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입하고 포인트 받기
치료견 치로리 (가혹한 운명을 헤치고 살아남은 개가 전하는 기적의 이야기)
오키 토오루 지음
책공장더불어
 펴냄
9,000 원
8,100원 
앱에서 포인트받고 구매
188쪽 | 2012-11-13
분량 얇은책 | 난이도 보통인책
상세 정보
사람에게 학대 받고 버려진 잡종개가 사람들의 닫힌 마음의 문을 여는 치료견으로 살았기에 더욱 감동을 주는 이야기이다. 1992년 비오는 날, 쓰레기장에 새끼개 다섯 마리와 함께 버려진 어미개 치로리는 동네 아이들과 저자 오키 토오루에 의해 구조되어 삶을 이어간다. <BR> <BR> 하지만 사람들의 신고로 동물보호센터로 보내져 안락사 직전 구조되기도 한다. 이후 저자에 의해 치료견 훈련을 받고 13년간 치료견 활동을 하며 수많은 환자들에게 기적을 일으킨다. 말을 잃은 노인에게 말을 찾아주고, 전신마비 환자를 움직이게 한 치로리.<BR> <BR> 치로리는 한쪽 귀는 서고, 한쪽 귀는 접힌 짝귀, 볼품없이 짧은 다리, 인간에게 학대 받아 장애가 있는 다리, 도대체 어떤 견종이 섞인 것인지 짐작할 수 없는 잡종개로 사람들에게 학대받고 비웃음을 샀음에도 불구하고 13년의 기간 동안 인간에게 사랑만을 전하고 떠난다.
더보기
목차

추천사/당신 곁의 반려동물이 바로 치로리입니다
제1장 쓰레기장에 버려진 개
버려진 어미개와 새끼개 다섯 마리
사람보다 무서운 적은 없다
안락사 위기에 처한 치로리
안녕 내 아가......

제2장 치료견이 되기까지
대형견 허스키들의 대장이 되다
암에 걸린 친구를 위로하다
치료견 특별 훈련을 받다

제3장 기적을 일으키다
어둠에 갇힌 외톨이 소년
라쿠 할머니가 말하기 시작했다
전신마비 헤이코 할머니의 손이 움직였다
걷기 시작한 하세가와 아저씨
개의 다정함과 영리함에 감동하는 아이들

제4장 더불어 사는 사람과 동물
쓰레기통 뒤지기 명수 치로리
영화배우가 된 치로리
병과 싸우다

저자 후기/생명을 버리지도 죽이지도 말자
편집 후기/그 후 치로리는......

더보기
저자 정보
오키 토오루
오키 토오루는 유기견이었던 치로리를 구조해 치료견으로 훈련시킨 장본인이다. 도쿄 출신으로 1976년에 미국으로 건너가 뉴욕에 거주하며 블루스 가수로 활동했으며, 일본인 블루스 가수로는 처음으로 영주권을 획득할 정도로 인기를 얻어 미국과 일본 블루스 음악의 가교 역할을 훌륭히 해냈다. 프로듀서로 많은 가수들도 육성했다. 1970년대부터 일본에서 동물매개치료요법 치료견 육성의 선구자 역할을 하고 있으며, 일본과 미국을 오가며 노인시설이나 병원 등에서 치료견 보급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미국뮤직시스템AMS 대표, 국제치료견협회 대표, 유나이티드셀피독재팬INC 대표.
더보기
남긴 글 0
앱에서 바로 보기