밑줄을 많이 그어가며 읽었다. 머릿 속에서 소화가 되려면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 책을 읽은 뒤에 이오덕 선생님과 미승우 선생님의 책을 각각 구입했다. 이오덕 선생님이 살아생전 남긴 말들을 기록한 책과 미승우 선생님은 지금은 고인이 된 저자의 친구인데, 맞춤법과 관련해서 책을 내셨다. 이오덕 선생님은 비교적 많이 알려진 분인데 반해, 미승우 선생님의 책은 새판을 구할 수가 없어 중고 물건을 찾아서 구입을 했다. -맞춤법을 지키며 글쓰기 -우리말 공부하기 -베스트셀러 코너 가지 말기 -쓰레기같은 책을 읽느라 시간 헛되이 보내지 말기 등 몇 가지 결심을 했다. 저자인 김욱은 1930년 생이다. 책을 쓸 당시에도 80살은 훨씬 넘긴 상태였다. 70년 넘게 책을 읽어왔고, 30년 넘게 번역일을 했기 때문일까, 책 속에는 거침없는 표현이 가득하다. 몇몇 저자의 실명과 그들의 책을 거론하며, 문제점을 지적할 때는 놀라기도 했고, 멋지다는 생각도 했다. 밑줄 그은 내용도 워크플로이로 옮겨 적으면서 곱씹어봐야겠다.
더보기
앱에서 바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